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담이 주는 상처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험담이 주는 상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7회 작성일 18-10-16 09:17

본문


   
험담이 주는 상처  

어느 날 한 청년이 무척 화가 난 표정으로 들어와 화단에 물을 주고 있는 '아버지'에게 다가왔습니다. “아버지 정말 나쁘고 어리석은 녀석이 있어요. 그게 누군지 아세요?” 그러자 아버지가 아들의 말을 막았습니다. “잠깐 네가 남 이야기 하려면 세 가지를 자문해야 한다.” 어리둥절해진 아들이 되물었습니다. “세 가지요?” 첫째, “아들아 네가 하려는 이야기가 모두 진실이냐?” 아들'은 머뭇거리며 대답했습니다. “글쎄요, 저도 전해 들었을 뿐인데요” 그렇다면, 두 번째 “선(善)한 내용이냐? 그 이야기가 진실한 것이 아니라면 최소한 '선'한 것이어야 한다.” “글쎄요 오히려 그 반대에 가까운 것 같은데요” 그러면 세 번째로 “너의 이야기가 '꼭' 필요한 것이냐?” 아버지의 물음에 아들은 자신 없는 목소리로 답했습니다. “꼭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그러자 아버지는 환하게 웃으며 말했습니다. “네가 이야기하려는 내용이 '진실한 것도', '선한 것도', '꼭 필요한 것도' 아니면 그만 잊어버리거라” 또한 중요한 것은 남 이야기는 그 사람이 바로 옆에 있다고 생각하고 해야 된다. 타인에 대한 험담은 한꺼번에 세 사람에게 상처를 주게 된다. "욕을 먹는 사람과 욕을 들어주는 사람, 그리고 가장 심하게 상처를 입는 사람은 험담을 한 "자신"이다."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배경음악

♬ Richard Clayderman-가을의 속삭임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4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2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8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 09-25
61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9:20
61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9:17
61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16
61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1:53
61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1-20
6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20
6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1-20
6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1-19
61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19
61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1-19
61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1-19
6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17
6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1-17
6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1-17
61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1-16
6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16
6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1-16
6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1-16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