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국화 표정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실국화 표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175회 작성일 18-10-10 10:09

본문

 





실국화 표정 


석촌  정금용





지켜보던  마음이  까맣게 탄

이웃은  떠났고


도사린  공룡처럼  울부짖어

버텼던  뼈대마저   송두리 채  무너져 


시끌사끌한  상황은  그치고 

함께 못한   핑계와  군말들만 뒹구는  남겨진  현장 


쉽사리  풀리지 않을   

단절된  관계와  격이 난   관계들만   얽히고설켜 


컴컴한  뒤에서    웃고 있을

성난 듯  서두르는   무표정한  사람들을  지켜보는 

오후가   시리도록  푸르다  


포클레인  발톱에   

신음하 듯  퍼지는  아우성을   허공이  감싸는데

가라앉히려는  물줄기엔   무지개가  떠있다


먼지처럼   멀리  흩어진  빈 터


집은 헐렸어도   흔적은 버텨

누추해도  따스했던   공간 언저리

목격하다   벽과 벽에 끼어   널브러진  새간들


바수어진   폐기물  틈에


귀 떨어진  분에 담긴  실국화  몇 송이 

통각을  찌르는  

별세계에  놀란   그 무심한  표정 


우는 듯   울지 않는 듯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10-11 11:11:52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김태운님의 댓글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는 듯, 웃는 듯...
이미지를 내버리신 듯
아님, 아직 안 올리신 듯
제가 너무 서룰러 댓글을 올렸던가요?

ㅎㅎ

아무튼 그 흔적 속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망설이다  이미지를  걸쳤는데

남에 옷  빌어 입은 듯  헐렁한 것 같습니다

철거 현장에도  연일  가을이 익어갑니다 ㅎ ㅎ
고맙습니다
석촌

추영탑님의 댓글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철거현장에는 언제나 씁쓸한 여운들이 남습니다.
혈육 하나 잃은 듯, 자꾸만 뒤돌아 보는 시선들, 

폐허처럼 허물어지는 가슴들이 있지요. 
가을바람이 휩쓸고 지나간, 흩어진 사연들이 언제쯤 지워질지... *^^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먼저 떠나버린 뒤    남겨진  잔해 속을
돌아보며  떠나지 못하는  시선들  시선들 **

가을은  색을 표방한  철거반일 것도 같지만    아닌 것도 같아서 ㅎ ㅎ
현장 르뽀에  취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석촌

라라리베님의 댓글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빈터를 떠도는 희뿌연 먼지 속에
어떤 세상이 또 뿌리를 내릴지
떠난간 세상은 또 어디로 흘러간건지

시간이 가져오고 가져가는 많은 것들이
떠오르네요
바스러지는 낙엽위에 멈춘 것들이겠지요
감사히 읽고 갑니다 퐁요로운 가을 보내시길요~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와르륵  덤벼  빼앗지는  않아도 
하나 둘    벗겨지는  허공에  너비만큼 씩

폐허가  되는 것 같은    잃어져 가는  마음이
철거를  부추기는 듯 합니다 ㅎ

하룻새에    싸늘해지는  가을 저온에
건안 하옵시길요 ^^
석촌

이종원님의 댓글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현장을 보지 않아도 아픈 모습들이 화면을 채워놓은 듯 합니다
깨진 화분 위의 실국화!!!! 시인님의 예리한 눈빛이 놓치지 않으셨습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철이  마르도록  오시지 않던  님께서
국화향내를  거절 할  수는  차마  없으셨나 봅니다 ㅎ ㅎ

빌라를 짓겠다고  허무는
주택 마당가에서    마주친  눈길이었습니다 ^^

이종원시인님  머물러 주셔  단풍들었습니다
옥필  청명하시옵소서
석촌

Total 4,416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416
악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11
4415
단풍을 줍다 댓글+ 2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0-11
441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11
441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0
열람중
실국화 표정 댓글+ 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10-10
4411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0-10
4410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10
4409
바람이 분다 댓글+ 3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0-09
4408
가을이 오면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0-09
4407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0-09
440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09
4405
運舟寺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09
4404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08
440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08
440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08
4401 김하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0-08
4400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0-07
439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0-07
4398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0-06
439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0-05
4396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0-05
4395
여름 한낮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05
4394
암실에서 댓글+ 3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0-05
439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0-04
439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0-04
439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0-04
4390 다래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0-04
438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0-04
438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10-04
4387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03
4386
밤송이 모정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03
438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03
4384
솟대 댓글+ 2
빰빠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02
4383
테러리스트 댓글+ 4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02
4382
몸의 소통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0-02
438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0-02
4380
모퉁이 집 댓글+ 2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0-02
437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0-02
4378
농부의 잠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0-01
437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0-01
4376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01
437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0-01
4374
방수진 댓글+ 1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9-29
437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9-29
4372
물의 연대기 댓글+ 4
시엘0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9-28
4371 잡초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9-28
4370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9-26
4369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9-26
4368 강만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9-26
4367
자기소개서 댓글+ 6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9-26
4366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9-26
4365
비의 계산서 댓글+ 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9-26
4364 낮하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9-25
436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9-25
4362
어머니 화법 댓글+ 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9-24
4361
아주까리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9-23
4360
국수 댓글+ 4
강만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9-23
4359
가을밤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9-23
4358
井邑詞 댓글+ 1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9-23
4357
관절인형 댓글+ 16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9-22
4356
점사분골프채 댓글+ 10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9-22
435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9-21
4354 수퍼스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9-21
4353
9월 벼 댓글+ 4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9-21
4352
종말의 서書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9-21
4351 강만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9-21
4350
돌아갈 즈음에 댓글+ 1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9-21
434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9-20
4348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9-19
4347
바람교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9-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