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1-31 13:48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30  

낙타는 묶여 있던 밤을 기억한다

 

    오   늘

 

 

우리들은 무엇과 싸우나. 무엇을 위해, 무엇으로 싸우나.

 

  다음 날 아침이면 엘리베이터에서 짙은 선글라스를 쓴 그녀와 마주치게 될 것이다. (stiletto heel)의 독한 높이는 내가, 그리고 짙은 선글라스는 아름다운 그녀가 가진 유일한 편협함이다. 우리가 서로의 편협함에 몰입하는 한 세계는 충분히 외곬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며 이것은 아름다움이란 말이 얼마나 지독하고 못된 말인지 알 수 있게 한다. 그녀의 슬픔을 마음대로 끄덕이는 수군거림은 밤새 하수구 안에 고여 있는 그녀의 울음소리보다 더 지독하다.

 

의지를 가지고 짓는 죄, 그러므로 몸이 시키는 슬픔.

 

  우리는 종종 들리는 것도 아니고 들리지 않는 것도 아닌 세계에 갇힐 때가 있다. ‘그런 줄 알았지라는 말처럼 무책임하고 지독한 혐오의 말이 또 어디 있는가. 무엇인가가 아름다움으로 지정될 때 아름다움 밖의 것들은 종종 자기혐오가 되기도 한다.

 

하고 싶은 것을 다 해서 해야 할 것을 할 수 없게 되면 남은 것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을 하게 되는 것.

 

  그녀의 붉은 립스틱이 그러하고 허리를 꼿꼿하게 펴게 하는 나의 붉은 힐(stiletto heel)이 그러하다. 여기저기에서 위층 그녀인 척 하는, 그녀인 듯한 그녀들과 마주친다. 그녀들 또한 아래층의 나를 알아볼 테지만 절대로 아는 척하는 일은 없다. 우리는 분리될 수 있을까? 모든 감정은 통정이다.

 

뱉자마자 낡아지는 말. 처음, 우리, 믿음 그리고 초콜렛.

 

  때때로 그녀와 내가 헷갈린다. 짙은 선글라스와 붉은 립스틱은 무의식의 지배. 유한한 존재로서 한계를 의식한다고 해도 그것은 결코 범주 안에서의 무한일 뿐. 그녀와 내가 품은 이데아는 실재를 피하기 위한 도피처로써의 이데아가 아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달콤한 내 힐(stiletto heel) 역시 그러하므로.

 

그러므로, 낙타는 묶여 있던 밤을 기억한다.

 

  힐 밖으로 풀려도 나는, 그녀의 손을 잡고 한낮을 벗어날 수가 없다. 실재를 피하기 위한 필사적인 시도들 사이로 무턱대고 밤이 몰려올 것을 알기 때문이다. 동일체로 묶여있는 것들의 뒷모습은 눈물겹다. 그러나, 그녀와 나는 아니 나는, 아니 그녀는 반드시 묶여 있던 지난밤의 기억을 끊어낼 것이다.

 

 


오늘사진.jpg

 

2006서시로 등단

시집으로나비야, 나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7520
1243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11:56 13
1242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11:51 13
1241 꽃이 지는 일 / 배홍배 관리자 05-23 166
1240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05-23 107
1239 봄비 / 정한용 관리자 05-18 535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451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327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396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368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513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388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695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602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595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597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632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563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772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569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854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775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1293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836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916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837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089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990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038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950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145
1213 봄비 / 안도현 (1) 관리자 04-23 1561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1324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1208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1239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1191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1345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1197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1354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1130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1546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1340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1396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1452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1250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1233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1430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1607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1536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1516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14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