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0-11 09:18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31  

쟁이

- 아버지

 

배영옥

 

 

  당신의 빛나는 손바닥을 가진 적이 있지. 당신 손바닥 위에서 나는 검불처럼

잠들기도 했지. 당신을 열면 당신이 사라질까봐 나는 매일 뒷골목을 맴돌았지.

당신 손바닥에 있을 때만 나는 어린아이였지. 여전히 어린아이고 싶었지. 당신

손바닥에 달린 천 개의 창으로 나는 세상을 보았지. 당신 손바닥이 보여주는

뒷골목의 사람들은 아름다웠지. 당신을 열면 당신이 사라질까봐 나는 매일 붉은

벽에 서서 바람을 마셨지. 지독한 행복이었지. 당신 손바닥에 아로새겨진 그 빛나는

상처를 품고 나는 어른이 됐지. 어린아이고 싶은 어른이었지. 혼자서도 손바닥을

뒤집을 수 있는 어른이었지만, 나는 결코 손바닥을 뒤집을 수 없었지. 행여 당신

손바닥이 쏟아질까봐, 당신을 열면 당신이 사라질까봐 나는 주먹을 움켜쥐고

살았지. 그리운 기척 같은 버릇이었지.

 

 

- 월간 시인동네2017. 9월호

 

 

kk.JPG


1966년 대구 출생
1999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시집 『뭇별이 총총』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8530
1263 로사리아 아줌마 / 이시향 관리자 06-22 303
1262 빈 배로 떠나다 / 이도화 관리자 06-22 222
1261 그 저녁, 해안가 낡은 주점 / 박승자 관리자 06-21 282
1260 어김없는 낮잠 / 박 강 관리자 06-21 245
1259 이름의 풍장 / 김윤환 관리자 06-20 264
1258 재봉골목 / 최연수 관리자 06-20 269
1257 호피무늬를 마시다 / 진혜진 관리자 06-19 303
1256 물푸레나무도 멍이 들었대요 / 신이림 관리자 06-19 287
1255 엄마가 들어 있다 / 이수익 관리자 06-18 352
1254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06-18 339
1253 미안해 사랑해 / 신단향 관리자 06-16 463
1252 펜로즈 삼각형 위에 서다 / 강인한 관리자 06-16 321
1251 사바세계 / 이위발 관리자 06-12 613
1250 이모 / 고경숙 관리자 06-12 575
1249 집중 / 서규정 관리자 06-11 646
1248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06-11 570
1247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06-05 1060
1246 몸붓 / 안성덕 관리자 06-05 771
1245 심해어 / 진수미 관리자 05-31 1101
1244 유리창의 처세술 / 장승규 관리자 05-31 967
1243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05-24 1550
1242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05-24 1390
1241 꽃이 지는 일 / 배홍배 관리자 05-23 1446
1240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05-23 1011
1239 봄비 / 정한용 관리자 05-18 1655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1320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1119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1228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1192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1444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1177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1526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1422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1382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1404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1476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1334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1731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1349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1678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1552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2309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1612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1664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1606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869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1756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812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1718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9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