曉行효행 / 權擘권벽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曉行효행 / 權擘권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6회 작성일 18-11-22 12:23

본문

曉行효행 / 權擘권벽

 

 

 

 

     南村北村鷄亂鳴 東方大星如鏡明

     山頭霧捲月猶在 橋上霜凝人未行

     남촌북촌계난명 동방대성여경명

     산두무권월유재 교상상응인미행

 

 

     이 마을 저 마을 닭이 어지럽게 울고

     동쪽 하늘 끝에 큰 별은 밝은 거울과 같구나

     산머리 안개 걷히고 달은 여전히 떠 있는데

     다리 위 서리는 엉겨서 사람은 아직 다니지 않네

 

 

     남촌북촌南村北村은 이 마을 저 마을이다. 산두무권월유재山頭霧捲月猶在 산머리에 안개 걷히고(霧捲) 달은 여전히 떠 있다는 표현이다. 거두다, 말다, 힘쓰다 권, 유는 오히려라는 뜻과 지금도 여전히 ~하다는 뜻을 지닌다. 응은 엉기다 얼어붙다, 차다, 춥다 등의 뜻을 지녔다.

     詩人 權擘권벽은 1520(중종 15)년에 하여 1593(선조 26)년에 하였다. 조선 중기의 문신이다.

     시는 자연을 소재로 어떤 풍경을 그렸지만, 나는 이 시가 정치적인 의미가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해 본다. 닭이 어지럽게 울고 있는 것(鷄亂鳴)과 동쪽 하늘 끝에 큰 별은 밝은 거울과 같다는 표현(東方大星如鏡明), 여기서 동쪽 하늘 끝에 큰 별은 새로운 임금을 뜻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새로 떠오르는 별에 어떤 기대감이 없지 않아 보인다. 산머리에 안개 걷히고 달은 여전히 떠 있다는 것도 유일무이의 존재는 극존이 아닌 이상 쓰기 힘든 비유다. 시의 결말도 다리 위 서리는 엉겨서 사람이 아직 다니지 않는 것도 그렇다. 해결의 미 완결 상태인 혼잡한 세상은 닭이 어지럽게 우는 것과 일맥상통하는 느낌이 없지 않아 있다.

     사실 권벽은 윤임(대윤)과 친했다. 윤임과 손을 잡고 윤원형(소윤) 일파를 공박하였지만 이것은 을사사화로 도로 화를 입고 만다. 이것으로 윤임과도 교류를 끊는 결과를 초래했고 오로지 학문에만 매진하였다. 뒤에 명종이 즉위하자 여러 벼슬을 했으며 종종실록과 인종실록 명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하기도 했다.

 

 

 

     불 들어갑니다!

 

     하룻밤이든 하루 낮이든

     참나무 불더미에 피어나는 아지랑인 듯

 

     잦아드는 잉걸불 사이

     기다랗고 말간 정강이뼈 하나

 

     저 환한 것

     저 따뜻한 것

 

     지는 벚꽃 아래

     목침 삼아 베고 누워

     한뎃잠이나 한숨 청해볼까

 

     털끝만한 그늘 한 점 없이

     오직 예쁠 뿐!

 

                                                                           -, 정끝별 詩 全文-

 

 

     시제가 봄이다. 본다는 명사형이다. 한자로 표기하면 봄 춘 자다. 햇볕을 충분히 받은 가운데 무언가 솟아오르는 형상을 그렸다. 굳은 마음이 땅이라면 이 곳을 헤집고 오르는 풀처럼 마음이 풀렸으면 하는 것이다.

     시의 내용은 매우 강력하면서도 뜨거운 것, 환하게 뭔가 뻥 뚫은 듯하면서도 따뜻한 것을 기대하는 시의 그리움이다. 참나무와 벚꽃은 성질은 다른 것이나 나무라는 것에 그 공통점을 찾을 수 있으며 단단한 그 무엇에서 피어나는 벚꽃은 가히 일품이다. 벚꽃처럼 피어나는 그 순간은 자연의 아름다움이자 인간의 욕망이기 때문이다. 기다랗고 말간 정강이뼈와 털끝만한 그늘 한 점 없이 예쁜 것은 시의 완결미를 더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58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75 07-07
15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2:11
15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09
155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08
15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8
15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08
15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07
15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2-07
15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2-06
15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2-06
154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2-05
154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2-05
15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05
15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2-04
154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2-04
15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03
15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03
15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2-02
15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02
153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2-01
15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01
153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2-01
153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01
153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30
15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1-30
15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1-29
15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1-29
153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29
15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1-29
152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1-28
15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28
152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28
15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1-28
152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1-27
152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1-27
152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1-27
152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1-26
15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1-26
152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26
15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1-26
151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1-25
151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25
151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1-25
15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1-24
151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1-24
151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1-24
151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23
151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1-23
151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1-23
150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