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한 위로 / 고 영 > 추천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추천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쓸쓸한 위로 / 고 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371회 작성일 17-12-26 11:08

본문

[월간 조세금융 2018. 1월호]

 


art_1515396149546_d2db1f.jpg

 

 

쓸한 위로

 

 고 영

 

사내의 접힌 윗몸을 일으켜 세우자

병상 위에 남아 있던 온기도 따라 일어선다

홑이불 속에 묻어두었던 신음소리가 새어나온다

고통은 얼마나 거추장스러운 몸의 친절인가

몸속에서 조금씩 소멸해가는 시간을

자신의 몸으로 확인하는 건 또 얼마나 당혹스러운가

수술실로 실려 가는 저 사내에게

가습기가 길고 긴 숨을 대신 몰아쉰다

복도 의자 위 마른 꽃다발 속에서

파리 한 마리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 잠시 다녀오겠습니다.

손등에 얹힌 사내의 눈빛이 아직 따뜻하다

젠장, 수술실 앞에선 남겨진 자가

오히려 위로를 받는다

 

 

[감상]

누군가에게 마음을 담아 건네는 안부는 따뜻하다

다른 사람에 대한 위로는

자기 자신의 안부를 묻는 것인지도 모른다

아프고 질병으로 고통받는 것도 어찌 보면 삶의 일부라서

시인은 수술실로 끌려가는 타자의 고통을 보면서

스스로 위안받아야 하는 삶의 아이러니를 본다

길지 않은 인생,

건강하다는 것이 진정한 위로가 아닐까

(양현근/시인)

 

 

 

내용보기

http://www.tfnews.co.kr/news/article.html?no=4234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4건 1 페이지
추천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0-30
4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10-08
4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09-19
4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9-04
4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6 08-28
3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1 08-13
3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5 08-13
3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5 08-13
3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5 05-24
3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5 05-24
3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1 02-26
3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6 02-26
3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3 01-22
열람중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2 12-26
3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5 11-30
2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9 10-29
2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9 09-22
2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4 08-20
2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1 07-20
2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1 06-20
2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5 05-31
2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3 05-23
2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3 05-23
21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47 01-06
2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8 01-05
1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5 01-05
1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3 01-04
1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3 01-04
1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6 01-04
1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38 12-27
1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5 12-02
1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61 11-26
1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1 11-26
11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22 12-29
10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8 12-22
9
등 / 박일만 댓글+ 2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4 12-15
8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4 12-08
7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8 12-01
6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28 11-24
5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15 11-17
4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7 11-10
3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13 11-03
2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46 10-27
1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53 10-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