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1-24 09:2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82  

 

울타리

 

   조말선

 

 

   울타리는 가고 있다 울타리는 나지막한 끝말을 이어가고 있다 자주제비울타리콩 다음에 자주제비울타리콩덩쿨 자주제비울타리콩덩쿨 다음에 자주제비울타리콩덩쿨손이 얽히고설킨 다음에 귀를 쫑긋 세우고 울타리를 귀담아듣는 울타리가 다음 순서다

 

   드문드문하고 휘어지고 허술하게 엮어놓은 말 때문에 쉽게 넘어지는 울타리는 중간 말을 이어간다 울타리는 에워싸지 않고 에워싸고 지킬 것 없이 지키고 규정되지 않은 것을 규정하는 성질 때문에 가운데가 텅 비었다

 

   울타리는 이끌고 가는 데 능하다 단번에 뛰어넘을 수 있는 형식을 빙 둘러서 간다 단번에 뛰어넘을 결심을 했다면 손에 든 가방부터 훌쩍 집어던진 그다음에

 

   울타리는 밟지 않는다 울타리는 걷어차지 않는다 울타리의 존재를 증명하는 명확한 행위는 하지 않는다 울타리는 끝없는 말을 이어가므로 출입문을 통해 울타리를 벗어난다는 것은 무의미하다

 

   울타리는 나를 좀 얽히게 하는 성질이 있으므로 뛰어넘을 수밖에 없다면 자주제비울타리콩이 울타리를 뛰어넘어서 콩이 되도록 울타리는 나를 좀 설키게 하는 성질이 있으므로 빙 둘러 갈 수도 있다면 자주제비울타리콩이 빙 둘러서 콩이 되도록

 

   울타리는 길지만 높이를 지향하기 때문에 울타리과에 속하는 것들은 동물적인 속성을 드러낸다 울타리를 타고 울타리를 옭아매고 울타리를 친친 감는다

 

   울타리는 뒷말을 이어간다 울타리는 끝까지 끝나지 않는다 울타리는 지루한 말이 아니고 길고 긴 형식이다

 

 

  

 

경남 김해 출생
1998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및 《현대시학 》 등단
2001년 <현대시 동인상> 수상
시집 『매우 가벼운 담론』 『둥근 발작』
『재스민 향기는 어두운 두 개의 콧구멍을 지나서 탄생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7460
1239 봄비 / 정한용 (1) 관리자 05-18 415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371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266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331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311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441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336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643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552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542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544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577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510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715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520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800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726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1233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787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870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793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040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931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986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898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098
1213 봄비 / 안도현 (1) 관리자 04-23 1504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1279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1165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1196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1145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1301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1155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1304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1088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1500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1297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1349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1403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1208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1187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1386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1562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1489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1468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1418
1193 B플랫 단조의 골목 / 김예하 관리자 04-05 1396
1192 산수유 피는 마을 / 이 강 (1) 관리자 04-05 1437
1191 산수유나무 / 이선영 관리자 04-04 1394
1190 꽃의 자세 / 김정수 관리자 04-04 149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