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672회 작성일 18-09-25 07:44

본문

 


♧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을
늘리려는 듯 몇 안남은 매미소리
시간을 돌리려는 듯 구성지다

비온 뒤의 가을은 퇴색해 가는 자연과
성숙해 가는 인간의 고뇌를 안고
소슬바람에 사라져 가지만

여름의 흔적을 일깨우는
매미의 울음소리는 우리의
삶을 한번 더
뒤돌아 보게 하여주고

가을 햇살은 이별 축제의 후원자처럼
오늘도 하나의 물감을 던져주고
뉘엇뉘엇 서산을 향한다

지겹다는 장마도 짧다는 가을도
모두가 짧은것을 세월이
대신 먹어치우는 인간들의 고뇌와
계절이 일깨워 주는 한해 한해의 명언들

이 가을에는 우리 모두 즐거운 것만
기억하고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 행복한 중년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여수 - 이연실 / 원곡 ("DREAMING of home and mother") ♬

깊어가는 가을밤에 낯설은 타향에
외로운맘 그지없이 나홀로 서러워
그리워라 나살던곳 사랑하는 부모형제
꿈길에도 방황하는 내정든 옛고향

♬ 기러기 (Massa's In De Cold Cold Ground) ♬

명경같이 맑고푸른 가을하늘에
덤불가에 젖는 달빛 고즈녁이 내릴제
줄지어 가는 기러기떼야
서리내린 저녁길에 어딜찾아가느냐

댓글목록

Total 6,21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2-06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5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2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9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3 09-25
6206 케이에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2:24
6205 케이에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11:58
62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8:41
62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8:40
62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13
62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2-13
62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2-13
619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2-13
61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2-13
61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2-12
61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2-12
61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2-12
61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2-11
61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2-11
61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2-11
61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2-10
619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2-10
61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2-10
61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2-10
61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2-10
61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2-08
61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2-08
61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2-08
61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2-08
61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2-08
61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2-07
61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2-07
61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2-07
61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2-06
61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2-06
61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2-06
61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2-05
61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2-05
61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2-05
61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2-05
61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12-04
6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2-04
61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2-04
61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2-04
61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2-03
6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2-03
61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2-03
61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2-03
61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2-01
61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2-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