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303회 작성일 18-09-25 07:44

본문

99E0543E5B862A98130802 


♧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을
늘리려는 듯 몇 안남은 매미소리
시간을 돌리려는 듯 구성지다

비온 뒤의 가을은 퇴색해 가는 자연과
성숙해 가는 인간의 고뇌를 안고
소슬바람에 사라져 가지만

여름의 흔적을 일깨우는
매미의 울음소리는 우리의
삶을 한번 더
뒤돌아 보게 하여주고

가을 햇살은 이별 축제의 후원자처럼
오늘도 하나의 물감을 던져주고
뉘엇뉘엇 서산을 향한다

지겹다는 장마도 짧다는 가을도
모두가 짧은것을 세월이
대신 먹어치우는 인간들의 고뇌와
계절이 일깨워 주는 한해 한해의 명언들

이 가을에는 우리 모두 즐거운 것만
기억하고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 행복한 중년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여수 - 이연실 / 원곡 ("DREAMING of home and mother") ♬

깊어가는 가을밤에 낯설은 타향에
외로운맘 그지없이 나홀로 서러워
그리워라 나살던곳 사랑하는 부모형제
꿈길에도 방황하는 내정든 옛고향

♬ 기러기 (Massa's In De Cold Cold Ground) ♬

명경같이 맑고푸른 가을하늘에
덤불가에 젖는 달빛 고즈녁이 내릴제
줄지어 가는 기러기떼야
서리내린 저녁길에 어딜찾아가느냐

댓글목록

Total 6,06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9-25
6061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8:16
606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5:24
60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20
60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20
60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20
6056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20
60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0-19
60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0-19
60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9
605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19
605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9
60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0-18
60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8
60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18
60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18
60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18
60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18
60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18
604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8
60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17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0-17
603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7
60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16
60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16
6035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16
60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0-15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5
603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0-14
60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13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13
602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0-13
6027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12
60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12
602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0-12
60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0-11
6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0-11
602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0-11
60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0-10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0-10
601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0-10
60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0-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