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8-29 11:0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814  

멸실환처럼

 

김신용

 

 

    1

  처마 끝에 맺힌 빗방울이 떨어지고 난 뒤, 다음 빗방울이 매달린다. 지금 떨어진 빗방울은 어디로 갔을까? 의문도 의구심도 없이, 빗방울이 매달려 반짝인다. 떨어질 때를 기다리며 눈을 빛낸다. 먼저 매달렸던 빗방울이 떨어진 자리, 빗방울이 사라져 버렸는데도, 사라진 자리, 또 다른 빗방울이 떨어져 내린다. 마치 그 자리가 요람인 듯 흔들의자라도 되는 듯, 그렇게 떨어져 내려 사라진다. 자신이 빗방울이었던 모든 흔적을 지운 채 사라진다. 자신이 더 큰 빗방울이 되었다는 듯이, 더 큰 빗방울이 되어 흐르고 있다는 듯이, 저기, 처마 끝에 매달린 빗방울은 빛난다. 멸실환, 멸실환처럼 지워지면서 빛난다. 이것은 결코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는 듯이, 더 큰 자기 자신으로 만나고 있다는 듯이

 

  그렇게 지워진 자리가 하나의 완성이라는 듯이.

 

 

  2

  그래, 물방울의 종족은 물방울뿐이다

  물방울의 家系도 물방울로만 이루어져 있다

  마치 물방울은 물방울만 낳는 유전자를 가졌다는 듯이

  유사 이래, 오로지 한 핏줄 한 얼굴들뿐이다

  혹시 물방울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한다는 모종의 음모가 있었던 것처럼

  물방울의 母系에서 고리 하나를 빼버린 것처럼

  그러니까…… 물방울에서 다른 물방울로 진화할 수 없도록

  자자손손 물방울은 오로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하는 것처럼

 

 

  3

  그런데 저기 봐, 웬 사람 하나가 손에 커다란 확대경을 들고 홀로 숲을 헤매고 있다. 풀벌레 소리 하나

풀잎을 스쳐가는 바람 소리 하나 놓치지 않으려는 듯

  구부정히 허리를 굽힌 채

  자신이 무슨 어쿠스틱 음향 채집가라도 된다는 듯이

 

  그런 자신이 물방울이 낳은 물방울의 자손인지도 모르고

 

  그것이 이 시대의 멸실환인지도 모르고

 

- 시와 경계2017년 여름호

 




PYH2017040618830000501_P2_20170406104408065.jpg

1945년 부산 출생

1988현대시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버려진 사람들』 『개 같은 날들의 기록』 『몽유 속을 걷다

환상통』 『도장골 시편』 『바자울에 기대다』 『잉어

장편소설 달은 어디에 있나 1,2』 『기계 앵무새』 『새를 아세요?

2005년 제7회 천상병문학상, 2006년 제6회 노작문학상,

2013년 제6회 시인광장문학상, 고양행주문학상

제1회 한유성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2278
1122 문지방을 넘다 / 임성용 관리자 11:04 53
1121 밤 산책 / 이정민 관리자 10:21 54
1120 헌 돈이 부푸는 이유 / 채향옥 관리자 01-17 155
1119 짐 / 유행두 관리자 01-17 130
1118 캄캄절벽이 환하다 / 채재순 (1) 관리자 01-16 232
1117 더 작은 입자보다 조그만 / 진수미 관리자 01-16 197
1116 문득, 이 따뜻한 / 류현승 관리자 01-15 297
1115 내 안의 내원궁 / 김판용 관리자 01-15 224
1114 작금바다를 지나며 / 이은봉 관리자 01-12 417
1113 자오선 / 한성례 관리자 01-12 336
1112 오리의 탁란 / 강희안 관리자 01-11 386
1111 포옹 / 이기성 관리자 01-11 404
1110 꽃나무 곁에서 시 쓰기 / 양현주 관리자 01-09 557
1109 개밥바라기 / 김종태 관리자 01-09 425
1108 마음의 문신 / 정공량 관리자 01-08 488
1107 화장터 고양이 / 이승리 관리자 01-08 473
1106 바람이 불면 돌아갈 수 있다 / 이일림 관리자 01-05 728
1105 생강나무 발목을 적시는 물소리 / 강상윤 관리자 01-05 554
1104 그릇 / 오세영 관리자 01-04 651
1103 화엄 새벽 / 박제천 관리자 01-04 560
1102 향기 / 윤의섭 관리자 01-03 686
1101 미장센 / 송 진 관리자 01-03 576
1100 새해 첫 기적 / 반칠환 관리자 12-29 1040
1099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 도종환 관리자 12-29 958
1098 풍천장어 / 이지호 관리자 12-27 818
1097 척 / 윤준경 관리자 12-27 777
1096 바퀴의 근성 / 이기와 관리자 12-26 847
1095 전신마취 / 김희업 관리자 12-26 781
1094 그 저녁의 강물 / 서양원 관리자 12-18 1478
1093 12월 / 최대희 (1) 관리자 12-18 1299
1092 돌사람 / 이 안 관리자 12-15 1187
1091 이상한 족속들 / 이시경 관리자 12-15 1070
1090 물방울 속으로 / 손진은 관리자 12-14 1126
1089 가묘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 주영헌 관리자 12-14 955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2-13 991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2-13 958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1293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1090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1166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1206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1201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1206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1313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1177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1232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1267
1076 입술 / 김경후 (1) 관리자 12-01 1423
1075 알뜰 함박눈 총판 / 박형권 (1) 관리자 12-01 1340
1074 그림 3, 4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 정익진 (1) 관리자 11-30 1214
1073 분홍에 가시가 자란다 / 정재분 (1) 관리자 11-30 12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