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그림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밤의 그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4회 작성일 18-11-03 00:51

본문

밤의 그림​

​                   박도

​길바닥에 엎질러진

주인없는 햇빛은

누굴위한 위로인가요

아무도 주워담지 않으면

다시금 물러가는 발자국인데

나무들은 소란스럽기만 합니다.

웅덩이에 고인 눈물은

자라지도 않은 채 슬픈 그림을 그려보이고,

잔뜩 취한 하늘은 그저 억울하기만 합니다.

심술난 잎사귀는

입이 삐죽삐죽 튀어나와

분위기를 찔러대려

아픈듯이 울어대는 밤공기

하염없이 걷다보면

저도 모르게 드러내는 눈물자국은

구름 한 점 지나갈 동안

숨지도 못합니다​,

숨을 곳도 없습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27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72 07-07
1526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1-18
1525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1-15
1524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14
1523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1-14
1522 들찬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1-14
152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1-09
1520 수이Su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1-05
1519 수이Su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05
열람중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03
1517 승린이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0-28
1516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0-28
1515
혼-자 댓글+ 1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27
1514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27
1513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25
1512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23
1511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0-16
1510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0-16
1509 어린어린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0-15
1508 SeungWon20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0-15
1507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13
1506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0-12
1505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0-11
1504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0-09
1503 템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07
1502 심야소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0-07
1501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0-06
1500 템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06
14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0-04
1498 서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0-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