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7-28 11:1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09  

민들레하우스

 

엄원태

 

 

주인 내외가 나를

저수지 가 비닐하우스지기로 임명한 건 지난 가을이다

갇혀 지낸 지 이백육십구 일이 흘렀다

대체로 견디기 힘든 날들이었지만,

한겨울 밤 추위는 따로 기록해둘 만한 시련이었다

목줄에 바투 묶인 탓에 운동을 할 수도 없었던 것도

고통스러운 일 중의 하나였다

그럭저럭 봄을 맞이하자

하우스 안 닭장에 병아리 스무 마리가 추가 입양됐다

내 임무는 한층 뚜렷해졌는데, 목줄은 더 꼬이며 짧아졌다

 

주인 내외는

앞마당을 에워싼 철망 울타리에 강낭콩 덩굴을 올리고

하우스 출입문 위에는

공사장에서 주워 온 '안전제일'이란 플라스틱 팻말을 달았는데,

최근엔 철책 게이트 옆에다 '민들레하우스'라는 앙증스런 팻말까지 달았다

그리하여 뜻밖에 평화롭다는 민들레영토의 지킴이가 되었지만,

목줄에 묶인 신세는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

 

여름 오기 전, 장맛비가 얼마간 열기를 식혀주겠지만

본격적인 더위를 견딜 각오 역시 만만찮을 게다

내 유일한 전략이란 명상과 낮잠,

그나마 낮잠이 조금 더 편한 선택사항인 셈이다

 

민들레하우스 철책 안에는

상치며 쑥갓, 그리고 국화 화분 몇 개가 전부인데,

나는 목줄이 풀리더라도 닭장은 물론이고

푸성귀며 화분 따윈 절대로 건드리지 않을 것인데,

주인 내외는 그런 나를 아직도 믿지 못해서

오늘도 목줄이 단단히 매였는지 확인하고 돌아갔다

 

- 엄원태 시집 먼 우레처럼 다시 올 것이다(창비, 2013)에서

 

 

엄원태.jpg

 

1955년 대구 출생

서울대학교 및 동 대학원 졸업(박사)

1990문학과사회로 등단

시집 침엽수림에서』 『소읍에 대한 보고

물방울 무덤』 『먼 우레처럼 다시 올 것이다

1회 대구시인협회상, 22회 금복문화상, 15회 백석문학상,

2회 발견문학상, 18회 김달진문학상 수상

 


느루 17-07-29 11:05
 
민들레하우스의 낮잠이 달콤하지만은 않은
찌뿌둥한 장마가 지나가서 다행입니다.
내 잠 우선해서 깨어난 매미들의 수면 방해로
차라리 장대비가 그리운 주말아침.

민들레하우스의 앙증한 팻말 옆에
늘어진 낮잠을 즐길 지키미에게 날파리가 덤비지않기를
... 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4839
972 껌 / 이승리 관리자 08:58 117
971 감응 / 양현주 관리자 08:52 88
970 가문동 편지 / 정군칠 관리자 08-14 612
969 별 / 조은길 (1) 관리자 08-14 550
968 나나가 사랑한 / 권기만 (1) 관리자 08-11 599
967 바람의 사거리 / 박은석 (1) 관리자 08-11 598
966 무릎이 무르팍이 되기 위해서 / 이문숙 관리자 08-10 472
965 도깨비 멸종에 관한 보고서 / 이동재 관리자 08-10 443
964 독서의 시간 / 심보선 관리자 08-08 638
963 모래시계 / 신용목 관리자 08-08 597
962 사라진 것들은 어디쯤에서 고이나 / 오 늘 관리자 08-04 868
961 잔고 부족 / 이동우 관리자 08-04 840
960 그냥 그대로 흘렀으면 좋겠네 / 배창환 관리자 08-03 806
959 형상기억 / 백미아 관리자 08-03 689
958 계란과 스승 / 이재무 관리자 08-02 768
957 정오의 의식 / 김기형 관리자 08-02 707
956 그림자 반성 / 하종오 관리자 08-01 769
955 반듯한 슬픔 / 전 향 관리자 08-01 784
954 구름 / 손창기 관리자 07-31 808
953 그림자에 등을 기댄다 / 안효희 관리자 07-31 736
952 민들레하우스 / 엄원태 (1) 관리자 07-28 910
951 미조리 가는 길 / 오인태 관리자 07-28 804
950 여름 / 이시영 관리자 07-27 1042
949 조각달을 보면 홍두깨로 밀고 싶다 / 이인철 관리자 07-27 800
948 불혹의 구두 / 하재청 관리자 07-26 892
947 귀가 / 한길수 관리자 07-26 860
946 꽃은 꽃이어야 꽃이다 / 장종권 관리자 07-25 969
945 석류의 분만기 / 정석봉 관리자 07-25 841
944 '있다'와 '없다' 사이로 양떼를 몰고 / 윤석산 관리자 07-24 894
943 바람, 난 / 윤지영 관리자 07-24 942
942 귀갓길 / 윤병무 관리자 07-21 1043
941 나프탈렌 / 이 산 관리자 07-21 931
940 물총새 사랑법 / 배찬희 관리자 07-20 1029
939 사막을 건너는 법 / 김지훈 관리자 07-20 1010
938 근황 / 윤임수 관리자 07-19 1088
937 나의 사랑 단종 / 유현서 관리자 07-19 1004
936 검은등뻐꾸기의 울음 / 임 보 관리자 07-18 1033
935 초여름에서 늦봄까지 / 홍해리 관리자 07-18 1038
934 현관문은 블랙홀이다 / 남상진 관리자 07-17 1051
933 사랑한다 / 조하혜 관리자 07-17 1184
932 거울 속의 잠 / 정한아 관리자 07-14 1225
931 내 사랑 물먹는 하마 / 정태화 관리자 07-14 1122
930 여우속눈썹 / 수피아 관리자 07-13 1213
929 슬 / 나병춘 관리자 07-13 1158
928 고추잠자리 / 박수서 관리자 07-12 1217
927 땅 위를 기어가는 것들에는 / 김영남 관리자 07-12 1155
926 괜찮아 / 한 강 관리자 07-11 1430
925 찰칵 / 오세영 관리자 07-11 1226
924 마지막 고스톱 / 이영식 관리자 07-10 1239
923 우리는 우리의 몰락 앞에 유적이라 이름 붙이고 / 신혜정 관리자 07-10 117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