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우체국 앞에서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가을 우체국 앞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4건 조회 183회 작성일 18-10-03 10:27

본문

가을 우체국 앞에서

 

 

 

 

 

칸나가 붉은 입술 내미는

가을 우체국 앞 작은 뜨락

나래 치는 고추잠자리

 

먼 하늘 날아 바다 건너

낯선 곳을 헤매도 그 가을로 가고 싶었다

나무 내음 자욱한 땅을 딛고

낙엽 도란대는 소리에 울타리를 넘던

사슴 가족의 순한 눈망울이 보고 싶었다

 

가을 우체국 앞에서는

가랑잎보다 슬픈 이별은 잊어야 한다

봄을 기억하는 여정으로

약속 없는 편지는 찢어 버려야 한다

 

웃음으로 설레일 고백 한 조각

구름에 싣고 돌아설 때면

가을우체국 앞 햇살은

알퐁스 도데의 별만큼이나 찬란하다

 

잎새가 간간이 빗물처럼 톡톡

땅을 구르며 하루를 지워가는 날

가을 우체국 앞 계단에는

 

조우하고 싶은 쓸쓸함으로 기대앉은

내가 살고 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10-07 13:26:05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10-07 13:55:00 이달의 우수작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추영탑님의 댓글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 우체국 담 옆에 저도 작은 오두막 하나 짓고 싶습니다.
낭만과 추억, 아위움이 서로를 마중하는 가을 우체국
그날 그 편지를 기다리던 설렘까지...

지난 세월을 눈 앞에 데려온 듯
그날들에 젖다 갑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와 같은 마음이시네요
유독 우체국을 가면 지난날의 낭만과 설레임을
떠올립니다
예전에는 우표를 정성스레 붙인 편지를 빨간 우체통에
많이도 넣었었죠

감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름다운 가을 환하게 보내십시오^^~

서피랑님의 댓글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 우체국에 가면
라라리베님 아는 척 해야겠네여.
단풍잎으로,
고추 잠자리로,
편지 한 장으로, 앉아있을 리베님`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우체국에 가는 걸 좋아라합니다
포근한 미소로 맞아주는 도우미아저씨, 직원들
작은 화단에서 인사하는 소덤스러운 꽃들
우편행낭 주위를 맴도는 고추잠자리

가을바람과 함께  하는 가을 우체국앞에서의 조우는
늘 설레이네요
고맙습니다 설레임이 가득한 가을날 되세요^^~

임기정님의 댓글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 우체국 앞에서
왜 쓸쓸할까요
어찌보면 누군가 기다릴수 있다는 그 자체만으로
그 쓸쓸한 빈 자리를 조금은 채워 주지 않을까요
내 나름대로 생각입니다
저도 우체국 앞에서 턱괘고 기다려 볼까합니다
홍수방구로 시하나 척 건질지
잘 읽었습니다 라라라 리베 시인님
뜻깊은 가을 맞이하십시요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쓸쓸함이 아름다울 수도 있다는 걸
가을 우체국 계단을 오를때면 새삼 느끼곤 합니다
기정님처럼 멋진 남정네가 턱괴고
누군가를 기다린다면
가을햇살이 우체국 앞으로 몰려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시 한편은 분명 건지실 것 같네요
감사해욨ㅆ 눈부신 가을  행복하세요~

두무지님의 댓글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기쁨과 괴로움이 늘 존재하는 곳!
우체국 내부에는 눈비가 내려도 잊지않고 고마움을
전해주려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 옛날 사슴같은 추억을 떠올리시는 자상함에
이 땅에 우체국은 필연적인 영혼의 지렛대이고  메신저라 느껴 집니다
늘 감성으로 파고드는 내용에 감탄과 기쁨을 느끼;고 갑니다
건강과 건필을 빕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체국은 무척 친근하고 소박한 곳이지요
많은 마음들이 오고가는 곳
온갖 표정들이 모여드는 곳
동네 작은 우체국 창문앞 화단을 지나칠때면
꽃조차 목이 길어진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자연과 가깝게 사시니
가을의 정취를 온몸으로 느끼시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기 바랍니다^^~

정석촌님의 댓글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알퐁스 도오데가    기다리는  빛은  또렷했겠지만
우체국 앞  반송된  우체통엔

수취 거절된 엽서가  수북하게  쌓였습니다
낙엽처럼  누렇게 변해**
석촌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마도 약속이 없는 편지들인가 봅니다
어디론가 사라져 버린후에는
또다른 내일이 찾아오겠지요

석촌님도 감성이 풍부하셔서 가을을
많이 타실 것 같습니다
멋진 가을 남자 되세요~~

힐링님의 댓글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 우체국이 던져주는 화두는 지나간 시간을
불러와 마주 하게 하는 그 아련함을 어떻게 표현할까요.
지금은 편지 한 장도 손 안에서 보내는데
이전에는 마음을 담아 보내는 그 시절의 가을 우체국은
생의 다른 하늘의 문을 열던 날들....
낙엽  하나로 안부가 되고 소식이 되었는데
이젠 속도감 속에 계절을 맞이 하는 이 슬쓸함!
이 뛰어나는 감각의 손으로 펼쳐놓은 가을 우체국의 풍경이
가슴으로 파고들어 잊혀지지지 않는 시간을 안겨 줍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힐링 시인님의 댓글은 늘 제 시보다 더 깊은
시심으로 가득차 있는 것 같습니다
풀어주신 아련한 가을우처국의 정취
편지마다 낙엽한장 들어 있을 것 같네요

감사해요^^
쓸쓸하지만 행복한 가을 되십시오~

김태운님의 댓글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 우체국 앞에 바스락거리는 것이 리베님이셧군요
앞으론 밟지않도록 명심 또 명심해야겟습니다

감사합니다
가을 향기

Total 4,474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474
설마 댓글+ 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18
4473
白鹿潭 댓글+ 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17
447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16
4471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16
4470
바다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16
446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15
4468
망해사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0-14
4467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0-14
4466
오얏꽃 댓글+ 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13
4465
단풍의 연유 댓글+ 3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0-13
4464
땡감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3
446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3
446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0-13
446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0-12
4460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2
4459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0-12
4458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12
445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0-12
4456
칸나 댓글+ 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12
4455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12
4454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12
445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12
4452 낮하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5
445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5
445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5
444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0-15
444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15
4447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14
4446 낮하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4
4445 자운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14
444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4
444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0-14
4442 별별하늘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14
4441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0-14
4440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0-13
4439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3
443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13
4437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13
4436 은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0-13
4435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12
4434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12
4433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12
443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0-11
443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0-11
4430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0-11
442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10
4428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10
442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0-10
4426 민낯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10
442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0-10
4424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0-10
4423
(이미지 6) 길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0-09
442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09
442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09
442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09
4419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0-09
441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0-08
441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08
4416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07
441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07
4414 별별하늘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07
4413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06
441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0-06
441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05
441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05
4409
악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11
4408
단풍을 줍다 댓글+ 2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0-11
4407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0-11
4406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0-10
4405
실국화 표정 댓글+ 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10-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