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8-29 11:0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23  

멸실환처럼

 

김신용

 

 

    1

  처마 끝에 맺힌 빗방울이 떨어지고 난 뒤, 다음 빗방울이 매달린다. 지금 떨어진 빗방울은 어디로 갔을까? 의문도 의구심도 없이, 빗방울이 매달려 반짝인다. 떨어질 때를 기다리며 눈을 빛낸다. 먼저 매달렸던 빗방울이 떨어진 자리, 빗방울이 사라져 버렸는데도, 사라진 자리, 또 다른 빗방울이 떨어져 내린다. 마치 그 자리가 요람인 듯 흔들의자라도 되는 듯, 그렇게 떨어져 내려 사라진다. 자신이 빗방울이었던 모든 흔적을 지운 채 사라진다. 자신이 더 큰 빗방울이 되었다는 듯이, 더 큰 빗방울이 되어 흐르고 있다는 듯이, 저기, 처마 끝에 매달린 빗방울은 빛난다. 멸실환, 멸실환처럼 지워지면서 빛난다. 이것은 결코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는 듯이, 더 큰 자기 자신으로 만나고 있다는 듯이

 

  그렇게 지워진 자리가 하나의 완성이라는 듯이.

 

 

  2

  그래, 물방울의 종족은 물방울뿐이다

  물방울의 家系도 물방울로만 이루어져 있다

  마치 물방울은 물방울만 낳는 유전자를 가졌다는 듯이

  유사 이래, 오로지 한 핏줄 한 얼굴들뿐이다

  혹시 물방울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한다는 모종의 음모가 있었던 것처럼

  물방울의 母系에서 고리 하나를 빼버린 것처럼

  그러니까…… 물방울에서 다른 물방울로 진화할 수 없도록

  자자손손 물방울은 오로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하는 것처럼

 

 

  3

  그런데 저기 봐, 웬 사람 하나가 손에 커다란 확대경을 들고 홀로 숲을 헤매고 있다. 풀벌레 소리 하나

풀잎을 스쳐가는 바람 소리 하나 놓치지 않으려는 듯

  구부정히 허리를 굽힌 채

  자신이 무슨 어쿠스틱 음향 채집가라도 된다는 듯이

 

  그런 자신이 물방울이 낳은 물방울의 자손인지도 모르고

 

  그것이 이 시대의 멸실환인지도 모르고

 

- 시와 경계2017년 여름호

 




PYH2017040618830000501_P2_20170406104408065.jpg

1945년 부산 출생

1988현대시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버려진 사람들』 『개 같은 날들의 기록』 『몽유 속을 걷다

환상통』 『도장골 시편』 『바자울에 기대다』 『잉어

장편소설 달은 어디에 있나 1,2』 『기계 앵무새』 『새를 아세요?

2005년 제7회 천상병문학상, 2006년 제6회 노작문학상,

2013년 제6회 시인광장문학상, 고양행주문학상

제1회 한유성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9362
1294 기상예보 / 김백겸 관리자 07-19 295
1293 모란 / 윤진화 관리자 07-19 249
1292 액자 속 액자 / 한정원 관리자 07-17 391
1291 나는 대기가 불안정한 구름 / 장승진 관리자 07-17 299
1290 드레스 코드 / 박종인 관리자 07-16 295
1289 거미박물관 / 박설희 관리자 07-16 267
1288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 류미야 관리자 07-13 597
1287 별빛 한 짐 / 이원규 관리자 07-13 497
1286 넙치 / 박성현 관리자 07-12 440
1285 먼지벌레 / 신혜정 관리자 07-12 430
1284 맹점의 각도 / 한성례 관리자 07-11 469
1283 적막 한 채 / 나병춘 관리자 07-11 440
1282 신도. 시도. 모도. / 이 권 관리자 07-10 494
1281 바람의 사어 / 이철우 관리자 07-10 548
1280 안옹근씨를 찾습니다 / 정 호 관리자 07-09 479
1279 풀잎 사랑 / 윤여옥 관리자 07-09 636
1278 푸른 눈썹의 서(書) / 조경희 관리자 07-06 659
1277 배낭이 커야 해 / 박형권 관리자 07-06 604
1276 잘못된 음계 / 하재연 관리자 07-05 658
1275 세상의 중심에 서서 / 이근화 관리자 07-05 674
1274 옷의 감정 / 박춘석 관리자 07-03 852
1273 식물의 꿈 / 이현호 관리자 07-03 756
1272 나무는 나뭇잎이 꾸는 꿈, 나는 네가 꾸는 꿈 / 김중일 관리자 07-02 738
1271 놋쇠황소 / 박지웅 관리자 07-02 626
1270 이토록 적막한 / 전동균 관리자 06-29 910
1269 꽃이 꽃을 건너는 동안 / 조연향 관리자 06-29 954
1268 동안 열풍 / 이동우 관리자 06-26 1021
1267 누우떼가 강을 건너는 법 / 복효근 관리자 06-26 863
1266 카리카손의 밤에 쓴 엽서 / 박소원 관리자 06-25 883
1265 건전 이발소 / 구광렬 관리자 06-25 863
1264 툭툭 / 박은창 관리자 06-25 905
1263 로사리아 아줌마 / 이시향 관리자 06-22 1093
1262 빈 배로 떠나다 / 이도화 관리자 06-22 1077
1261 그 저녁, 해안가 낡은 주점 / 박승자 관리자 06-21 1013
1260 어김없는 낮잠 / 박 강 관리자 06-21 1000
1259 이름의 풍장 / 김윤환 관리자 06-20 984
1258 재봉골목 / 최연수 관리자 06-20 957
1257 호피무늬를 마시다 / 진혜진 관리자 06-19 943
1256 물푸레나무도 멍이 들었대요 / 신이림 관리자 06-19 936
1255 엄마가 들어 있다 / 이수익 관리자 06-18 1048
1254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06-18 1057
1253 미안해 사랑해 / 신단향 관리자 06-16 1261
1252 펜로즈 삼각형 위에 서다 / 강인한 관리자 06-16 951
1251 사바세계 / 이위발 관리자 06-12 1291
1250 이모 / 고경숙 관리자 06-12 1259
1249 집중 / 서규정 관리자 06-11 1341
1248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06-11 1208
1247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06-05 1743
1246 몸붓 / 안성덕 관리자 06-05 1410
1245 심해어 / 진수미 관리자 05-31 17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