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는 왜 몰랐을까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그때는 왜 몰랐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18회 작성일 18-10-04 10:54

본문

991FBE3F5B74C6DD1E1DAA


그때는 왜 몰랐을까
 

아버지가 똥물을 먹는 걸 본 적이 있다. 아마도
아버지가 지금의 내 나이보다 오히려 젊은 때였을 것이다.
그 무렵의 아버지는 원인 불명의 속병이 들어
신산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어디서 똥물을 먹어야 한다고 들었는지 어쨌는지,
아버지는 재래식 변소에서 퍼온 똥물을 하룻밤
놔두셨다가 위에 뜬 물을 눈 감고 단숨에 마셨다.

나와 눈이 마주쳤을 때 핏발 선 아버지의
눈에 찡 하니 서리던 이상한 광채를 잊을 수 없다.

어떤 햇빛 밝은 날.
아버지와 나는 툇마루에 두어 자 떨어져 앉은 채
해바라기를 하고 있었다. 아버지의 엄지와
검지손가락이 슬그머니 아버지의 입 안으로 들어갔다.
아버지는 무엇인가 입 안에서 찾는 듯 뽑는 듯
손을 움직이다가 미간을 툭 찌푸렸다.

아버지의 손가락에 들려나온 것은 뿌리가 썩은 어금니였다.
"글쎄, 이게 쑥, 빠지는 구나."
아버지는 겸연쩍은 듯 말했다.
내 시선에서 고개를 모로 돌리면서 어험,
하고 헛기침을 날리던 그 모습이 눈에 선하다.
아버지는 간암으로 돌아가셨다.

병이 깊었을 때, 아버지는 자주 언필칭 '배운동'을 했다.
양 허리짬에 손을 짚고 배를 한껏 당겼다
풀어놨다를 반복하는 것이다.
병마에 시달려 아버지는 꼬챙이처럼 말라 있었다.

배를 힘껏 당기는 순간이면 갈비뼈가 있는데로
모두 위로 솟아 올라왔다. 아버지는 때로
땀을 뻘뻘 흘리면서 배 운동을 했다.

아, 그때의 아버지 갈비뼈들과 땀방울과 깊은 눈이 잊히지 않는다.
너 땜이야, 라고 아버진 속으로 말씀하셨을까.
너 때문에 좀더 내가 살아야 한다고, 좀더 살고 싶다고,
아버지는 소리치고 싶었을 것이다.

아버지 돌아가신 지 벌써 십 수년,
날이 갈수록 아버지의 그런 저런 모습이 더욱더
선연해진다. 바보같이, 나는 아버지가 잔인하고
흉포한 시간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것을 그때는 몰랐다.

누구의 아버지가 아니라,
사회 속의 한 시민으로가 아니라,
원초적 인간으로 아버지가 짐져야 했던 고독하고 눈물겨운
그 싸움을 나는 왜 이제야 만나고 있는가.

어머니와 아버지를 만나는 것도 그렇다.
통절하게 가슴아픈 건, 당신들이 이땅에 남아 있지
않을 때 비로소 자식들이 당신을 만나게 된다는 것이다.
박범신(소설가, 명지대 교수)
<html 제작 김현피터>


♬ 가을을 남기고간 사랑 / 노래 패티김 ♬

가을을 남기고 떠난사랑
겨울은 아직 멀리있는데
사랑할수록 깊어가는 슬픔의 눈물은
향기로운 꿈이었나

당신의 눈물이 생각날때
기억에 남아있는 꿈들이
눈을 감으면 수많은 별이되어
어두운 밤하늘에 흘러가리

아 그대곁에 잠들고 싶어라
날개를 접은 철새처~럼~

눈물로 쓰여진 그편지는
눈물로 다시 지우렵니다
내 가슴에 봄은 멀리 있지만
내사랑 꽃이 되고싶어라

댓글목록

Total 6,06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9-25
6061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8:16
606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5:24
60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0-20
60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20
60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20
6056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20
60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0-19
60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0-19
60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9
605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19
605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9
60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0-18
60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8
60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18
60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18
60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18
60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18
60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18
604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8
60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17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0-17
603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7
60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16
60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16
6035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16
60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0-15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5
603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0-14
60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13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13
602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0-13
6027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12
60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12
602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0-12
60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0-11
6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0-11
602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0-11
60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0-10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0-10
601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0-10
60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0-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