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8-29 11:0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87  

멸실환처럼

 

김신용

 

 

    1

  처마 끝에 맺힌 빗방울이 떨어지고 난 뒤, 다음 빗방울이 매달린다. 지금 떨어진 빗방울은 어디로 갔을까? 의문도 의구심도 없이, 빗방울이 매달려 반짝인다. 떨어질 때를 기다리며 눈을 빛낸다. 먼저 매달렸던 빗방울이 떨어진 자리, 빗방울이 사라져 버렸는데도, 사라진 자리, 또 다른 빗방울이 떨어져 내린다. 마치 그 자리가 요람인 듯 흔들의자라도 되는 듯, 그렇게 떨어져 내려 사라진다. 자신이 빗방울이었던 모든 흔적을 지운 채 사라진다. 자신이 더 큰 빗방울이 되었다는 듯이, 더 큰 빗방울이 되어 흐르고 있다는 듯이, 저기, 처마 끝에 매달린 빗방울은 빛난다. 멸실환, 멸실환처럼 지워지면서 빛난다. 이것은 결코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는 듯이, 더 큰 자기 자신으로 만나고 있다는 듯이

 

  그렇게 지워진 자리가 하나의 완성이라는 듯이.

 

 

  2

  그래, 물방울의 종족은 물방울뿐이다

  물방울의 家系도 물방울로만 이루어져 있다

  마치 물방울은 물방울만 낳는 유전자를 가졌다는 듯이

  유사 이래, 오로지 한 핏줄 한 얼굴들뿐이다

  혹시 물방울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한다는 모종의 음모가 있었던 것처럼

  물방울의 母系에서 고리 하나를 빼버린 것처럼

  그러니까…… 물방울에서 다른 물방울로 진화할 수 없도록

  자자손손 물방울은 오로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하는 것처럼

 

 

  3

  그런데 저기 봐, 웬 사람 하나가 손에 커다란 확대경을 들고 홀로 숲을 헤매고 있다. 풀벌레 소리 하나

풀잎을 스쳐가는 바람 소리 하나 놓치지 않으려는 듯

  구부정히 허리를 굽힌 채

  자신이 무슨 어쿠스틱 음향 채집가라도 된다는 듯이

 

  그런 자신이 물방울이 낳은 물방울의 자손인지도 모르고

 

  그것이 이 시대의 멸실환인지도 모르고

 

- 시와 경계2017년 여름호

 




PYH2017040618830000501_P2_20170406104408065.jpg

1945년 부산 출생

1988현대시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버려진 사람들』 『개 같은 날들의 기록』 『몽유 속을 걷다

환상통』 『도장골 시편』 『바자울에 기대다』 『잉어

장편소설 달은 어디에 있나 1,2』 『기계 앵무새』 『새를 아세요?

2005년 제7회 천상병문학상, 2006년 제6회 노작문학상,

2013년 제6회 시인광장문학상, 고양행주문학상

제1회 한유성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7681
1028 빛나는 책 / 박현수 관리자 10-23 116
1027 이것 / 전동균 관리자 10-23 94
1026 나비잠 / 문성해 관리자 10-21 233
1025 수련 물들다 / 유종인 관리자 10-21 193
1024 미래 상가 / 김상혁 관리자 10-19 288
1023 비의 일요일 / 김경인 관리자 10-19 290
1022 붉은빛의 거처 / 이병일 관리자 10-18 327
1021 어깨로부터 봄까지 / 김중일 관리자 10-18 280
1020 이마 / 허은실 관리자 10-16 379
1019 달랑, 달랑달랑 / 최찬용 관리자 10-16 322
1018 죽음의 춤 / 윤정구 관리자 10-11 521
1017 담쟁이 / 배영옥 관리자 10-11 520
1016 서른을 훌쩍 넘어 아이스크림 / 서효인 관리자 10-10 376
1015 이상한 나라의 게이트 / 문순영 관리자 10-10 327
1014 토종닭 연구소 / 장경린 관리자 09-28 909
1013 소주 한 병이 공짜 / 임희구 관리자 09-28 880
1012 낯선 선물 / 이선욱 관리자 09-25 1063
1011 물속의 계단 / 이기홍 관리자 09-25 887
1010 그 많던 귀신은 다 어디로 갔을까 / 곽효환 관리자 09-22 968
1009 금요일 / 유희경 관리자 09-22 998
1008 돼지가 웃었다 / 구재기 관리자 09-21 932
1007 소소한 운세 / 이선이 관리자 09-21 936
1006 너무 멀어 / 김완수 관리자 09-20 1020
1005 진실게임 / 박상수 관리자 09-20 838
1004 진열장의 내력 / 임경섭 관리자 09-15 1125
1003 통조림은 유통기한이 문제다 / 이영수 관리자 09-15 1014
1002 미움의 힘 / 정낙추 관리자 09-14 1171
1001 황혼 / 정남식 관리자 09-14 1210
1000 숟가락 / 김 륭 관리자 09-13 1174
999 달은 열기구로 떠서 / 김효은 관리자 09-13 1016
998 하얀 나무 / 김신영 관리자 09-12 1162
997 외상값 갚는 날 / 김회권 관리자 09-12 1147
996 당신의 11월 / 김병호 관리자 09-08 1423
995 지금 우리가 바꾼다 / 유수연 관리자 09-08 1274
994 이별 / 이채영 관리자 09-07 1385
993 새처럼 앉다 / 임정옥 관리자 09-07 1345
992 천원역 / 이애경 관리자 09-06 1243
991 나를 기다리며 / 이윤설 관리자 09-06 1326
990 길 위에서 / 김해화 관리자 09-05 1446
989 스물 네 살의 바다 / 김정란 관리자 09-05 1237
988 온양온천역 왼편 호박다방 / 남궁선 (1) 관리자 09-04 1267
987 에스컬레이터의 기법 / 김희업 관리자 09-04 1222
986 생가 / 김정환 (1) 관리자 08-31 1579
985 둘의 언어 / 김준현 (2) 관리자 08-31 1557
984 숲에서 보낸 편지 6 / 김기홍 (1) 관리자 08-30 1607
983 무반주 / 김 윤 (2) 관리자 08-30 1420
982 滴 / 김신용 관리자 08-29 1388
981 간절하게 / 김수열 관리자 08-29 1478
980 제조업입니다 / 송기영 (1) 관리자 08-28 1408
979 때가 되었다 / 박판식 관리자 08-28 144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