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7-28 11:1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966  

민들레하우스

 

엄원태

 

 

주인 내외가 나를

저수지 가 비닐하우스지기로 임명한 건 지난 가을이다

갇혀 지낸 지 이백육십구 일이 흘렀다

대체로 견디기 힘든 날들이었지만,

한겨울 밤 추위는 따로 기록해둘 만한 시련이었다

목줄에 바투 묶인 탓에 운동을 할 수도 없었던 것도

고통스러운 일 중의 하나였다

그럭저럭 봄을 맞이하자

하우스 안 닭장에 병아리 스무 마리가 추가 입양됐다

내 임무는 한층 뚜렷해졌는데, 목줄은 더 꼬이며 짧아졌다

 

주인 내외는

앞마당을 에워싼 철망 울타리에 강낭콩 덩굴을 올리고

하우스 출입문 위에는

공사장에서 주워 온 '안전제일'이란 플라스틱 팻말을 달았는데,

최근엔 철책 게이트 옆에다 '민들레하우스'라는 앙증스런 팻말까지 달았다

그리하여 뜻밖에 평화롭다는 민들레영토의 지킴이가 되었지만,

목줄에 묶인 신세는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

 

여름 오기 전, 장맛비가 얼마간 열기를 식혀주겠지만

본격적인 더위를 견딜 각오 역시 만만찮을 게다

내 유일한 전략이란 명상과 낮잠,

그나마 낮잠이 조금 더 편한 선택사항인 셈이다

 

민들레하우스 철책 안에는

상치며 쑥갓, 그리고 국화 화분 몇 개가 전부인데,

나는 목줄이 풀리더라도 닭장은 물론이고

푸성귀며 화분 따윈 절대로 건드리지 않을 것인데,

주인 내외는 그런 나를 아직도 믿지 못해서

오늘도 목줄이 단단히 매였는지 확인하고 돌아갔다

 

- 엄원태 시집 먼 우레처럼 다시 올 것이다(창비, 2013)에서

 

 

엄원태.jpg

 

1955년 대구 출생

서울대학교 및 동 대학원 졸업(박사)

1990문학과사회로 등단

시집 침엽수림에서』 『소읍에 대한 보고

물방울 무덤』 『먼 우레처럼 다시 올 것이다

1회 대구시인협회상, 22회 금복문화상, 15회 백석문학상,

2회 발견문학상, 18회 김달진문학상 수상

 


느루 17-07-29 11:05
 
민들레하우스의 낮잠이 달콤하지만은 않은
찌뿌둥한 장마가 지나가서 다행입니다.
내 잠 우선해서 깨어난 매미들의 수면 방해로
차라리 장대비가 그리운 주말아침.

민들레하우스의 앙증한 팻말 옆에
늘어진 낮잠을 즐길 지키미에게 날파리가 덤비지않기를
... 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0706
1090 물방울 속으로 / 손진은 관리자 10:24 74
1089 가묘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 주영헌 관리자 10:23 54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2-13 115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2-13 101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341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240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365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354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385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375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446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352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411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409
1076 입술 / 김경후 (1) 관리자 12-01 574
1075 알뜰 함박눈 총판 / 박형권 (1) 관리자 12-01 512
1074 그림 3, 4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 정익진 (1) 관리자 11-30 462
1073 분홍에 가시가 자란다 / 정재분 (1) 관리자 11-30 469
1072 혼잣말, 그 다음 / 함성호 (1) 관리자 11-28 715
1071 보라에 대하여 / 서안나 (1) 관리자 11-28 589
1070 집 / 이선영 (1) 관리자 11-27 648
1069 천돌이라는 곳 / 정끝별 관리자 11-27 575
1068 울타리 / 조말선 관리자 11-24 855
1067 물고기 풍경 / 윤의섭 (1) 관리자 11-24 694
1066 커피 볶는 시간 / 유정이 (1) 관리자 11-23 747
1065 반구대 암각화 / 한국현 (1) 관리자 11-23 612
1064 낙과 / 이덕규 (1) 관리자 11-22 811
1063 시간에 기대어 / 고재종 (1) 관리자 11-22 804
1062 저공비행 / 최형심 관리자 11-21 720
1061 포크송 / 강성은 (1) 관리자 11-21 671
1060 고래가 되는 꿈 / 신동옥 (1) 관리자 11-20 776
1059 야수의 세계 / 서윤후 (1) 관리자 11-20 697
1058 만월 / 송종규 (1) 관리자 11-16 1052
1057 흐린 날의 귀가 / 조 은 (1) 관리자 11-16 968
1056 푸르고 창백하고 연약한 / 조용미 (1) 관리자 11-15 975
1055 耳鳴 / 나희덕 (1) 관리자 11-15 959
1054 검은 징소리 / 장옥관 (1) 관리자 11-14 926
1053 모레이가 물고기를 셉니다 / 김지녀 (1) 관리자 11-14 862
1052 발의 본분 / 조경희 (1) 관리자 11-13 963
1051 실내악 / 정재학 (1) 관리자 11-13 868
1050 별이 우리의 가슴을 흐른다면 / 이근화 관리자 11-10 1328
1049 바람 조율사 / 김유석 관리자 11-10 1076
1048 폭풍 속의 고아들 / 리 산 관리자 11-09 1069
1047 구름의 산수 / 강인한 관리자 11-09 1112
1046 문장리 / 이상인 관리자 11-08 1037
1045 곤계란 / 최금진 관리자 11-08 999
1044 비파나무 / 이경교 관리자 11-07 1110
1043 살구나무 당나귀 / 송진권 관리자 11-07 1081
1042 계단이 오면 / 심언주 관리자 11-06 1116
1041 꼬리 없는 사과 / 이화은 관리자 11-06 10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