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섬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도시의 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5회 작성일 18-09-13 18:55

본문


도시의 섬

도골


붉으죽죽한 파도가 
시속 몇십킬로미터로 출렁거리는 밤이다

어쩌다 표류하게 된 것일까

잠수함 같은 배가 수시로 들락거리고
승객들은 행선지를 가슴에 품은 채 오른다

힘 없이 하선한 이들은 
파도가 잠잠해진 사이
도착할 곳을 향해 풀린 노를 젓는다

부딪히는 것들을 자기것으로 만들었다가 
내동댕이 치는 숙성된 바람

준비된 섬은 
외롭지 않지만 쓸쓸하다

파도의 원활한 지나침을 위해 
뭍에서 떨어진 곳에 만든 섬
주인은 있지만 그를 알 수 없는 섬
많은 인연이 오가지만
누구도 인연이 아닌 점

바다가 뭍이기를 바라는 사나이처럼  
하루를 갉아먹은 도시어부가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0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1-19
5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15
5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11
5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1-08
5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1-07
55
배부른 후회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1-06
5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1-04
5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1-03
52
가을앓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1-02
5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1-01
5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26
4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24
48
입속의 풍경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23
4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0-15
46
망해사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14
4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2
4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11
4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0-10
4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09
4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0-08
4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05
39
몸의 소통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0-02
3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01
3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9-29
36
구멍난 양말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9-21
35
바람교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9-19
3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9-17
3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9-15
열람중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9-13
3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9-11
30
커튼콜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9-09
2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9-08
2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9-06
2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9-05
2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9-04
2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9-02
2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8-31
2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8-30
2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8-28
2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8-26
20
나이를 먹다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8-24
1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8-22
1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8-21
1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8-19
16
<이미지 4> @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8-18
1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8-14
1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8-12
1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8-10
1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8-03
1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8-01
1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7-30
9
괜찮은 직업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7-28
8
일회용 지구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7-24
7
옹달샘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7-22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7-20
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7-19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7-17
3
구두 한 켤레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7-16
2
잘 풀리는 집 댓글+ 1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7-12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6-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