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2-27 10:06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636  

풍천장어

 

이지호

 

  풍천(風川)이라는 말에는

  어느 곳에도 속할 수 없다는 슬픔이 담겨 있다

  바람을 온몸으로 이끌고 짠물에 드는 뱀장어

  등지느러미 하나로 버텨야 하는 몸이

  밤처럼 검고 미끄럽다

 

  뒤틀며 나아가는 것의 길은 구부러진 후미를 남긴다

  숨기고 싶은 것이 많은 것은 밤과 친하고

 

  배가 부른 여자는 물 밖에서 살았다 밝혀지지 않은 산란처가 있듯

배 안의 새끼는 보이지 않게 태어나야 한다 민물의 밋밋함 보다 짠맛을

먼저 알려 주어야 하는 아이 하나를 데리고 사라진 후미에

  미끄러운 소문만 무성하다

 

  발이 없어 방향도 남아 있지 않은 봄

  제짝이 없는 계절들만 뒤처져 행락으로 소란하다

  둘이 하나를 만들지 못하고

  하나가 하나를 만드는 일이 봄날사()에 다분하다

  벚꽃이 손을 잡고 풍천에 든다

  여자가 남겨 놓고 간 체불 월급이 불룩하다

  바람이 물을 섞고 있는 곳

  한 계절이 힁허케 빠져나가고 있다

 

- 이지호 시집 ​『말끝에 매달린 심장(2017. 시인수첩)에서

 

 






1970년 충남 부여 출생
충남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졸업
2011년《창작과비평》신인상으로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6666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14:41 48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14:35 48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364
1213 봄비 / 안도현 관리자 04-23 468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568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459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523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458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624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470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575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455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782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599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682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697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613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583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743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855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807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818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767
1193 B플랫 단조의 골목 / 김예하 관리자 04-05 793
1192 산수유 피는 마을 / 이 강 (1) 관리자 04-05 815
1191 산수유나무 / 이선영 관리자 04-04 783
1190 꽃의 자세 / 김정수 관리자 04-04 825
1189 연두의 저녁 / 박완호 관리자 04-03 785
1188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 관리자 04-03 862
1187 목련 / 심언주 관리자 04-02 940
1186 낯선 집 / 배창환 관리자 04-02 691
1185 망설임, 그 푸른 역 / 김왕노 관리자 03-30 948
1184 꽃, 무화과나무를 찾아서 / 이성목 관리자 03-30 811
1183 분홍 분홍 / 김혜영 관리자 03-29 965
1182 고마운 일 / 윤 효 관리자 03-29 957
1181 소만 / 조 정 관리자 03-27 932
1180 꽃 / 서영식 관리자 03-27 1183
1179 두 번 쓸쓸한 전화 / 한명희 관리자 03-22 1333
1178 피는 꽃 / 한혜영 관리자 03-22 1451
1177 툭, 건드려주었다 / 이상인 관리자 03-20 1343
1176 파국 / 윤지영 관리자 03-20 1133
1175 빈 집 / 박진성 관리자 03-19 1351
1174 너의 귓속은 겨울 / 남궁선 관리자 03-19 1103
1173 봄비의 저녁 / 박주택 관리자 03-15 1821
1172 옛날 애인 / 유안진 관리자 03-15 1511
1171 봄이 오는 뚝길을 걸으며 / 윤석산 관리자 03-14 1561
1170 저녁 7시, 소극 / 윤예영 관리자 03-14 1259
1169 사막의 잠 / 진해령 관리자 03-13 1314
1168 퀘이사 / 양해기 관리자 03-13 1154
1167 돼지 / 곽해룡 관리자 03-06 197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