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가 먹고 싶다 - 이상국/ 남기선낭송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국수가 먹고 싶다 - 이상국/ 남기선낭송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298회 작성일 18-08-17 13:09

본문

소스보기

<iframe width="945" height="530" src="https://www.youtube.com/embed/JW1-De9KziE"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댓글목록

향일화님의 댓글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더위가 조금 사그라지는 듯해서 그런지
정말 잔치 국수가 먹고 싶어지네요
남기선 회장님의 고운 낭송이 
허기진 우리의 마음을 채워주듯이
따끈한 국물처럼 매끄럽게 우리의 감성에
기분 좋은 온기로 가득 채워주는 것 같아요
어쩜 저리도 목소리가 고운지 부러워요
시의 느낌을 잘 살려준 영상도 굿입니당
좋은 낭송에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러브레터님의 댓글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젠 무더위가 조금 지난 듯 합니다,
저도 잔치 국수 엄청 좋아라 합니다.
낭송을 들으면서
글을 읽는 내내 정겨운 잔치 국수가
먹고 싶어집니다.
우리는 계란 지단을 올려서 먹는 것을 좋아해요
구수한 시골 어머니의 국수 생각이
절로 우러나오느 영상 즐감해봅니다.
영상이 아주 멋져요~~^^

이재영님의 댓글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기선 회장님의 따스한 마음과 똑 닮은 글인 듯.
그 국수가 온기로 다가오고,
그 온기를 전해주는 분의 음성 또한
더없이 따스한 느낌입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남기선*님의 댓글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리 한번 모일까요 ? 국수먹으러 ?
 향일화고문님 , 이재영고문님,
꼭 뵙고픈 러브레터님, 소슬바위님
청아 최경애낭송가님!
군포에 국수집 좋은곳 있어요

별빛愛정나래님의 댓글

별빛愛정나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낭송 잘 들었어요. 회장님 낭송 들으니 비오는 날
  회장님과 마주 앉아
따뜻한 국수 먹고싶어지네요.

surri님의 댓글

surr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선생님 의 이 시낭송 때문에
국수를 먹을 수밖에 없었네요.

국수집에서 로고송으로 틀어놓으면 길가는 사람들
국수 안 먹고 못 배길 듯합니다.

따뜻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톱톱하고 은근하고 맛깔스러운
감칠맛나는
국수장국~먹고싶다~~~~라는데~

Total 345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0-13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87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4 03-07
34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22
340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0-20
339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0-18
338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8
337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05
336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10-03
335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0-02
33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0-02
33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9-27
332 배꽃아씨 이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9-20
33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9-11
33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9-03
329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9-03
328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9-02
327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08-24
326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8-24
열람중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8-17
324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8-07
32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5 08-03
32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8-01
321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7-31
320 노트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 07-26
31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7-24
318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7-23
317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7-23
316 허무항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7-23
3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7-17
31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1 07-04
31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7 07-02
312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06-27
31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6-25
310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6-23
309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6-21
30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6-21
3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6-18
30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6-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