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2] 난, 비로소 꽃이 되었습니다.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이미지2] 난, 비로소 꽃이 되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122회 작성일 18-10-11 06:08

본문



, 비로소 꽃이 되었습니다.

스펙트럼

 

 

햇살 좋은 어느 날 무심코 보아 버린 꽃밭

잠시 생의 걸음 멈추고 꽃밭을 향하여

두 손 쳐들고 뛰어갔지요.

 

 

나비처럼 훨훨 날듯 뛰다가 뒤돌아본 꽃길

꽃대가 꺾이고 잎 짓밟힌 너저분한 발자국

요리조리 제 멋대로 찍혔습니다.

모자란 내 생각에 짓밟힌 꽃들을

햇살이 소반처럼 받쳐주는데

가슴 저리도록 설레이던 난 온데간데없고

철없는 짐승의 흔적만 눈 안 가득 차왔습니다.

 

 

세상에는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다고

하늘의 언어를 바람이 실어 나르는데

허리가 휘어지도록

세상과 줄다리기를 하며

삶을 한번 꼭 꽃피워 보겠다는 고집쟁이가

진정 아름다운 것을 알 턱 있었겠습니까?

짓밟혀도 아름답게 웃는 저 꽃들이 내게

삶의 아름다움을 알려주고 있었습니다.

저들은 바람을 막아줄 집 한칸 없어도

굳이 세상과 싸우려 하지 않고

한 줌 햇살과 한 가닥 바람

비와 눈과 별의 노래에

생을 맡기고 감사하는 오늘을 살기 때문이며

오롯이 아름다움으로 피어나기 위한 정념으로

자신의 짧은 생을 불사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름다운 꽃밭을 망친 오늘 나는, 비로소

한순간을 위해서 마음을 다하는 꽃이 되었습니다.

 

 

 

 


댓글목록

동피랑님의 댓글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심코 또는 의도적으로 꽃을 밟은 적 없는 사람 어디 있겠습니까?
정도의 차이만 있지 다들 잘못을 저지르겠지요.
되돌아보고 반성하는 마음을 가졌다는 게 얼마나 다행입니까?
씻지 못할 죄를 짓고도 알츠하이머 핑계로 쌩까는 비겁도 있더이다.
스펙트럼님은 충푼히 꽃길 걸을 자격 있습니다.
맑은 시로 아침을 열게 해주셔서 감나합니다.

스펙트럼님의 댓글의 댓글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상쾌한 아침이네요, 시인님
꽃을 좋아하면서도 꽃을 보면 꺾고 싶어지로, 꽃 밭에서 마구 뒹굴고 싶어지는 마음에
꽃이 아파하는 줄도 모르고 그런적이 있지요,
철이 들어 꽃은 있는 그 자리에 있을 때 아름답고
그대로 보아 줄 때 자기의 몫을 다한다는 것을 알았어요,

맑은 시로 읽어 주시니 지가 더 감사하다는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서피랑님의 댓글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꽃의 마음, 을 가지면 꽃이 되고
바람이 마음을 가지면 바람이 되고,

늘 열심히 사시는 당신은요,
꽃 보다 아름다운 사람~
(노래를 잠시 표절..^^)

스펙트럼님의 댓글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람이 꽃 보다 아름다워~", 이 노래 노동운동시절 참 많이 들었네요^^
이쁘게 봐 주셔서 고마워예, 시인님!
시인님도 꽃 보다 아름답습니데이~,

오늘도 힘찬 하루 보내 셨는지요?
내일도 힘찬 하루 여소서^^

임기정님의 댓글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가 사는 곳이 꽃보다 사람들이 아름다운 도시에 살고 있습니다
꽃을 보면 산적같은 저 역시 헤벌레 하지요
아마 스팩트럼 시인님도 실물을 보면
꽃처럼 단아하고 하사하고 예쁘고
어어 아부가 너무 심하게 날아간건 아니가
두리번
잘 읽었습니다 쌀쌀한 날씨 건강 유념하세요

스펙트럼님의 댓글의 댓글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 부럽군요 시인님, 그렇게 아름다운 곳에 사시니 시심이야 아름다울 수 밖에요
오늘은 통일적으로 " 사람이 꽃 보다 아름다워"로 정리하는 것이 좋을 듯요^^.
근데, 시인님을 산적같다고 하는데, 정말 산적 같으신지요?ㅎㅎ

평온한 저녁 되세요

라라리베님의 댓글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예전엔 꽃도 막 잘라 꽃꽃이도 하고
꺾어서 압화도 만들고 드라이플라워도 만들어
으쓱대곤 했는데 지금은 많이 반성한답니다

꽃밭을 지나오며 만든 흔적에 마음 쓰는
깊은 심성에 저도 같이 젖어보게 되네요
아름다운 가을 되세요^^~

스펙트럼님의 댓글의 댓글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이 꽃 밭에 앉으시면 그냥 꽃이 되겠습니다.
고운 시심에 고운 얼굴까지..
그리고 아름다운 글에 늘 탄복하고 있지요^^

자주 시마을에 들러 주시고 좋은 글 마니마니 올려 주세요

평온한 밤 보내세요^^

Total 10,944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78 12-26
1094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14:58
1094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4:55
1094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3:25
10940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13:21
10939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12:28
10938
공정 절정 새글 댓글+ 3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1:29
10937
허기 새글 댓글+ 3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1:17
10936 티리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1:13
1093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0:37
1093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7:46
1093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6:53
10932 하여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4:08
1093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3:11
1093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2:03
10929
억새 새글 댓글+ 12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1:24
10928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0:42
10927
새글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0:25
10926
못다한 고백 새글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10
10925
팽이 새글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10
10924
주술 새글 댓글+ 4
윤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10
1092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2-10
1092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10
10921
어떤 재능 댓글+ 9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2-10
10920
적폐 댓글+ 2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10
10919
몽중 취흥 댓글+ 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2-10
1091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10
1091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10
10916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10
10915
사랑2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10
10914
와인 한 잔 댓글+ 8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10
10913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10
1091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2-10
10911
쪽방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2-10
10910
단지 재개발 댓글+ 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2-10
10909
건들바람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2-10
10908 하얀풍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10
10907
잊어도 댓글+ 1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10
10906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2-10
1090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10
1090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10
10903
변산 동백 댓글+ 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10
10902
12월의 거리 댓글+ 8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10
1090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09
1090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2-09
10899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9
10898
한줌 흙 댓글+ 2
마음 가는 곳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09
10897
겨울 댓글+ 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09
10896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09
1089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09
10894
밤에 오던 눈 댓글+ 2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09
10893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2-09
1089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09
1089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09
1089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9
10889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09
10888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09
1088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09
10886
침묵의 울림 댓글+ 2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2-09
1088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9
1088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9
10883
콩과 도토리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2-09
10882
바람의 여인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2-08
1088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2-08
10880 삐에로의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8
1087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08
10878 어느좋은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08
10877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8
10876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08
10875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2-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