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불지 마라 인생 공식대로 사는거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까불지 마라 인생 공식대로 사는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3회 작성일 18-10-14 01:19

본문

♧까불지 마라 인생 공식대로 사는거다♧
"까불지 마라 인생 공식대로 사는거다" 요즘 세상에 딱 맞는 말인거 같습니다. 골프장에서 캐디에게 추태를 귀엽다고 이뻐서라고 세상은 그 사람에게 야 까불지마라 까불지 말라고 비아냥 소리다 까불지 마라인생 공식대로 사는거다 태어나서 살다가 죽는것 그 공식을 벗어난 그 누구도 없다 그 주어진 공식속에 인생이란 제목이 붙어 있다 울고 분노하고 슬퍼하고 웃는 인생 희노애락이라 하지 않던가 눈 한번 감아라 마음 한번 비워라 그리고 내 인생 살아라 까불지 마라 인생 공식 벗어나서 사는 사람은 없다 고진감래 <苦盡甘來>고생끝에 낙이 온다 고생을 해 본 사람은 어떤 역경도 이기지만 고생을 안해본 사람은 고생이 오면"관심인간"이 된다고 인생 돌고도는 풍차 까불지 말고 겸손해라 정말 까불지마라 돌고도는 인생이라 하지 않더냐 길어야 사람 인생 한백년 안쪽 삶이지- 농담 말 같지만 이런 말 있지요 "까불다간 제 명에 못 죽는 법이라는 농담 같은 말의 뜻" 그 깊은 숨은 말뜻을요 -詩庭박 태훈의 해학이 있는 아침중에서-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table width="487" bordercolor="#000000" border="5" cellspacing="10" cellpadding="10"><tbody><tr><td><p><embed src="http://cfile205.uf.daum.net/media/9947EA485BA4BE34228DB1"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width: 700px; height: 450px;"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span style="width: 100%; color: rgb(255, 255, 255); font-size: 12pt;" face;견명조=""></span><pre><b><center> <font color="red" size="4">♧까불지 마라 인생 공식대로 사는거다♧ </font> <marquee width="440" height="300" scrolldelay="80" direction="down" behavior="slide" scrollamount="1"> <marquee width="440" height="300" scrolldelay="80" direction="up" scrollamount="1"> <span style="width: 100%; color: blue; font-size: 12pt;"><pre><b><center>"까불지 마라 인생 공식대로 사는거다" 요즘 세상에 딱 맞는 말인거 같습니다. 골프장에서 캐디에게 추태를 귀엽다고 이뻐서라고 세상은 그 사람에게 야 까불지마라 까불지 말라고 비아냥 소리다 까불지 마라인생 공식대로 사는거다 태어나서 살다가 죽는것 그 공식을 벗어난 그 누구도 없다 그 주어진 공식속에 인생이란 제목이 붙어 있다 울고 분노하고 슬퍼하고 웃는 인생 희노애락이라 하지 않던가 눈 한번 감아라 마음 한번 비워라 그리고 내 인생 살아라 까불지 마라 인생 공식 벗어나서 사는 사람은 없다 고진감래 &lt;苦盡甘來&gt;고생끝에 낙이 온다 고생을 해 본 사람은 어떤 역경도 이기지만 고생을 안해본 사람은 고생이 오면"관심인간"이 된다고 인생 돌고도는 풍차 까불지 말고 겸손해라 정말 까불지마라 돌고도는 인생이라 하지 않더냐 길어야 사람 인생 한백년 안쪽 삶이지- 농담 말 같지만 이런 말 있지요 "까불다간 제 명에 못 죽는 법이라는 농담 같은 말의 뜻" 그 깊은 숨은 말뜻을요 -詩庭박 태훈의 해학이 있는 아침중에서- 옮긴이:竹 岩 </center></b></pre></span></marquee></marquee></center></b></pre></td></tr></tbody></table></cente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4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6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0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5 09-25
61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1-21
61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1-21
61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1-21
61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1-21
61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1-20
6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1-20
6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20
6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1-19
61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1-19
61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1-19
61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19
6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1-17
6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1-17
6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1-17
61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1-16
6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16
6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1-16
6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16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