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남아있는 재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아직도 남아있는 재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4회 작성일 18-11-07 09:10

본문

 
 
아직도 남아있는 재산
               
미국의 유명한 목사 노만 필박사에게 52살된 
남자가 사업에 완전히 실패하고 절망 끝에 찾아왔다. 
희망이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필목사는 대개가 그렇듯이
 이 사람 역시 막연한 절망 속에 아직도 뭔가 
많은 것이 남아 있으리라 생각하고 
종이와 연필을 가져와서 아직도 남아 있는 
재산을 적어보라고 했다. 
그러나 그 사람은 적을 수 있는 재산이 전혀 없다고 했다. 
그러자 필목사는 다음과 같이 물었다. 
"부인은 아직 살아계시지요?" 
"네, 그렇습니다."
이어서 자식이 있는지. 친구가 있는지, 
스스로 정직한지, 건강은 어떤지 따위를 차례로 묻고는 
그 대답들을 종이 위에 적어나갔다. 
필목사가 종이에 쓴 것은 
1. 훌륭한 아내. 
2. 힘이 될 만한 세 명의 사랑스런 자식들. 
3. 도와주겠다는 의리 있는 친구. 
4. 정직.
5. 양호한 건강'이었다. 
필목사는 이렇게 쓴 종이를 그 사람에게 건네면서 말했다. 
"당신은 아직도 여기에 적힌 많은 재산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까?" 
"나는 이런 생각은 전혀 해보지 않았습니다. 
그러고 보니 형편이 나쁜 것만은 아니군요." 
절망에 가득 찬 얼굴로 목사를 찾아왔던 그 사람은 이처럼 
자신에게 숨겨진 재산이 많음을 깨닫고 
새 출발을 다짐했다고 한다.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당신을 그리워 할 거에요 (I'll miss you) ♬ 

이제 이별을 고할 때가 되었어요.난 오늘밤 떠날 거에요.
그녀 눈에 눈물이 흐르지 않게 할 것을 약속합니다.
난 당신을 그리워 할거에요.
당신으로부터 벗어나는것이 과연 가능할까요.

내게 당신은 소중한사람이란 걸 당신 알고 계시죠.
당신 없이는 삶은 그저 끊임없는 공허감일 뿐이에요.
당신을 그리워 할 거에요. 
당신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과연 가능할까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3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4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3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 09-25
6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04
6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9:02
6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01
61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1-16
6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1-16
6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16
6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1-16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07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1-06
60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1-06
6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1-06
6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1-05
6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1-05
6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05
6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1-03
6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1-03
6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02
6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02
6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1-01
6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