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2-26 13:25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93  

무명시인

 

  함명춘

 

 

그는 갔다 눈도 추운 듯 호호 손을 불며 내리는 어느 겨울,

가진 것이라곤 푸른 노트와 몇 자루의 연필밖엔 없었던

난 그가 연필을 내려놓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아니, 한 두어 번 부러진 연필을 깎을 때였을까

그가 연필을 들고 있을 때만큼은 언제나

바나나 같은 향기가 손에 와 잡히곤 하였다

그는 마을 어귀 가장 낮은 집에서 살고 있었다

마당엔 잎이 무성한 나무 한 그루가 서 있었다

밤낮없이 그는 푸른 노트에 무언가를 적어넣었다. 그러면

나비와 새 들이 하늘에서 날아와 읽고 돌아가곤 했다

그런 그를 사람들은 시인이라고 불렀다 하지만

그가 어디에서 왔는지 이름은 뭔지 아무도 알 수 없었다

인기척이라곤 낙엽 같은 노트를 찢어대는 소리일 뿐

아니, 밤보다 깊은 울음소릴 몇 번 들은 적이 있었을까

난 그의 글을 읽어본 적이 없다 하기야

나무와 새와 바람과 별 들이 그의 유일한 독자였으니

세상을 위해 쓴 게 아니라 세상을 버리기 위해 쓴 시처럼

난 그가 집 밖을 나온 것을 본 적이 없다

잠자는 것을 본 적이 없다 먹는 것도 본 적이 없다

밤낮없이 그는 푸른 노트에 무언가를 자꾸 적어넣었다

더이상 쓸 수 없을 만큼 연필심이 다 닳았을 때

담벼락에 도무지 읽을 수 없는 몇 줄의 시를 새겨넣고

그는 갔다 눈도 추운 듯 호호 손을 불며 내리는 어느 겨울

끝내 그의 마지막 시는 세상 사람들을 감동시키지 못했다

그 몇 줄의 시를 읽을 수 있는 것들만 주위를 맴돌았다

어떤 날은 바람과 구름이 한참을 읽다가 무릎을 치며 갔다

누군가는 그 글이 그가 이 세상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발표한 시라 하고

또 누군가는 그건 글도 시도 아니라고 했지만

더이상 아무도 귀에 담지 않았다

그가 떠난 집 마당, 한 그루 나무만 서 있을 뿐

도무지 읽을 수 없는 몇 줄의 시처럼 세월이 흘러갔다, 흘러왔다

 

함명춘 시집 무명시인에서

 


 

hammyoungchoon-150.jpg

강원도 춘천 출생

서울예술대학 문창과 졸업

1991<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

시집 빛을 찾아 나선 나뭇가지』 『무명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41315
1368 정어리 정어리 떼 / 이정란 관리자 09-21 172
1367 모종의 날씨 / 김 언 관리자 09-21 178
1366 블루홀 / 이병철 관리자 09-20 230
1365 조치원을 지나며 / 송유미 관리자 09-20 224
1364 자주 찾아 뵈올께요 / 문도채 관리자 09-19 281
1363 부분은 전체보다 크다 / 임동확 관리자 09-19 234
1362 스물하나 / 정한아 관리자 09-18 326
1361 문득 그런 모습이 있다 / 이성복 관리자 09-18 348
1360 꽃의 최전선 / 정하해 관리자 09-17 375
1359 손바닥 성지 / 길상호 관리자 09-17 310
1358 누군가 나를 읽고 있다 / 배영옥 관리자 09-12 822
1357 그해 봄 서정춘 만세가 있었네 / 맹문재 관리자 09-12 495
1356 능소화 / 김주대 관리자 09-10 701
1355 분실된 기록 / 이제니 관리자 09-10 624
1354 바다 / 백 석 관리자 09-07 952
1353 상수리나무 아래 / 나희덕 관리자 09-07 731
1352 몇 겹의 사랑 / 정 영 관리자 09-06 810
1351 흐르는 거리 / 윤동주 관리자 09-06 797
1350 도라지꽃 비화 / 허영숙 관리자 09-05 732
1349 사슴공원에서 / 고영민 관리자 09-05 630
1348 말 / 장승리 관리자 09-04 761
1347 슬픔이 없는 십오 초 / 심보선 관리자 09-04 744
1346 가을의 소원 / 안도현 관리자 09-03 1011
1345 옛 공터 / 이사라 관리자 09-03 700
1344 시소에 앉아 귓속의 이야기를 듣네 / 박정석 관리자 08-31 830
1343 그날의 하루를 만난 오늘 하루 / 김길녀 관리자 08-31 844
1342 섬진강 / 최정신 관리자 08-30 894
1341 여름 궁전 / 성영희 관리자 08-30 810
1340 바람을 읽는 밤 / 박주택 관리자 08-29 989
1339 금대암에서 압축파일을 풀다 / 정태화 관리자 08-29 717
1338 가을 산녘 / 구재기 관리자 08-28 1025
1337 시인들을 위한 동화 / 한명희 관리자 08-28 826
1336 서봉氏의 가방 / 천서봉 관리자 08-27 803
1335 말년.10 / 하종오 관리자 08-27 851
1334 사과의 시간 / 최승철 관리자 08-24 1078
1333 8월의 축제 / 박해옥 관리자 08-24 969
1332 2인용 소파 / 채수옥 관리자 08-23 1048
1331 아껴둔 패 / 양현근 관리자 08-23 1116
1330 이슬 / 손진은 관리자 08-22 1127
1329 마음밭의 객토작업 / 최상호 관리자 08-22 919
1328 가지치기 / 김기택 관리자 08-21 1101
1327 푸르다 / 양문규 관리자 08-21 1062
1326 발해로 가는 저녁 / 정윤천 관리자 08-20 953
1325 천적 / 김학중 관리자 08-20 959
1324 딱새의 작은 고추 / 김상미 관리자 08-16 1225
1323 자정의 심리학자 / 최서진 관리자 08-16 1063
1322 뿌리의 생각 / 최금진 관리자 08-14 1258
1321 악몽은 밤에 더 번성하죠 / 장석주 관리자 08-14 1079
1320 코너 / 정영효 관리자 08-10 1153
1319 늪의 입구 / 연왕모 관리자 08-10 1124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80.96.15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