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2-14 10:2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579  

가묘(假墓)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주영헌

 

 

  충북 보은군 수한면 발산리 보은태생 新安朱氏 선산, 이곳에 내 몫의 묫자리[假墓]가 있습니다.

돌아갈 집이 있다는 것은 여간 다행스러운 일이 아닙니다.

 

  속 빈 강정처럼 빈, 그 속이 출출해 보여 몸 대신 뚝뚝 떨어지는 울음을 채워 넣었습니다. 울음을

꼭꼭 즈려밟고 봉분 위에 섭니다. 저쪽 계곡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야숙(野宿)하듯 눕기에 편안한

명당입니다.

 

  나무 그림자가 다리를 슬쩍 걸칩니다. 작은 잎사귀 하나 살랑 바람 곁에 몸을 걸칩니다. 할미꽃도

 민들레도 짝을 맞춰 피었습니다. 바람도 나무도 꽃도 이 자리가 참 좋은 모양입니다.

 

   비석도 없는 라니 여간 허망한 것이 아닙니다. 내 이름 석 자 적어 비석을 세웁니다. 아직 죽은

것은 아니니 學生府君神位라고 적지 않고 生者神位라고 적었습니다. 묘비에 生者라니 허망한

망자의 욕심처럼 보입니다. 生者를 지우려다 바로 속에 누워야 할 것 같아 그냥 놔두었습니다.

사람은 한세상 욕심으로 산다지요. 누군가 본다면 속으로 욕하더라도 망자의 마지막 욕심이니

눈 감아 주겠지요.

  

   , 누구의 입니까. 내 울음의 입니까. 아니면 육신의 입니까.

  그래도 저 , 봄 되면 꽃 활짝 피고 초여름 떼도 무럭무럭 자라나겠지요. 그러다 붉은 잎사귀

 따뜻이 떨어지고 한겨울 함박눈 흠뻑 내리면, 보기는 참 좋겠습니다.

 

 

당신에게도 모든 울음 꼭꼭 채울 수 있는 저런 집 하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월간 시인동네201712월호

 

jooyounghun.jpg


1973년 충북 보은 출생

명지대 문화예술대학원 문창과 졸업

2009시인동네로 등단

시집 아이의 손톱을 깎아 줄 때가 되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6650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관리자 04-23 312
1213 봄비 / 안도현 관리자 04-23 429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545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441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501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437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610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454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558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442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766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583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667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684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601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571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729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841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794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807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755
1193 B플랫 단조의 골목 / 김예하 관리자 04-05 782
1192 산수유 피는 마을 / 이 강 관리자 04-05 802
1191 산수유나무 / 이선영 관리자 04-04 772
1190 꽃의 자세 / 김정수 관리자 04-04 812
1189 연두의 저녁 / 박완호 관리자 04-03 772
1188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 관리자 04-03 848
1187 목련 / 심언주 관리자 04-02 927
1186 낯선 집 / 배창환 관리자 04-02 680
1185 망설임, 그 푸른 역 / 김왕노 관리자 03-30 937
1184 꽃, 무화과나무를 찾아서 / 이성목 관리자 03-30 801
1183 분홍 분홍 / 김혜영 관리자 03-29 953
1182 고마운 일 / 윤 효 관리자 03-29 945
1181 소만 / 조 정 관리자 03-27 921
1180 꽃 / 서영식 관리자 03-27 1170
1179 두 번 쓸쓸한 전화 / 한명희 관리자 03-22 1322
1178 피는 꽃 / 한혜영 관리자 03-22 1440
1177 툭, 건드려주었다 / 이상인 관리자 03-20 1332
1176 파국 / 윤지영 관리자 03-20 1123
1175 빈 집 / 박진성 관리자 03-19 1340
1174 너의 귓속은 겨울 / 남궁선 관리자 03-19 1093
1173 봄비의 저녁 / 박주택 관리자 03-15 1807
1172 옛날 애인 / 유안진 관리자 03-15 1497
1171 봄이 오는 뚝길을 걸으며 / 윤석산 관리자 03-14 1550
1170 저녁 7시, 소극 / 윤예영 관리자 03-14 1247
1169 사막의 잠 / 진해령 관리자 03-13 1303
1168 퀘이사 / 양해기 관리자 03-13 1142
1167 돼지 / 곽해룡 관리자 03-06 1963
1166 호명 / 강영환 관리자 03-05 1661
1165 버찌는 버찌다 / 김 륭 관리자 03-05 15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