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8-11 09:38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009  

바람의 사거리

 

박은석

 

 

이 도시의 가장 오래된 신호등은

우람한 은행나무다

파란 바람은 쉽게 방향을 꺾지도 꺼지지도 않는다.

느리고 여유 있는 보행자들을 내려다보거나

색칠 벗겨진 벤치나 슬하에 두고 있다

방향 모자라는 바람들은 저곳에서

간단히 분류되어 사방으로 빠져나간다.

가지를 뻗고 있는 이유도

바람을 안내하기 위해서이다

 

집 나온 들뜬 꽃바람을 며칠 붙잡아 두고

꽃잎을 열고 그 자리에 열매를 넣는다

바람이 무거워질 때

우주의 계절이 바뀐다.

 

황색 점멸등도 없이 노란불이 켜지기 시작한다.

그때쯤 바람은 서쪽으로 방향을 틀고

서쪽엔 헤어진 애인이 있고

소소한 소인이 찍힌 기억들이 있다

누구는 이 신호등 밑에서 손을 놓거나

혹은 손을 맞잡고 지나가기도 한다.

봄에서 가을까지 바람의 통행량은 자주 바뀐다.

여름엔 남풍으로 방향 틀더니

가을이 되면 서풍으로 튼다.

 

지금은 앙상한 점멸의 시간이다

바람의 사거리에서 엉키는 것은 방향들이다

경적도 없이 고요하게 엉킨다.

다만 사람들만 우주를 움켜쥐고

어디론가 떠나가고 있다.

 

 

 

박은석 사진흑백.JPG

광주출생

2015<부산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LA스타일 17-08-17 14:50
 
잘 보고 갑니다.. 건필하셔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8428
1263 로사리아 아줌마 / 이시향 (1) 관리자 08:52 37
1262 빈 배로 떠나다 / 이도화 관리자 08:50 26
1261 그 저녁, 해안가 낡은 주점 / 박승자 관리자 06-21 142
1260 어김없는 낮잠 / 박 강 관리자 06-21 129
1259 이름의 풍장 / 김윤환 관리자 06-20 167
1258 재봉골목 / 최연수 관리자 06-20 153
1257 호피무늬를 마시다 / 진혜진 관리자 06-19 219
1256 물푸레나무도 멍이 들었대요 / 신이림 관리자 06-19 200
1255 엄마가 들어 있다 / 이수익 관리자 06-18 269
1254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06-18 252
1253 미안해 사랑해 / 신단향 관리자 06-16 380
1252 펜로즈 삼각형 위에 서다 / 강인한 관리자 06-16 251
1251 사바세계 / 이위발 관리자 06-12 537
1250 이모 / 고경숙 관리자 06-12 506
1249 집중 / 서규정 관리자 06-11 568
1248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06-11 498
1247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06-05 986
1246 몸붓 / 안성덕 관리자 06-05 701
1245 심해어 / 진수미 관리자 05-31 1027
1244 유리창의 처세술 / 장승규 관리자 05-31 898
1243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05-24 1473
1242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05-24 1314
1241 꽃이 지는 일 / 배홍배 관리자 05-23 1368
1240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05-23 943
1239 봄비 / 정한용 관리자 05-18 1574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1254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1054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1163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1126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1372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1105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1461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1354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1312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1332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1403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1265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1655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1277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1607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1482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2237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1546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1599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1542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799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1690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743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1649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87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