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가 되기보다는 잘사는 사람되세요|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부자가 되기보다는 잘사는 사람되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02회 작성일 18-10-12 09:43

본문

  
 
부자가 되기보다는 잘사는 사람되세요   
우리는 부자로 잘 살아야 합니다. 그런데 부자란 무슨 뜻입니까. 재산은 인연에의해 내게 맡겨진 것이지 내것이 아닙니다. 어려운 이웃과 나눠 가지며 덕을 닦는 사람이 바로부자지요. 잘사는 사람입니다. "연말이 되니 잘 산 한해인지 잘못산 한해인지 되돌아보게 되더라" "세월은 가는 것도 오는 것도아니다" 사람과 사물,현상이 그 세월속에서 오고 갈 뿐이다. 해가 바뀌면 어린사람은 한 살이 늘지만 나이 든 사람은 한 살이 줄어든다. 되찾을 수 없는 게 세월이니 시시한 일에 시간을 낭비하지말고 순간순간을후회없이 살아야한다. "탐욕이 생사윤회의 근원이요, 탐욕은 끝이 없다. 많이 가지면 행복한가" "행복은 밖에서 오는것이 아니라 마음에서 향기처럼 우러나오는 것" 마음을 맑게 하고 주위를 둘러보는 향기로운 삶이 행복이요 잘사는것이다. "로또 복권에 당첨되면 다 부러워하지만 당사자는 그날부터 불행해지는수가 많다 가까운 사람들과 단절되고 열심히 살아온 의미를 잃게되고 잠도 제대로 못자게되고 횡재를 만나면 횡액한다는 말도 있다. 돈은 혼자오지않고 어두운 그림자를 데려온다. 이처럼 돈이 오히려 불행을 불러오는 것을 막기위해서 "맑은 가난'을 실천해야한다. 물질적 가난이 미덕은 아니지만 더불어 산다는 뜻의 "맑은가난'은 필요하며 살다가 떠나면 무엇이 남는가. 아무것도 남지않는다. 재산도 지식도 자식마저도 내 것이 아니다. 평소에 지은 業만 그림자 처럼 따라간다. 오늘의 순간순간이 業이 돼 다음의 나를 만든다 부자가 되기보다는 먼저 잘 사는사람이 돼라" - 법정 스님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Life Itself Let You Know / Anthony Quinn & Charlie ♬ (인생이 스르로 너를 인도해 줄 것이다 ) Charlie : Are dreams just things that live inside you Or do these dreams sometimes come true And do the grown-ups have them too. (꿈이란 맘속에 고이 간직하라고만 있는 건가요 아니면 실제 실현될 수도 있나요 그리고 어른들도 꿈을 간직하고 있나요) (아들아 너의 인생은 이제 막 시작이란다. 꿈이 너를 어디로 인도하던 끝까지 쫓아라. 그러다 보면 인생이 스르로 너에게 해답을 줄 것이다)

 


댓글목록

Total 6,14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2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8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 09-25
61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9:20
61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9:17
61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16
61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1:53
61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1-20
6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20
6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1-20
6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1-19
61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1-19
61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19
61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1-19
6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17
6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1-17
6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1-17
61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1-16
6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16
6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1-16
6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1-16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