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6-20 09:51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12  

[2015 영주신춘문예 시부문 당선작]

  

재봉골목

 

    최연수

 

시접 좁은 집들이 답답한 그림자를 벗어놓은 골목

봄볕이 은밀한 속살까지 훔쳐보자

눈치 빠른 꽃다지가 보도블록 틈으로

한 뼘 여유분을 풀어놓는다

걸음들이 서둘러 시침과 박음질을 오가고

안경 쓴 민들레가 골목입구부터 노란 단추를 채운다

  

꼬박 달려온 노루발이 숨을 고르는

지퍼 풀린 시간

바짝 죄던 마감이 커피를 뽑아 내리면

잠시 농담 속을 서성이는 슬리퍼들이 붉은 입술을 찍는다

  

고단한 품이 넘쳐 돌려막기에 바쁜 카드들

골목이 느릿느릿 바람 쐬러 나가면

쪽창을 열어젖힌 채 갖가지 공정에 바쁜 꽃밭,

마감에 채 눈꼽을 떼지 못한 꽃도 있다

  

뒤집은 오후에 납기일을 접어 넣고 체불을 오버로크해도

자꾸만 뜯어지는 생의 밑단들

한 톨 한 톨 땀방울을 꿰면

낡은 목장갑처럼 올 풀린 하루도 말끔해질까

  

손이 입을 먹여 살리는 골목

날짜는 지문 닳은 둥근 거울 속에서 풀리고

한겨울 맥문동처럼 쳐져있던 사람들 다시,

하청으로 일어선다

   

[당선소감]

가 곁이 된지 오래입니다.

껴안고 쓰다듬어 키웠지만 늘 이름 하나 붙여주지 못했습니다.

 

유산流産된 생각들은 어디론가 구름처럼 흘러갔습니다.

수없이 만났던 좌절, 제게 주어진 무게를 습작이란 이름으로 위로했습니다.

문턱에서 다음을 기약하며 돌아서야만 했습니다.

끝이 없는 터널에서 다짐으로 출구를 향해 걸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기쁘고 감사한 시간입니다.

이제 이름 하나 붙여 세상으로 보냅니다.

기도로 힘을 주신 마경덕 선생님, 숨 가쁜 길에서 손을 맞잡아준 문우님들 고맙습니다.

심지에 불을 붙여주신 심사위원님과 귀한 자리를 마련해준 영주일보에 감사드립니다.

긴 시간 믿고 기다려준 가족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며 다시, 겸손하고 치열하게 시의 길을 가겠습니다.

 

 

 최연수.jpg

 

2015<영주일보> 신춘문예 당선

2015시산맥등단

7회 철도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41361
1368 정어리 정어리 떼 / 이정란 관리자 09-21 259
1367 모종의 날씨 / 김 언 관리자 09-21 256
1366 블루홀 / 이병철 관리자 09-20 282
1365 조치원을 지나며 / 송유미 관리자 09-20 280
1364 자주 찾아 뵈올께요 / 문도채 관리자 09-19 340
1363 부분은 전체보다 크다 / 임동확 관리자 09-19 284
1362 스물하나 / 정한아 관리자 09-18 375
1361 문득 그런 모습이 있다 / 이성복 관리자 09-18 401
1360 꽃의 최전선 / 정하해 관리자 09-17 422
1359 손바닥 성지 / 길상호 관리자 09-17 355
1358 누군가 나를 읽고 있다 / 배영옥 관리자 09-12 872
1357 그해 봄 서정춘 만세가 있었네 / 맹문재 관리자 09-12 539
1356 능소화 / 김주대 관리자 09-10 749
1355 분실된 기록 / 이제니 관리자 09-10 675
1354 바다 / 백 석 관리자 09-07 1007
1353 상수리나무 아래 / 나희덕 관리자 09-07 781
1352 몇 겹의 사랑 / 정 영 관리자 09-06 855
1351 흐르는 거리 / 윤동주 관리자 09-06 844
1350 도라지꽃 비화 / 허영숙 관리자 09-05 778
1349 사슴공원에서 / 고영민 관리자 09-05 673
1348 말 / 장승리 관리자 09-04 807
1347 슬픔이 없는 십오 초 / 심보선 관리자 09-04 790
1346 가을의 소원 / 안도현 관리자 09-03 1061
1345 옛 공터 / 이사라 관리자 09-03 742
1344 시소에 앉아 귓속의 이야기를 듣네 / 박정석 관리자 08-31 875
1343 그날의 하루를 만난 오늘 하루 / 김길녀 관리자 08-31 889
1342 섬진강 / 최정신 관리자 08-30 942
1341 여름 궁전 / 성영희 관리자 08-30 853
1340 바람을 읽는 밤 / 박주택 관리자 08-29 1035
1339 금대암에서 압축파일을 풀다 / 정태화 관리자 08-29 759
1338 가을 산녘 / 구재기 관리자 08-28 1071
1337 시인들을 위한 동화 / 한명희 관리자 08-28 872
1336 서봉氏의 가방 / 천서봉 관리자 08-27 844
1335 말년.10 / 하종오 관리자 08-27 894
1334 사과의 시간 / 최승철 관리자 08-24 1121
1333 8월의 축제 / 박해옥 관리자 08-24 1010
1332 2인용 소파 / 채수옥 관리자 08-23 1093
1331 아껴둔 패 / 양현근 관리자 08-23 1162
1330 이슬 / 손진은 관리자 08-22 1172
1329 마음밭의 객토작업 / 최상호 관리자 08-22 963
1328 가지치기 / 김기택 관리자 08-21 1145
1327 푸르다 / 양문규 관리자 08-21 1107
1326 발해로 가는 저녁 / 정윤천 관리자 08-20 999
1325 천적 / 김학중 관리자 08-20 1003
1324 딱새의 작은 고추 / 김상미 관리자 08-16 1271
1323 자정의 심리학자 / 최서진 관리자 08-16 1108
1322 뿌리의 생각 / 최금진 관리자 08-14 1302
1321 악몽은 밤에 더 번성하죠 / 장석주 관리자 08-14 1126
1320 코너 / 정영효 관리자 08-10 1197
1319 늪의 입구 / 연왕모 관리자 08-10 1172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81.150.27'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