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1-07 09:0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78  

 

살구나무 당나귀

  

   송진권

 

 

사실 살구나무라고 이렇게 허물어져가는 블록담 아래

고삐매어 있는 게 좋은 건 아니었다

푸르르릉 콧물 튕기며 사방 흙먼지 일구며 달려 나가고 싶었지만

처마 밑까지 수북한 폐지나 마대자루 안의 유리병과 헌옷가지

한 쪽 바퀴가 펑크 난 리어카와 시래기 타래를 비집고 나오는

그 얼굴을 보면 차마 못할 짓이었다

사실 살구나무도 조팝꽃 한 가지 머리에 꽂고

갈기와 꼬리털 촘촘 땋고 그 끝마다 작은 방울을 단

축제일의 반바지를 입은 당나귀들이 부럽지 않은 건 아니었지만

아침마다 앓는 소리와 기침소리를 듣는 게 신물 나기도 했지만

작년 돌아가신 할아버지를 생각하면 그럴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이렇게 빨랫줄에 둥치 패이며 묶여 있지만

벼르고 벼르던 그 당나귀처럼

누런 달을 허공에 까마득히 뒷발로 차올리고

푸르르 푸르르 이빨 들어내고 웃어버리고 싶었으나

그냥 얌전히 묶인 채 늙어가며

듬성듬성 털 빠지고 몽당한 꼬리나 휘휘 저으며

늙은 주인의 하소연이나 들어주는 개살구나무로 주저앉아

해마다 누런 개살구나 짜개지게 맺을 뿐이었다

흐물흐물한 과육을 쪼개 우물거리다

퉤 씨를 뱉는 우묵한 입이나 보며

빨랫줄이나 팽팽히 당겨주는 것이다

이래두 살구 저래두 살구지만

몸빼와 월남치마 펄럭거리는 살구나무지만

이 집이 올해도 이렇게 꽃으로 뒤발을 하고 서 있는 건

늙은 당나귀 살구나무가 힘껏 이 집 담벼락을 지탱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와 경계》2016년 여름호

 

 

1970년 충북 옥천 출생
방송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
2004년 《창작과 비평》으로 등단,
시집으로 『자라는 돌』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0685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6:26 31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6:24 30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306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220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355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342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374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367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432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343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403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401
1076 입술 / 김경후 (1) 관리자 12-01 564
1075 알뜰 함박눈 총판 / 박형권 (1) 관리자 12-01 508
1074 그림 3, 4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 정익진 (1) 관리자 11-30 459
1073 분홍에 가시가 자란다 / 정재분 (1) 관리자 11-30 467
1072 혼잣말, 그 다음 / 함성호 (1) 관리자 11-28 709
1071 보라에 대하여 / 서안나 (1) 관리자 11-28 581
1070 집 / 이선영 (1) 관리자 11-27 644
1069 천돌이라는 곳 / 정끝별 관리자 11-27 569
1068 울타리 / 조말선 관리자 11-24 845
1067 물고기 풍경 / 윤의섭 (1) 관리자 11-24 688
1066 커피 볶는 시간 / 유정이 (1) 관리자 11-23 745
1065 반구대 암각화 / 한국현 (1) 관리자 11-23 611
1064 낙과 / 이덕규 (1) 관리자 11-22 802
1063 시간에 기대어 / 고재종 (1) 관리자 11-22 798
1062 저공비행 / 최형심 관리자 11-21 715
1061 포크송 / 강성은 (1) 관리자 11-21 667
1060 고래가 되는 꿈 / 신동옥 (1) 관리자 11-20 773
1059 야수의 세계 / 서윤후 (1) 관리자 11-20 695
1058 만월 / 송종규 (1) 관리자 11-16 1049
1057 흐린 날의 귀가 / 조 은 (1) 관리자 11-16 966
1056 푸르고 창백하고 연약한 / 조용미 (1) 관리자 11-15 969
1055 耳鳴 / 나희덕 (1) 관리자 11-15 955
1054 검은 징소리 / 장옥관 (1) 관리자 11-14 923
1053 모레이가 물고기를 셉니다 / 김지녀 (1) 관리자 11-14 857
1052 발의 본분 / 조경희 (1) 관리자 11-13 958
1051 실내악 / 정재학 (1) 관리자 11-13 865
1050 별이 우리의 가슴을 흐른다면 / 이근화 관리자 11-10 1319
1049 바람 조율사 / 김유석 관리자 11-10 1069
1048 폭풍 속의 고아들 / 리 산 관리자 11-09 1066
1047 구름의 산수 / 강인한 관리자 11-09 1106
1046 문장리 / 이상인 관리자 11-08 1031
1045 곤계란 / 최금진 관리자 11-08 997
1044 비파나무 / 이경교 관리자 11-07 1107
1043 살구나무 당나귀 / 송진권 관리자 11-07 1079
1042 계단이 오면 / 심언주 관리자 11-06 1114
1041 꼬리 없는 사과 / 이화은 관리자 11-06 1082
1040 궁리하는 사람 / 오 은 관리자 11-02 1411
1039 당신이라는 의외 / 이용임 관리자 11-02 134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