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 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로 떠나 볼까요? > 여행정보/여행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여행정보/여행기

  • HOME
  • 지혜의 향기
  • 여행정보/여행기

  ☞ 舊. 여행지안내

     

여행정보 및 여행기를 올리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 게시물을 퍼가는 경우 게시자에게 간단한 인사말 을 남겨주세요^^

시베리아 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로 떠나 볼까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536회 작성일 18-02-02 14:16

본문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전문영상시방 'chan50' 영상작가님 作 시베리아의 빛나는 영혼, 바이칼로 떠나는 겨울여행 출처:한겨레신문 http://www.hani.co.kr/arti/economy/biznews/826499.html 등록 :2018-01-05 16:59수정 :2018-01-18 17:45 극한의 시베리아 추위에도 굴하지 않고 하늘을 향해 선 자작나무숲과 눈 덮인 대평원, 끝 모를 길이만큼이나 많은 이야기를 간직한 아무르강, 러시아 전제정치의 탐욕에 맞서다 유배당한 데카브리스트들의 사랑과 꿈이 담긴 이르쿠츠크, 작가 이광수가 '극히 깨끗하고 싸늘한 광경이오'라고 적어놓은 우리 민족의 시원 바이칼호수에서 만나는 선조들의 꿈...,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로 떠나는 7박9일간의 여행이 줄 선물이다. 민족의 아픔을 간직한 극동의 유럽 블라디보스토크 '동방을 지배하라'는 이름을 가진 블라디보스토크가 여행의 출발지이다. 1856년 러시아에 의해 군사항구로 개발된 도시는 1903년 시베리아 횡단열차가 완공되면서 지구상에 존재하는 가장 긴 철도의 종착지이자 출발지로 명성을 얻었다. 오래도록 군사항구도시로 외부접촉이 제한된 탓에 극동의 유럽으로 불릴만큼 유럽풍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인천공항에서 2시간20분. 한반도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유럽도시이기도 하다. 여행에서 만나게 될 혁명광장은 러시아에는 혁명을 기념하는 장소지만 우리 민족에게는 죽음의 이주를 위해 강제로 끌려나온 가슴 아픈 장소이다. 블라디보스토크 전경을 볼 수 있는 독수리전망대, 독일군과 전쟁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잠수함을 개조한 박물관, 북한의 모양을 닮은 북한섬을 간직한 루스키섬 등을 돌아본다. 선조들이 마을을 이루고 살던 한인촌도 빼놓을 수 없는 장소다. 극한의 시베리아 추위에도 굴하지 않고 하늘을 향해 선 자작나무숲과 눈 덮인 대평원, 끝 모를 길이만큼이나 많은 이야기를 간직한 아무르강, 러시아 전제정치의 탐욕에 맞서다 유배당한 데카브리스트들의 사랑과 꿈이 담긴 이르쿠츠크. 작가 이광수가 ‘극히 깨끗하고 싸늘한 광경이오’라고 적어놓은 우리 민족의 시원 바이칼호수에서 만나는 선조들의 꿈….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로 떠나는 7박9일간의 여행이 줄 선물이다. 민족의 아픔을 간직한 극동의 유럽 블라디보스토크 ‘동방을 지배하라’는 이름을 가진 블라디보스토크가 여행의 출발지이다. 1856년 러시아에 의해 군사항구로 개발된 도시는 1903년 시베리아 횡단열차가 완공되면서 지구상에 존재하는 가장 긴 철도의 종착지이자 출발지로서 명성을 얻었다. 오래도록 군사항구도시로 외부 접촉이 제한된 탓에 극동의 유럽으로 불릴 만큼 유럽풍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인천공항에서 2시간20분. 한반도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유럽도시이기도 하다. 여행에서 만나게 될 혁명광장은 러시아에는 혁명을 기념하는 장소지만 우리 민족에게는 죽음의 이주를 위해 강제로 끌려나온 가슴 아픈 장소이다. 블라디보스토크 대학로인 아르바트 거리, 블라디보스토크 전경을 볼 수 있는 독수리전망대, 독일군과 전쟁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잠수함을 개조한 박물관, 북한의 모양을 닮은 북한섬을 간직한 루스키섬 등을 돌아본다. 선조들이 마을을 이루고 살던 한인촌도 빼놓을 수 없는 장소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모스크바까지 9288km를 달린다. 바이칼호수의 관문도시 이르쿠츠크까지만도 4100km에 이른다 안중근을 추모하며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다 1909년 10월22일 안중근 의사는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탑승했다. 하얼빈으로 가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하얼빈역에서 울린 총성은 안중근 의사가 "다시 돌아오지 안겠다"고 한 약속을 지켰다는 신호였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모스크바까지 9288km를 달린다. 이번 여행의 목적지 바이칼호수의 관문도시 이르쿠츠크까지만도 4100km에 이른다. 2박3일 약 70시간이 소요되는 열차 여행은 왜 시베리아가 '잠들어 있는 땅'인지 알게 하는 시간이다. 차창을 통해 만나는 시베리아 평원과 자작나무숲, 얼어도 흐름을 멈추지 않는 아무르강과 우수리강의 도도한 몸짓 등 좀처럼 만나기 힘든 풍경은 사색의 기회를, 주요 정차역에서 만나게 될 러시아 노점 상인들과의 대화는 삶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사랑하게 된다'는 말이 있다. 열차 안에서 이뤄지는 인문학(1차 신준한 동양대 산림비즈니스학과 교수, 2차 류한수 상명대 역사콘텐츠학과 교수) 강의는 시베리아와 바이칼에 품었던 막연한 동경을 구체적인 사랑으로 바꿀 수 있는 기회다. 이르쿠츠크 시내 바가야블레니어 사보르와 빠보프 동상 못 다한 혁명이 이룬 문화와 사랑의 도시 이르쿠츠크 이르쿠츠크는 1661년 나무 성을 지어 몽골·중국와 교역지가 되면서 시베리아의 중심도시로 성장했다. 바이칼호수의 물이 바다로 흐르는 유일한 통로인 안가라강 연안에 자리잡고 있다. 러시아가 모피와 금을 확보하기 위해 시베리아 확장 정책을 펼치면서 '우리의 동인도'로 불릴만큼 기회의 땅이었지만 18세기 이후 모피의 가치가 떨어지고 혹독한 날씨와 변방이라는 지리적 위치 등으로 강제노동과 유배의 도시로 변모했다. 1825년 니콜라이 1세 제위식 현장에서 농노제와 전제정 폐지를 외쳤던 데카브리스트(12월 당원)들도 혁명에 실패한 뒤 시베리아 유형의 길에 올라야 했다. 유형을 끝낸 데카브리스트들이 정착하면서 이르쿠츠크는 '시베리아의 파리'로 불릴만큼 문화를 발전시켰다. 데카브리스트의 삶은 톨스토이의 소설<전쟁과 평화>에도 오롯하게 담겨 있다. 주인공 안드레이 발콘스키의 실제 모델이던 셀,게이 발콘스키 공작의 집을 만날 수 있는 곳이 이르쿠츠크다. 쇼핑가와 산책로로 조성한'130 크바르탈 지구'는 이르쿠츠크시가 350주년을 기념해 전통목조주택을 복원한 지역이다. 오밀조밀하고 예쁜 건물에 카페, 공예품점이 놀려 있어 관광객은 물론 현지인들에게도 인기다. 보도에 그어진 초록색 줄을 따라가면 2~3시간 동안 유서 깊은 건축물과 기념물, 박물관, 극장, 광장, 동상을 만날 수 있다. 바이칼은 최대 수심 1637m.면적은 제주도의 17배에 이르는 3만1722㎢로 1년에 2cm가 넓어지는 살아 있는 호수다. 아! 바이칼 시베리아의 진주, 세계의 저수지. 아시아 최대 호수, 지구의 푸른 눈... 바이칼의 풍광에 쏟아지는 세계인의 찬사다. 최대수심 1637m, 면적은 제주도의 17배에 이르는 3만1722㎢. 1년에 2cm가 넓어지는 살아 있는 호수다. 하늘과 통하는 기가 아시아에서 가장 강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호수 주변의 샤머니즘 상징물인 '세르게'와 '잘라아'는 우리나라 장승과 성황당의 오색기와 유사하다. 바이칼 원주민인 부랴트족의 생김새 역시 우리와 다르지 않다. 미국 아모리대학은 부랴트인과 한국인이 유전적 차이가 없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바리칼에서도 기가 가장 강한 브르한바위에는 금강산의 '선녀와 나무꾼'과 유사한 전설이 전한다. 선녀 3명이 백조로 변해 바이칼호수를 찾았다. 그중 옷을 잃은 선녀가 나무꾼과 결혼해 아들 11명을 낳았다. 이들은 부랴트 11개 종족의 시조가 됐는데 그중 막내가 고구려 동명성왕이라는 이야기가... 바이칼은 겨울이 되면 자동차가 다닐 수 있을 정도로 두꺼운 얼음이 언다. 그 위를 자동차로 달리며 평상시 접근할 수 없는 지역까지 둘러보는 재미가 있다. 부르한바위 아래 동굴은 겨울에만 갈 수 있다. 수심 감싼 거대한 설산과 바다를 닮은 거대한 호수가 함께 만들어내는 풍광은 감동과 함께 많은 생각을 갖게 한다. 알혼섬에서는 부랴트족의 마을인 후지르 마을과 부르한바위, 사자바위, 악어바위, 하보이곶 등을 둘러본다. 옛 유배지 흔적이 남아 있는 페시안카 부두도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특히 알흔섬의 별맞이는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한다. 바이칼이 우리 문학에 최초로 등장한 건 이광수의 <유정>이다. 소설은 '인제 바이칼에 겨울의 석양이 비치었오. 눈을 인 나지막한 산들이 지는 햇빛에 자줏빛을 발하고 있소. 극히 깨끗하고 싸늘한 광경이오. 아듀! 이 편지를 우편에 부치고는 나는 최후의 방랑의 길을 떠나오. 찾을수도 없고, 편지 받을 수도 없는 곳으로...'라며 시작한다. 한때 독립운동에 관여했다 친일파로 변신한 이광수는 주인공 최석의 방랑을 통해 무엇을 말하려던 것일까? 한 겨울이 가기 전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로 떠나자. 7박9일 일정이 삶의 쉼표를 넘어 새로운 출발을 향한 느낌표를 선물한다. 2018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을 가다! 출발: 1차 1월31일 / 2차 2월11일 마감: 선착순 문의: 02-732-2070, http://cafe.naver.com/han2015han/493 한겨레신문사 주주와 독자는 할인받으실 수 있습니다. 재구성: 찬란한 빛/김영희

댓글목록

찬란한빛e님의 댓글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은 인터넷 해외여행을 즐겼습니다.
한자한자 타이핑쳐서 만든 게시물, 그래서 더욱 직접다녀온 듯
더욱 애정이 가는 여행게시물입니다.
그리고 미지의 세계를 많이 알게 되었습니다.
영상물도 즐감하며 즐거운시간 되십시오!

찬란한빛e님의 댓글의 댓글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슬바위님,이제서야 뵈옵니다.
저의 뜰에도 이렇듯 오셔서 구경도 하시고
고운정도 두고 가셨군요.
참 고마워합니다. 힘이 나네요.
설명절연휴 마지막 날 잘 보내시고,
다시 일상에서 즐거운 삶이시길 비옵니다.
새 봄의 주인공도 되어 보시구요.

Total 258건 1 페이지
여행정보/여행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1-04
25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26
25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0-25
25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0-25
25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25
25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0-25
25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9-17
25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9-11
25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8-22
24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8-21
24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8-19
24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8-15
24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8-14
24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8-14
24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8-13
24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8-12
24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06-10
24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7 05-27
24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5-23
23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 05-18
23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05-18
23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 05-18
23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5-18
23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5-18
234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 05-07
23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9 04-29
23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04-23
23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04-10
230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03-23
229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03-23
22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7 03-09
22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7 03-04
22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0 03-01
22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4 02-28
22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7 02-26
22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0 02-25
22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 02-22
22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0 02-21
22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9 02-17
21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3 02-16
21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6 02-15
21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4 02-12
21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5 02-09
21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2 02-06
21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2 02-03
열람중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7 02-02
21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9 01-31
21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3 01-20
21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8 01-08
20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4 01-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