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를 반쪽이라 부르는 반쪽이 부부의 사랑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스스로를 반쪽이라 부르는 반쪽이 부부의 사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97회 작성일 18-10-11 07:59

본문

  
 스스로를 반쪽이라 부르는 반쪽이 부부의 사랑 

오일장이 서는 날이면 장터는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 거립니다.
웅성웅성 모여 흥정하는 사람들,언제나
시장통은 시끌벅적 온갖 사람들이 모이곤 합니다.

그 많은 사람들 가운데 트로트 메들리 소리,
탈탈 끄는 손수레와 함께 
부부가 요란하게 등장 합니다.

수레를 끄는 남편은 앞 못보는
시각 장애인이고 수레에 탄 아내는 
하반신이 마비돼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장애인 입니다

스스로를 반쪽이라 부르는 두사람은
작은 손수레에 생활 필수품들을 가득 싣고
다니며 생계를 꾸려 갑니다.

"아저씨, 수세미 하나주세요."
"수세미가 어디 있더라… 
아, 여기 있어요." 눈을 감고도 
혼자서 물건을 척척 잘 파는 남편을 바라보며 
아내는 흐뭇한 미소를 짓습니다.

"얼마예요?"
"천 원,천 원, 무조건 천 원 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 
남편이 큰 실수를 저질렀습니다.

아내가 잠시 손수레에서 내려 숨을 돌리며
쉬는 사이에 더듬더듬 수레를 끌고 가던
남편이 고무장갑 하나를 팔게 되었습니다.
"자, 고무장갑 여기 있습니다."

 "…여기 돈이요."
고무장갑을 받아든 아주머니는
천 원짜리를 내고도 
만 원짜리라고 속인 것입니다.

"그거… 만 원짜린데요."
"아 , 죄송 합니다. 
9천 원 거슬러 드릴게요."

다른 날 같으면 손끝으로 꼼꼼히
확인을 했을 텐데 그날은 뭐에 씌었는지…
확인도 하지 않고
 9천 원을 거슬러준 것입니다.

"내가 고무장갑 하나 팔았지. 
자 여기 만 원."
만 원아라며 천 원짜리 한장을 내미는
남편을 보며 아내는 기가 막혔지만
아무런 내색도 하지 않았습니다.

 "당신 이제 나 없어도 장사 잘하네."
만일 아내가 잘못 거슬러 준 9천 원이
아까워 남편에게 핀잔을 주었더라면

눈 먼 남편은 자신의 처지를 비관 하며
마음을 할퀴었을 지도 모릅니다.

수레를 끄는 눈 먼 남편과
그 남편의 두 눈이 되어주는 아내가
읍내 골목을 휘 저어면 사람들도 자동차도
다 자리를 내주고 비켜 섭니다.

부부의 느리고 아름다운 퇴근길을
방해하고 싶지 않아서 입니다.

TV동화 행복한 세상 5권중에서 
전남 강진군 남성리 김해등씨 실화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사랑하는 그대에게  ♬

사랑한단 말 한 마디 못하지만 그대를 사랑하오
그대위해 기도하진 못하지만 그대를 사랑하오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다해도 그대를 사랑하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99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2-06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7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4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5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5 09-25
61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1
61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09
61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0:08
61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2-10
619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10
61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10
61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10
61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2-10
61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2-08
61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2-08
61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2-08
61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2-08
61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2-08
61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2-07
61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2-07
61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2-07
61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2-06
61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2-06
61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2-06
61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2-05
61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2-05
61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2-05
61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2-05
61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2-04
6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2-04
61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2-04
61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2-04
61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2-03
6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2-03
61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2-03
61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2-03
61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12-01
61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2-01
61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2-01
61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1-30
6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1-30
61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1-29
6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1-29
6156
12월의 엽서 댓글+ 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8 11-29
61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28
61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28
61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1-28
6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1-27
6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27
61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1-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