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편에 보낸 편지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바람 편에 보낸 편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224회 작성일 18-10-09 06:36

본문

 




바람 편에 보낸 편지

 

석촌  정금용

 

 

 

 

바람은  

우주에서 소용돌이치다 추방된 우편배달부 

 

 

눈코 뜰 새 없는 

사거리  우체국에 특채되어   으슥해질 때까지

 

 

푸른등  별빛에  

아무도  눈길 주지 않는   집 나선  길고양이 곁에 

자전거를  세우고 

 

 

실어증에  시달려  알 수 없는  내용을  적은  

색 바랜  그림엽서를 

 

 

가을이  오기 전에  헤어져

벌레 우는   어둠 속을   하얗게 지샌   핼쑥해진  소녀의  

창 밑에   놓아두거나 

 

맑은 색지로  접은   쪽지를  배달중인데

 

 

벌써  누군가   보낸 엽서가

반길 이  없는   빈 집  계단 앞에  수북하게  쌓여있다

 

 

꿈을 잃고   초췌해져 

춤마저  추지 않는   발가숭이 나무들  옹기종기  

시린 달빛  기다리는 


다시  꿈을 잉태 할 수 있으려나 

 

 

그때 마주 할 바람은   바람이 아닌   바람

 

원형극장  앞에서  웅성거리는  관람객  눈에 띄

  

알게 될  소망

 

그럴 텐데 마침내는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10-11 11:05:00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스펙트럼님의 댓글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공사가 다망해서리...ㅎ
오늘 시인님의 시는 서정성이 아직도 순수한 소녀의 그것과 같이 느껴지는 그런 시 입니다.
소녀라는 소리를 들은지 어언 수십년....!!, 그때가 무진장 그리워 지게 만드는 군요
늘 건필하시고, 건강하세요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스펙트럼님 
단풍 물에  흥건히  젖으러  다니셨나봅니다 ㅎㅎ

저 역시  구절초 옆에서  피리 불다  소년 되어  왔습니다 ^^
국화 향내 같이  그윽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석촌

김태운님의 댓글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람 편에 보내신 편지 잘 받았습니다
바람이 아닌 바램의

오늘이 마침 한글날이군요
고운 편지
감사합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헌 자전거 타고  배달나간  바람이    무사고  주행 했군요  ,  요행히 ㅎ

한글 어휘  숫자보다 
많은  물색 고운 엽서를  잘 받으셨다니    고맙습니다^^

추색이  수상합니다
석촌

추영탑님의 댓글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리집에도 자주 오는 배달부로군요.
가끔은 실없이 휘청거리며 지나가기도 하는데

오늘은 또 무슨 사연을 들고 올지
엽서 한 장 들고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ㅎㅎ 차나 한 잔 멕여
보내야겠네요. ㅎㅎ  *^^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기간제  특채 케이스라    구설 우려해  안면 사절입니다
끽다 말고  쩐아라면  >>>    차명계좌로 다가    >>  무명씨  아무개씨 처럼 **

바람은  뜻도  많은지라  설왕설래가  마냥  얼토당토 않습니다  ㅎㅎ
석촌

Total 4,474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474
설마 댓글+ 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18
4473
白鹿潭 댓글+ 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0-17
447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6
4471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16
4470
바다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16
446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15
4468
망해사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0-14
4467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0-14
4466
오얏꽃 댓글+ 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13
4465
단풍의 연유 댓글+ 3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0-13
4464
땡감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3
446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3
446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0-13
446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0-12
4460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2
4459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0-12
4458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12
445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0-12
4456
칸나 댓글+ 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12
4455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12
4454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12
445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12
4452 낮하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5
445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5
445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5
444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0-15
444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15
4447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14
4446 낮하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4
4445 자운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14
444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4
444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0-14
4442 별별하늘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14
4441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0-14
4440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0-13
4439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3
443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13
4437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13
4436 은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0-13
4435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12
4434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12
4433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12
443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0-11
443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0-11
4430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0-11
442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10
4428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10
442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0-10
4426 민낯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10
442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0-10
4424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0-10
4423
(이미지 6) 길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0-09
442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09
442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09
442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09
4419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0-09
441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0-08
441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08
4416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07
441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07
4414 별별하늘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07
4413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06
441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0-06
441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05
441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05
4409
악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11
4408
단풍을 줍다 댓글+ 2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0-11
4407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0-11
4406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0-10
4405
실국화 표정 댓글+ 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10-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