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무거운 짐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머니의 무거운 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48회 작성일 18-10-03 07:37

본문

99679C3C5B8629670ABE45 


♧ 어머니의 무거운 짐 ♧ 


어린시절(20여 년 전) 가을걷이가
거의 끝나 갈 무렵, 아마 이 맘 때쯤이었을 것이다.

어릴 적 어머니를 따라 시장에 간 적이 있었다.
어머니는 아침 일찍 밭에 가셔서 풋고추와
이것저것 야채들을 수확해서 시장에 팔러 간 것이다.

아직 어린 난 학교에도 다니질 않아
엄마마저 없으면 심심하고, 혹시나 시장에 따라가면
엄마가 맛있는 거 사줄 거라는 소박한 기대감에
어머니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10리가 되는 길을
어머니를 따라 갔다.

지금 생각하면 그 무거운 짐을 머리에 이고
10리를 걸어가신 어머니는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어머니는 시장 한구석에 자리를 잡으시고 가져온
물건을 팔기 시작했고 그 때까지만 해도 난 무척 좋았다.

어머니가 물건을 팔기 시작할 즈음,
앞집 아주머니도 시장에 와서 울 어머니 옆에서
탐스럽게 익은 홍시를 팔았다.
앞집 아주머니는 제법 장사가 잘 되었다.
날개 돋친 듯 잘 팔렸다.

그러면 그럴수록 어머니의 물건 파는 목소리는
더욱더 작아지고 있었다. 더 이상 그런 어머니를
볼 수 없었던 난 시장을 돌아다니면서 놀았다.

아니 시간이 지난 후 가면 우리 어머니가 가지고 온
풋고추도 잘 팔리고 있을 거라는 기대감이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나의 기대는 한순간에 무너졌다.

앞집 아주머니는 오전도 안돼 다 팔고 벌써 집에
가고 우리 어머니만 혼자 쓸쓸히 자릴 지키고
있었다. 오전 내내 하나도 팔지 못하신 것이다.

그리고 어머니는 하는 수 없이 장사를 접으시고
다시 그 무거운 짐을 머리에 이고
무거운 발걸음을 집으로 향하셨고,
난 아무 말도 못하고 어머니 뒤를 따라가며
한없이 울었던 기억이 난다.

어머니 고생하시는 모습, 이제 보기 싫습니다.
못 보겠습니다. "내 새끼, 내 보배" 라며
보듬어 주시던 따뜻함, 이제 돌려 드릴게요.
내내 행복하게 해 드릴게요.
- 받은메일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댓글목록

Total 6,06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9-25
6061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8:16
606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5:24
60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20
60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20
60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20
6056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20
60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0-19
60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0-19
60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0-19
605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0-19
605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9
60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0-18
60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8
60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18
60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18
60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18
60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18
60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0-18
604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8
60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17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0-17
603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7
60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0-16
60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16
6035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16
60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0-15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5
603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0-14
60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13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13
602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0-13
6027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12
60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0-12
602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0-12
60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0-11
6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0-11
602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0-11
60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0-10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0-10
601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0-10
60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0-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