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1-20 09:3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815  

 

고래가 되는

 

  신동옥

 

 

 

가령, 내가 온 힘으로 달려서

이 땅 끝까지 달려서 어느 막다른 길에 다다르는 순간

나는 끝없이 달릴 수 있고 절벽으로 몸을 날리거나

가만 멈춰 서서 생각에 잠기는 수도 있겠지.

여기 잠들어야 하나?

마저 헤엄쳐 건너야 하나?

내가 처음 마주한 벽을 무너뜨리고 처음 움켜쥔

문고리는 뜨겁게 달아올라 쥘 수도

놓아버릴 수도 없는, 여기

잠들어야 하나? 그 알 수 없는

 

두려움과 떨림으로

물가에는 언제나 하얀 머리카락을 풀어헤친

얼빠진 사내가 있어 저 치명적인

인간의 꿈에 중독된 물빛에 비추자면

우리는 모두

죽음을 그리워하는 自然 또는

처음 물속으로 걸어 들어간 사내

또는 처음 노래를 지어 부른 여인

그 속이 타들어가는 열정을

헤아려보자

 

민물에서 짠물로

솟구치는 기포의 힘으로

물보라를 꽃처럼 틔워내며

서서히 항진하는 몸부림을 귀청을 찢는

폭발음을 일으키며 등성이에서 등성이로

절벽에서 절벽으로 쏟아져 내리는 아우성을

가령 내가 온 힘으로 달려서 이 땅 끝까지 달리고 달려서

처음부터 다시 진화하는 법을 배워서

숨을 들이켜는 법부터

다시 익혀서

 

물속 깊이 주둥이는

길게 늘어뜨리고 목구멍으로는

공기를 욱여넣으며 마침내 울음도

웃음도 하얗게 말라붙는 진공으로, 더불어

꺼멓게 타들어간 등허리는 파도 위에 내어놓고

숨구멍은 고단한 이마 위에 옮아 붙어서

무릎에서 발등까지 한데 뭉친

꼬리지느러미로 쿵, 쿵,

수면을 내리찍으며

물길을 틀 때

 

미끈한 물결 따라 옴폭 팬

물구덩이 봐라, 마법처럼 피어났다

오므라드는, 끊어질 듯 이어지는

헐거운 심박동으로 옴폭 팬, 무덤을 닮은

물구덩이를 고래발자국이라 부를까?

가령 내가 저 멀고 춥고 아득한 물길 따라

꽃잎처럼 너울너울

피었다간 메워지는

고래발자국 몇 땀으로

 

이 땅을 버리고

맨 처음 바다로 나아간

한 마리 고래가 되어서

내 남은 숨 모두 들이켜고도

차고 넘칠 퀴퀴한 추억에 익사하던 어느 먼 옛날

전생의 힘을 빌어서도 끝장내지 못한 미련은

나도 모를 누구의 꿈결을 텀벙거리며

치달리고 달릴까?

 

저 잔잔한 수면을 헤치고

가라앉는 별 몇 알 물먹은 빛으로

뿜어 올리는 커다란 울음으로

탕, 탕, 탕,

항진하는 고래발자국 속에서

맨 처음 물속에 뛰어든 파동이 되어서

맥박이 되어서 노래가 되어서

마침내 내가

고래가 되어서

끝없이 끝도 없이.

 

 

 

1977년 전남 고흥 출생
2001년《시와반시 》등단
시집『악공, 아나키스트 기타 』,『웃고 춤추고 여름하라』『고래가 되는 꿈』
산문집 『서정적 게으름』등


童心初박찬일 17-11-20 21:50
 
멋지네요.
길지만 충실한 내면의 사고에 맛있게 읽습니다.
고맙습니다(_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9387
1294 기상예보 / 김백겸 관리자 07-19 333
1293 모란 / 윤진화 관리자 07-19 290
1292 액자 속 액자 / 한정원 관리자 07-17 415
1291 나는 대기가 불안정한 구름 / 장승진 관리자 07-17 317
1290 드레스 코드 / 박종인 관리자 07-16 315
1289 거미박물관 / 박설희 관리자 07-16 286
1288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 류미야 관리자 07-13 615
1287 별빛 한 짐 / 이원규 관리자 07-13 522
1286 넙치 / 박성현 관리자 07-12 456
1285 먼지벌레 / 신혜정 관리자 07-12 451
1284 맹점의 각도 / 한성례 관리자 07-11 486
1283 적막 한 채 / 나병춘 관리자 07-11 456
1282 신도. 시도. 모도. / 이 권 관리자 07-10 508
1281 바람의 사어 / 이철우 관리자 07-10 563
1280 안옹근씨를 찾습니다 / 정 호 관리자 07-09 492
1279 풀잎 사랑 / 윤여옥 관리자 07-09 658
1278 푸른 눈썹의 서(書) / 조경희 관리자 07-06 672
1277 배낭이 커야 해 / 박형권 관리자 07-06 618
1276 잘못된 음계 / 하재연 관리자 07-05 674
1275 세상의 중심에 서서 / 이근화 관리자 07-05 688
1274 옷의 감정 / 박춘석 관리자 07-03 866
1273 식물의 꿈 / 이현호 관리자 07-03 770
1272 나무는 나뭇잎이 꾸는 꿈, 나는 네가 꾸는 꿈 / 김중일 관리자 07-02 754
1271 놋쇠황소 / 박지웅 관리자 07-02 640
1270 이토록 적막한 / 전동균 관리자 06-29 926
1269 꽃이 꽃을 건너는 동안 / 조연향 관리자 06-29 972
1268 동안 열풍 / 이동우 관리자 06-26 1035
1267 누우떼가 강을 건너는 법 / 복효근 관리자 06-26 875
1266 카리카손의 밤에 쓴 엽서 / 박소원 관리자 06-25 898
1265 건전 이발소 / 구광렬 관리자 06-25 876
1264 툭툭 / 박은창 관리자 06-25 920
1263 로사리아 아줌마 / 이시향 관리자 06-22 1105
1262 빈 배로 떠나다 / 이도화 관리자 06-22 1094
1261 그 저녁, 해안가 낡은 주점 / 박승자 관리자 06-21 1028
1260 어김없는 낮잠 / 박 강 관리자 06-21 1015
1259 이름의 풍장 / 김윤환 관리자 06-20 996
1258 재봉골목 / 최연수 관리자 06-20 972
1257 호피무늬를 마시다 / 진혜진 관리자 06-19 960
1256 물푸레나무도 멍이 들었대요 / 신이림 관리자 06-19 948
1255 엄마가 들어 있다 / 이수익 관리자 06-18 1060
1254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06-18 1072
1253 미안해 사랑해 / 신단향 관리자 06-16 1276
1252 펜로즈 삼각형 위에 서다 / 강인한 관리자 06-16 965
1251 사바세계 / 이위발 관리자 06-12 1304
1250 이모 / 고경숙 관리자 06-12 1274
1249 집중 / 서규정 관리자 06-11 1358
1248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06-11 1220
1247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06-05 1763
1246 몸붓 / 안성덕 관리자 06-05 1423
1245 심해어 / 진수미 관리자 05-31 177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