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3-13 15:1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33  

쇄를 채우다

 

이윤숙

 

현관에 양말을 벗어 놓았다

아니, 벗었다기보다 족쇄를 풀어 놓았다

풀려 늘어진 발목 아래로 급하게 빠져나오지 못한

앞발과 뒷발이 뛰고 있었다

금방이라도 사라질 듯

짧은 보폭으로 보아 많이도 달그락거렸다

지문인식기가 열어주지 않으면 해고라던 월가의 어떤 사람처럼

족쇄는 더 큰 족쇄를 채우길 원했을 것이다

억지로 풀려면 더 조여오는 것이

족쇄라 했던가

다 퇴근한 텅 빈 사무실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밑바닥을 더듬었을 것이다

걷다가 돌아오지 못한 것들에게

묻고 또 묻다 퉁퉁 부운 쇳내를 삼키고 집으로 달려오는 길

얼마나 급했을까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벗어버린 젖은 양말

채 마르기도 전 성근 발바닥이 훔쳐보던 내가 손을 내밀자

꺼내놓는다

내일의 족쇄를

 

 


이윤숙시인.jpg

 

1961년 충남 출생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광명전국신인문학상 수상

 

==========================

시마을에서 오랫동안 활동해 오신 이윤숙 시인께서

2017년 2월 발표한 충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에서 시 '흑임자'로

당선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문운을 기원합니다 

 

흑임자

 

이윤숙

 

 

도리깨가 공중돌기로

사내의 뒤통수를 내리쳤다

사내가 쓰러지고

바싹 마른 주머니가 솟구치며 털린다

여름내 땡볕에서 품팔이한 쌈짓돈

비 맞은 날에도 바람맞은

날에도 쉬지 않고 일을 해서 모은 돈

닳아 동그랗게 말린 돈

속이 타서 까맣게 쩐 돈

뼈가 부서지도록

움켜지지만 속절없이

도리깨 손바닥에 돈이 다 털리고 있다

사채보증으로

전답 다 팔아넘긴 아버지 본적 있다

부러지고 찢어지고

월세방이 깻대처럼 버려졌던 날

아버지 눈물 같은 돈

나는 시퍼런 깔판 위에 소복하게 쌓인

돈다발을 채로 걸러 자루에 담았다

한 줌 쥐어 주르륵 세어보는

향긋한 아버지 땀 냄새가 뼛속 깊이 스민다

 

-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작

 

<심사평>

 

"삶의 애환, 서정적으로 표현"

 

 

충청일보 정유년 신춘문예 응모작품들은 그 역사만큼이나 질감이 풍성했다.

시 시조의 응모 작품만 해도 500여 편에 이르고 전국은 물론 해외에서 까지 참여했다.

그러나 양에 비해 작품 수준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시나 시조의 작품 뿌리는 율격이며 탁월한 상상력이 꽃이다. 간결하면서도 내용이 충실하고 서정과 철학이 담겨있어야 한다.

이것이 현대시의 근간이며 생명력이다.

이런 관점에서 이번 응모 작품들은 자신의 개성을 살린 심안이 아닌 관념이나 감상에 치우친 작품이 많았다. 간결하면서도 전달력 있고 사고력있는 작품을 기대했으나 이에 미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응모 작품 중 몇 편은 삶의 체험을 생생한 감각으로 녹여냈고 현대 사회의 어려움을 따뜻한 긍정의 힘으로 극복해 나가도록 표현해 냈다.

 

그 중 맨 윗자리를 차지한 이윤숙님의 '흑임자'는 시 전체를 아우르는 몰입과 함축성, 주체화가 잘 녹아 있었다.

 

흑임자(검은깨)를 주제로 삶의 애환을 서정적으로 잘 표현해 냈다. 손에 움켜쥐어 보려고 하지만 속절없이 쏟아져버리는 물질의 속성을 잘 그려냈다.

 

이밖에도 최종 심사에 올랐던 박지현님의 '족적', 박민서님의 '구유'등의 좋은 작품들이 돋보였다.

 

[심억수 시인/유제완 시인·수필가]

 

<당선소감 / 이윤숙>

 

당선 소식을 듣는 순간 놀라 봄이 철퍼덕 사무실 안으로 떨어졌습니다. 나뭇가지에서 새순이 돋고 주먹을 불끈 죈 산수유가 피고 개나리가피고 진달래가 피고 냉이 씀바귀 꽃다지 깨알처럼 웃습니다.

 

번지는 마구 번지는 봄은 이 세계의 마지막처럼 한꺼번에 녹아내렸습니다.

 

내 가슴으로 녹아내렸습니다.

 

어느 날 내게 녹아 든 깨 꼬투리에서 아버지 삶의 내력을 보았습니다. 앙상하게 마른 삶의 내력이 씨앗이 되어 내게로 박혀버린 이 시 쓰기가 하나둘 여물 때마다 꼬투리를 통과하는 햇살이 내 삶이 묻혀준 색깔이라 생각했습니다.

 

연보랏빛 깨꽃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여준 씨앗들.

 

나는 또 이 씨앗을 심을 겁니다.

 

싹이 돋고 잘 키운 가을 어디쯤 사내의 뒤통수를 내리쳐 쓰러트릴 겁니다.

 

그 사내가 그렇게 움켜쥐고 싶어 했던 검게 쩐 돈 한 자루 모아 주르륵 세어보는, 고소한 땀 냄새를 맡을 겁니다.

 

아버지의 냄새를 하늘 어딘가에서 지켜보고 계실 아버지께 이 영광을 돌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늘 곁에서 응원해주는 남편과 시험 준비로 바쁜 아들 경준이, 프랑스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딸 경민이 고맙고 시마을 동인 시인님들 감사합니다.

 

부족한 저의 글을 뽑아주신 심사위원님들께도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것처럼 생활에서 씨앗을 얻겠습니다. 지금 이 마음 초심을 잃지 않은 열심히 노력하는 시인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2784
910 백지 위의 유목민 / 김석환 관리자 08:49 42
909 조개가 꽃핀다 / 김승해 관리자 08:46 38
908 슬픔을 가늠하다 / 서화성 관리자 06-28 131
907 발자국 레퀴엠 / 서상권 관리자 06-28 100
906 정미소처럼 늙어라 / 유강희 관리자 06-27 172
905 압정의 형식 / 양아정 관리자 06-27 148
904 바람의 리허설 / 양윤식 관리자 06-23 400
903 우리들이 지나가는 흔적 / 박현솔 관리자 06-22 472
902 도고 도고역 / 류외향 관리자 06-22 312
90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관리자 06-21 406
900 뒤 / 표성배 관리자 06-21 354
899 사물들이 존재하는 방식 / 고현정 관리자 06-20 420
898 나무의 밀교 / 권영준 관리자 06-20 374
897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 하여진 관리자 06-19 389
896 마음에서 나와 다시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 한성례 관리자 06-19 391
895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 장승리 관리자 06-16 558
894 여름날의 팡파르 / 박해옥 관리자 06-16 510
893 옆구리 / 이해존 관리자 06-15 580
892 달 오르는 소리 / 이영균 관리자 06-15 563
891 비어 하늘 가득하다 / 권도중 관리자 06-14 568
890 조롱박 / 진혜진 (1) 관리자 06-14 536
889 정선 여자 / 함명춘 관리자 06-13 556
888 문득, 나비 / 최연수 (2) 관리자 06-13 647
887 장미꽃을 해부하다 / 김용두 관리자 06-12 592
886 희미해진 심장으로 / 서윤후 관리자 06-12 570
885 살구 봅시다 / 이시향 (1) 관리자 06-09 699
884 꽃의 체온 / 전비담 관리자 06-09 716
883 산죽 아래 / 박 일 관리자 06-07 747
882 사랑 1 / 윤석호 관리자 06-07 814
881 껍데기의 사랑 / 정유화 관리자 06-05 838
880 뚝 / 최영규 관리자 06-05 760
879 부서진 오이 / 김향미 관리자 06-02 873
878 제비꽃 꽃잎 속 / 김명리 관리자 06-02 897
877 이후 / 정윤천 관리자 06-01 886
876 또 다른 사막 / 서대선 관리자 06-01 848
875 덕혜 스님 / 이수행 관리자 05-31 876
874 조각보 / 신준수 관리자 05-31 836
873 팔각의 방 / 장선희 관리자 05-30 885
872 봄 알레르기 / 서연우 관리자 05-30 848
871 강을 건너간다 / 이화영 관리자 05-29 980
870 빗방울 펜던트 / 이 안 관리자 05-29 911
869 큐브 / 안 민 관리자 05-26 997
868 어머니가 가볍다 / 이승하 (2) 관리자 05-26 1064
867 귀가 / 하 린 관리자 05-25 1112
866 나무가 견디는 법 / 김 락 관리자 05-25 1111
865 손바닥으로 읽는 태초의 아침 / 이 령 관리자 05-24 1139
864 호박잎 그늘을 사랑하네 / 심우기 관리자 05-24 1047
863 5의 기술 / 최서진 관리자 05-23 1068
862 예니세이 강가에 서 있었네 / 박소원 관리자 05-23 996
861 가장 멀리서 오는 지금 / 임 봄 관리자 05-22 118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