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1-12 14:5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46  

금 바다를 지나며

 

   이은봉

 

 

성두를 거쳐 어느새 작금바다에 이른다

느닷없이 자동차가 스스로 발을 멈춘다

시동이 꺼진 것인가 감히 묻지 못한다

자동차도 동네 개들처럼 영역표시를 하는가

 

잠깐 사이 이곳 풍경이 먼 과거를 꺼낸다

오래전 이곳에 자동차를 세운 뒤

젊은 아내와 사진을 찍은 적 있다

구멍가게에 들러 과자와 물을 산 적이 있다

 

무슨 말을 한들 시간을 붙잡을 수 있을까

작금바다 저쪽 물 빠진 갯바위에 올라

늙은 아내와 고동을 줍고 오분자기를 딴다

짭조름한 바닷바람이나 실컷 쏘인다

 

그런 다음 함께 이르러야 할 곳은 신기다

신기까지 가는 길에는 바람의 집이 있다

바람의 집엔들 어찌 추억이 없으랴

어느새 추억을 떠올리는 나이가 되었다니!

 

 

- 시산맥2017년 겨울호에서

 




1953년 충남 공주 출생  
숭실대 문학박사  
1984년 창작과비평사의 17인 신작시집 《마침내 시인이여》를 통하여 등단
현재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
시집 『좋은 세상 』『 봄 여름 가을 겨울』『 내 몸에는 달이 살고 있다』
      『 무엇이 너를 키우니』『 길은 당나귀를 타고』『걸레옷을 입은 구름』 『봄바람, 은여우』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8492
1263 로사리아 아줌마 / 이시향 관리자 06-22 197
1262 빈 배로 떠나다 / 이도화 관리자 06-22 140
1261 그 저녁, 해안가 낡은 주점 / 박승자 관리자 06-21 222
1260 어김없는 낮잠 / 박 강 관리자 06-21 191
1259 이름의 풍장 / 김윤환 관리자 06-20 217
1258 재봉골목 / 최연수 관리자 06-20 219
1257 호피무늬를 마시다 / 진혜진 관리자 06-19 266
1256 물푸레나무도 멍이 들었대요 / 신이림 관리자 06-19 245
1255 엄마가 들어 있다 / 이수익 관리자 06-18 314
1254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06-18 295
1253 미안해 사랑해 / 신단향 관리자 06-16 423
1252 펜로즈 삼각형 위에 서다 / 강인한 관리자 06-16 289
1251 사바세계 / 이위발 관리자 06-12 576
1250 이모 / 고경숙 관리자 06-12 540
1249 집중 / 서규정 관리자 06-11 606
1248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06-11 532
1247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06-05 1022
1246 몸붓 / 안성덕 관리자 06-05 738
1245 심해어 / 진수미 관리자 05-31 1061
1244 유리창의 처세술 / 장승규 관리자 05-31 930
1243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05-24 1508
1242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05-24 1349
1241 꽃이 지는 일 / 배홍배 관리자 05-23 1404
1240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05-23 976
1239 봄비 / 정한용 관리자 05-18 1614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1284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1086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1193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1159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1408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1139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1492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1389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1346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1365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1437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1299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1693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1312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1640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1515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2275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1580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1633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1575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836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1722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777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1683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9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