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신발끈이 풀어지면 누군가가 너를 그리워하는 거라고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친구야''신발끈이 풀어지면 누군가가 너를 그리워하는 거라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1회 작성일 18-10-05 08:50

본문

991015385BAC982E2B4888

친구야''신발끈이 풀어지면 누군가가 너를 그리워하는 거라고   

친구야..
왼쪽 신발끈이 풀어지면
내가 널 생각하는거고
오른쪽 신발끈이 풀어지면
니가 날 생각하는거라
 
늘 왼쪽 신발끈을
단단히 묶고..
오른쪽 신발끈을
느슨하게 해 놓는데도..
자꾸만 왼쪽 신발끈이 풀려
가만히 생각해 보니..
 
내가 늘 참지 못하고
자꾸 니 생각을 해
너는.. 내 친구가 되자 마자
나의.. 영원한 그리움이 되었어
 
만약에 어느날!
내가 소식이 없더라도
결코 니 생각을
않하는것은 아니야
 
사실
친구는 .. 늘..이래
 갑자기 생각나는 일이 없지
 왜냐하면 잊을 일이 없으니까!
 
늘..말해주고 싶은건..
너는 나에게 최고의
귀한 친구야 !
 
그대가 내곁에 있어주어
나는 행복하다
 그대가 내 친구여서
나는 참으로 좋다
 나도 너에게
그런 사람이고 싶다..
 
- 좋은글중에서-

 몇 일전부터
신발 끈이 묶어도 묶어도
계속 풀리는 일이 있었다.
 
왼쪽 신발 끈이 묶이면, 풀리면
오른쪽 신발끈이 묶이면 풀리고
번갈아 가면서 말이다.

신발 끈을 고쳐 매고 다시 길을 가면서
문득 옛날에 선배가 해준 말이 기억났다.

 "신발끈이 풀어지면
  누군가가 너를 그리워하는 거라고.

  그리고, 왼쪽 신발 끈이 풀어지면
  상대방이 너를 그리워하는 거고,

  오른쪽 신발 끈이 풀어지면
  네가 상대방을 그리워하는 거라고."

왜 일까? 갑자기 이 말이 떠오르는 건...
 "누가 날 생각하고 있는 걸까?"

혹시 신발끈이 풀리는 일이 있다면 한 번쯤
생각해보는 건 어떨는지요?
 -좋은글중에서-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고엽 (Autumn Leaves)  ♬

 The falling leaves drift by the window
낙엽이 창문가에서 흔들리네
The autumn leaves of red and gold
붉고 금빛의 가을 낙엽
I see your lips, the summer kisses
나는 너의 입술을 보네, 그 여름의 키스
The sunburned hand I used to hold
햇볕에 탄 손을 난 잡곤 했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074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9-25
60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0-23
60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23
60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23
60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0-23
60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22
60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0-22
60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0-22
60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22
606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22
6061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0-21
606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21
60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0-20
60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20
60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0-20
6056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20
60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0-19
60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19
60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0-19
605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0-19
605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9
60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0-18
60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18
60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0-18
60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8
60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18
60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8
60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18
604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0-18
60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0-17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0-17
603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0-17
60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0-16
60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0-16
6035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6
60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0-15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0-15
603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0-14
60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0-13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0-13
602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13
6027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0-12
60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0-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