금환일식 / 기혁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금환일식 / 기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4회 작성일 18-10-11 03:39

본문

금환일식 / 기혁


너의 고통이 짙어질수록

나는 점점 더 빛난다

별을 보다 눈이 멀어버린 천체 물리학자처럼

타인의 빛을 탕진하며 홀로

남겨진 사랑


수십억 광년의 고독을 견디기 위해

내 어머니의

어머니들에게서 물려 내려 온

저녁의 나이테들이

언젠가 반짝였을 금빛 가장자리를 지우고

한 생의 약지를 향해 간다


우주에서 잃어버린 마음 하나가 입가에 맴돌 때

제아무리 술을 부어도 성배가

되지 못한 입술들은

끝끝내 말이 될 배후를 흘리고 있다


이상하지, 우주에서 발음할 수 있는 건

모두가 익숙한 일들뿐이구나

살색 반지자국으로 남을 지구의 그늘에

누군가의 전생이 태양처럼 떠오르고

그을린 유리조각을 대고서야 보이던 아이들은

강철의 이빨이 돋아난 불개를 닮았다


사소한 역사의 강물 속에서

잉어도 황새도 어쩌지 못한 사연들이 금빛

상처를 남기며 불타오르는 시간

너는 까마득한 공복의 인연을 향해 손을 뻗는다


지상에 없는 장소들로부터 마침내 타인은 타인이 되고 그리하여

미래의 아이들이 파먹고 남은 태초의

마지막 원반을 관통하면서

한날한시 첫꿈의 굵은 마디마디


슬픔이라는 육체의 겹침을 서로를 향해 쌓아 올린다


* 기혁 : 1979년 경남 진주 출생, 2010년 <시인세게> 시 신인상, 2013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평론 당선, 시집 <모스크바 예술극장의

               기립 박수>


< 감 상 >

달이 해 속으로 포근히 들어앉은 금환일식 광경에서

화자는 포근한 어머니의 품 속을  생각해 내고  

그런 어머니들이 꼈던 금가락지도 생각해 낸다, 그와 함께

긴 세월 화자의 마음속을 유영하던 우주적 각종 아름답고 고독한

이미지들이 웅숭깊고 모호하게 둥둥 떠다닌다

- 누군가의 전생이 태양처럼 떠오르고

- 그을린 유리조각을 대고서야 보이던 아이들은

- 강철의 이빨이 돋아난 불개를 닮았다

일식광경을 보려고 유리조각을 눈에 대고보던 어린시절이 생각 난다

그 때는 시뻘건 해를 불개가 삼키려다 뜨거워서 도로 뱃었다 했는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67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89 07-07
156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20:55
156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1:24
156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12
15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12
156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12
156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11
15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11
15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11
155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11
15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10
15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09
155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08
15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08
15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08
15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07
15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2-07
15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2-06
15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2-06
154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2-05
154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05
15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2-05
15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04
154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2-04
15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2-03
15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2-03
15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2-02
15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2-02
153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1
15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2-01
153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2-01
153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01
153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30
15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1-30
15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29
15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29
153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1-29
15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1-29
152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1-28
15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1-28
152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1-28
15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1-28
152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1-27
152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1-27
152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1-27
152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1-26
15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26
152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1-26
15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26
151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1-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