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을 보고서야 벗을 만나는구나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을을 보고서야 벗을 만나는구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19회 작성일 18-10-26 09:40

본문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가을을 보고서야 벗을 만나는구나

 
영적 기운이 충만한 시인의 눈에는
나그네가 무심히 밟고 지나가는 야생화도
보이지 않는 세계에서 내려온 천사의 전령이다.
 
많은 사람들에게 바다는
배가 떠다니고 때로는 침몰하기도 하는
황량한 물의 공간일 따름이다.
 
그러나 음악가의 영혼을 가진 사람에게
바다는 살아 있는 생명체이다.
그는 변화무쌍한 바다의 모습에서
신성한 화음을 듣는다.

평범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 재난과 혼란을 보는 곳에서
철학자의 마음을 가진 이는 완벽한 인과관계를 본다.
 
또한 유물론자들이 끝 모를 죽음만을 보는 곳에서
신비주의자들은 약동하는 영원한 삶을 본다.
 
우리가 사건과 사물에 생각이라는 옷을 입히는 것처럼
타인의 영혼을 볼 때도 마찬가지다.  

마음에 의심이 가득한 사람은 
남도 의심이 많을 것이라 생각한다.
 
거짓말을 일삼는 사람은 세상에 절대적으로 
신뢰할 만한 사람이 존재한다고 믿는 만큼 
자신이 바보는 아니라고 생각하면서 안도감을 느낀다.

또한 시기하고 질투하는 사람은
모든 영혼에게서 질투를 보고 시기한다.
 
한편 사랑이 가득한 사람들은 어떠한가?
그들은 모든 사람들이 사랑과 공감을 불러일으킬 만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정직하고 남을 신뢰하는 사람은 의심에 시달리지 않는다.
심성이 착하고 자비로운 사람은 질투의 의미를 알지 못하며
다른 사람의 행운을 함께 기뻐한다.

자기 안에 존재하는 신성함을 깨달은 사람은
모든 존재에게서, 심지어 야수의 내면에서도 신성함을 본다.
 
사람은 자신이 보여주는 모습과 똑같은 사람에게 끌리고
그와 관계를 맺으면서 정신적 모습을 완성해 나간다.
이는 인과법칙에 따른 당연한 결과이다.
 
사물의 세계에서와 마찬가지로
생각의 세계에서도 비슷한 것들끼리는 서로 끌리기 때문이다.

상냥함을 바라는가? 그렇다면 먼저 상냥해라.
진실하게 대해주기를 바라는가? 그렇다면 먼저 진실해라.
 
당신의 모습을 보여주는 곳에서 당신의 세계는 
곧 당신의 생각을 반영한다는 것을 발견할 것이다. 
- '인생의 무게 앞에서 / 제임스 앨런' 중에서 - 
<<html 제작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원곡 Serenade to Spring)  - Anne Vada ♬ 

눈을 뜨기 힘든 가을 보다 높은 
저 하늘이 기분 좋아
휴일 아침이면 나를 깨운 전화 
오늘은 어디서 무얼 할까
창밖에 앉은 바람 한 점에도 
사랑은 가득한걸
널 만난 세상 더는 소원 없어 
바램은 죄가 될 테니까

가끔 두려워져 지난 밤 꿈처럼 
사라질까 기도해
매일 너를 보고 너의 손을 잡고 
내 곁에 있는 너를 확인해
창밖에 앉은 바람 한 점에도 
사랑은 가득한걸
널 만난 세상 더는 소원 없어 
바램은 죄가 될 테니까

살아가는 이유
꿈을 꾸는 이유
도두가 너라는걸
네가있는 세상
살아가는 동안 
더 좋은 것은 없을거야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댓글목록

Total 6,13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2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4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3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 09-25
6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04
6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9:02
6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9:01
61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1-16
6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1-16
6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16
6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1-16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06
60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1-06
6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1-06
6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1-05
6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1-05
6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1-05
6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1-03
6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1-03
6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02
6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02
6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1-01
6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