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과 인품이 달라진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마음과 인품이 달라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5회 작성일 18-10-21 05:24

본문













♧마음과 인품이 달라진다♧
   
다른 사람들의 가슴에 상처를 
입히지 말라.

그대의 불편한 감정과 독기는
결국 자신에게로 돌아오느니라.

곱게 늙어 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늙음 속에 낡음이 있지 않고,

오히려 새로움이 있습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들은 늙지만,
낡지는 않습니다.

늙음과 낡음은 글자로는 한 글자 
차이밖에 없지만,뜻은 서로 정반대의 
길을 달리고 있습니다. 

늙음과 낡음이 함께 만나면,허무와 
절망 밖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습니다.

늙음이 곧 낡음이라면
삶은 곧 '죽어감'일 뿐입니다.

늙어도 낡지 않는다면
삶은 나날이 새롭습니다.

몸은 늙어도 마음과 인격은 
더욱 새로워집니다.

더 원숙한 삶이 펼쳐지고
더 깊은 깨우침이 다가옵니다.

늙은 나이에도 젊은 마음이 있습니다.
몸은 늙었으나 새롭고, 젊은 
인격이 있습니다.

젊은 나이에도 낡은 마음이 있습니다.
젊었으나 쇠잔한 인격입니다. 

몸은 늙어 가도 마음은 날로 새로워지는 
것이,몸(겉)이 늙어 갈수록 마음(속)이 
더욱 낡아지는 것이 추하게 늙는 것입니다.

늙음 과 낡음은 삶의 본질을 
갈라놓습니다. 
글자만 다른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태어나면 늙어 가는 것이지요. 
몸은 비록 늙었지만, 마음만은 언제나

새로움으로 살아간다면
평생을 살아도 늙지 않습니다.

곱게 늙어 간다는 것은,
참으로 아름다운 인생입니다.

멋모르고 날뛰는 청년의 추함 보다는 
고운 자태로 거듭 태어나는,
노년의 삶이 더욱 더욱 아름답습니다.

행여 늙는 것이 두렵고 서럽습니까? 
마음이 늙기 때문입니다.

마음을 새로움으로, 기쁨으로 
바꾸어 보세요. 

늘어가는 나이테는 인생의 무게를 
보여 줍니다.그만큼 원숙해 진다는 
것이겠지요.

-좋은 글 중에서-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width="780" height="500" src="http://cfile203.uf.daum.net/media/99B8633B5BB063F51E3025 "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networking="internal" wmode="transparent" scale="exactfit"> <div style="left: -200px; top: -540px; position: relative;"> <div style="left: 270px; top: -80px; width: 307px; height: 561px; position: absolute; z-index: 6;"> <div align="left"><br><br><br><br><br><br><br><br><br> <span style="height: 80px;"><font color="#adff2f" face="바탕체" size="4"><left> <font color="red" size="3"><b>♧마음과 인품이 달라진다♧ </b></font><b> <marquee height="280" direction="up" scrollamount="1"> <pre><font color="white" face="바탕체" size="2"><left> 다른 사람들의 가슴에 상처를 입히지 말라. 그대의 불편한 감정과 독기는 결국 자신에게로 돌아오느니라. 곱게 늙어 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늙음 속에 낡음이 있지 않고, 오히려 새로움이 있습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들은 늙지만, 낡지는 않습니다. 늙음과 낡음은 글자로는 한 글자 차이밖에 없지만,뜻은 서로 정반대의 길을 달리고 있습니다. 늙음과 낡음이 함께 만나면,허무와 절망 밖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습니다. 늙음이 곧 낡음이라면 삶은 곧 '죽어감'일 뿐입니다. 늙어도 낡지 않는다면 삶은 나날이 새롭습니다. 몸은 늙어도 마음과 인격은 더욱 새로워집니다. 더 원숙한 삶이 펼쳐지고 더 깊은 깨우침이 다가옵니다. 늙은 나이에도 젊은 마음이 있습니다. 몸은 늙었으나 새롭고, 젊은 인격이 있습니다. 젊은 나이에도 낡은 마음이 있습니다. 젊었으나 쇠잔한 인격입니다. 몸은 늙어 가도 마음은 날로 새로워지는 것이,몸(겉)이 늙어 갈수록 마음(속)이 더욱 낡아지는 것이 추하게 늙는 것입니다. 늙음 과 낡음은 삶의 본질을 갈라놓습니다. 글자만 다른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태어나면 늙어 가는 것이지요. 몸은 비록 늙었지만, 마음만은 언제나 새로움으로 살아간다면 평생을 살아도 늙지 않습니다. 곱게 늙어 간다는 것은, 참으로 아름다운 인생입니다. 멋모르고 날뛰는 청년의 추함 보다는 고운 자태로 거듭 태어나는, 노년의 삶이 더욱 더욱 아름답습니다. 행여 늙는 것이 두렵고 서럽습니까? 마음이 늙기 때문입니다. 마음을 새로움으로, 기쁨으로 바꾸어 보세요. 늘어가는 나이테는 인생의 무게를 보여 줍니다.그만큼 원숙해 진다는 것이겠지요. -좋은 글 중에서- 옮긴이:竹 岩 </left></font></pre></marquee></b></left></font></span></div></div></div></td></tr></tbody></table></cente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4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6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0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5 09-25
61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1-21
61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1-21
61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21
61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1-21
61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1-20
6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1-20
6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20
6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1-19
61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1-19
61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1-19
61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19
6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1-17
6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1-17
6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1-17
61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1-16
6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16
6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1-16
6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16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