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3-13 15:1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46  

쇄를 채우다

 

이윤숙

 

현관에 양말을 벗어 놓았다

아니, 벗었다기보다 족쇄를 풀어 놓았다

풀려 늘어진 발목 아래로 급하게 빠져나오지 못한

앞발과 뒷발이 뛰고 있었다

금방이라도 사라질 듯

짧은 보폭으로 보아 많이도 달그락거렸다

지문인식기가 열어주지 않으면 해고라던 월가의 어떤 사람처럼

족쇄는 더 큰 족쇄를 채우길 원했을 것이다

억지로 풀려면 더 조여오는 것이

족쇄라 했던가

다 퇴근한 텅 빈 사무실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밑바닥을 더듬었을 것이다

걷다가 돌아오지 못한 것들에게

묻고 또 묻다 퉁퉁 부운 쇳내를 삼키고 집으로 달려오는 길

얼마나 급했을까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벗어버린 젖은 양말

채 마르기도 전 성근 발바닥이 훔쳐보던 내가 손을 내밀자

꺼내놓는다

내일의 족쇄를

 

 


이윤숙시인.jpg

 

1961년 충남 출생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광명전국신인문학상 수상

 

==========================

시마을에서 오랫동안 활동해 오신 이윤숙 시인께서

2017년 2월 발표한 충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에서 시 '흑임자'로

당선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문운을 기원합니다 

 

흑임자

 

이윤숙

 

 

도리깨가 공중돌기로

사내의 뒤통수를 내리쳤다

사내가 쓰러지고

바싹 마른 주머니가 솟구치며 털린다

여름내 땡볕에서 품팔이한 쌈짓돈

비 맞은 날에도 바람맞은

날에도 쉬지 않고 일을 해서 모은 돈

닳아 동그랗게 말린 돈

속이 타서 까맣게 쩐 돈

뼈가 부서지도록

움켜지지만 속절없이

도리깨 손바닥에 돈이 다 털리고 있다

사채보증으로

전답 다 팔아넘긴 아버지 본적 있다

부러지고 찢어지고

월세방이 깻대처럼 버려졌던 날

아버지 눈물 같은 돈

나는 시퍼런 깔판 위에 소복하게 쌓인

돈다발을 채로 걸러 자루에 담았다

한 줌 쥐어 주르륵 세어보는

향긋한 아버지 땀 냄새가 뼛속 깊이 스민다

 

-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작

 

<심사평>

 

"삶의 애환, 서정적으로 표현"

 

 

충청일보 정유년 신춘문예 응모작품들은 그 역사만큼이나 질감이 풍성했다.

시 시조의 응모 작품만 해도 500여 편에 이르고 전국은 물론 해외에서 까지 참여했다.

그러나 양에 비해 작품 수준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시나 시조의 작품 뿌리는 율격이며 탁월한 상상력이 꽃이다. 간결하면서도 내용이 충실하고 서정과 철학이 담겨있어야 한다.

이것이 현대시의 근간이며 생명력이다.

이런 관점에서 이번 응모 작품들은 자신의 개성을 살린 심안이 아닌 관념이나 감상에 치우친 작품이 많았다. 간결하면서도 전달력 있고 사고력있는 작품을 기대했으나 이에 미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응모 작품 중 몇 편은 삶의 체험을 생생한 감각으로 녹여냈고 현대 사회의 어려움을 따뜻한 긍정의 힘으로 극복해 나가도록 표현해 냈다.

 

그 중 맨 윗자리를 차지한 이윤숙님의 '흑임자'는 시 전체를 아우르는 몰입과 함축성, 주체화가 잘 녹아 있었다.

 

흑임자(검은깨)를 주제로 삶의 애환을 서정적으로 잘 표현해 냈다. 손에 움켜쥐어 보려고 하지만 속절없이 쏟아져버리는 물질의 속성을 잘 그려냈다.

 

이밖에도 최종 심사에 올랐던 박지현님의 '족적', 박민서님의 '구유'등의 좋은 작품들이 돋보였다.

 

[심억수 시인/유제완 시인·수필가]

 

<당선소감 / 이윤숙>

 

당선 소식을 듣는 순간 놀라 봄이 철퍼덕 사무실 안으로 떨어졌습니다. 나뭇가지에서 새순이 돋고 주먹을 불끈 죈 산수유가 피고 개나리가피고 진달래가 피고 냉이 씀바귀 꽃다지 깨알처럼 웃습니다.

 

번지는 마구 번지는 봄은 이 세계의 마지막처럼 한꺼번에 녹아내렸습니다.

 

내 가슴으로 녹아내렸습니다.

 

어느 날 내게 녹아 든 깨 꼬투리에서 아버지 삶의 내력을 보았습니다. 앙상하게 마른 삶의 내력이 씨앗이 되어 내게로 박혀버린 이 시 쓰기가 하나둘 여물 때마다 꼬투리를 통과하는 햇살이 내 삶이 묻혀준 색깔이라 생각했습니다.

 

연보랏빛 깨꽃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여준 씨앗들.

 

나는 또 이 씨앗을 심을 겁니다.

 

싹이 돋고 잘 키운 가을 어디쯤 사내의 뒤통수를 내리쳐 쓰러트릴 겁니다.

 

그 사내가 그렇게 움켜쥐고 싶어 했던 검게 쩐 돈 한 자루 모아 주르륵 세어보는, 고소한 땀 냄새를 맡을 겁니다.

 

아버지의 냄새를 하늘 어딘가에서 지켜보고 계실 아버지께 이 영광을 돌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늘 곁에서 응원해주는 남편과 시험 준비로 바쁜 아들 경준이, 프랑스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딸 경민이 고맙고 시마을 동인 시인님들 감사합니다.

 

부족한 저의 글을 뽑아주신 심사위원님들께도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것처럼 생활에서 씨앗을 얻겠습니다. 지금 이 마음 초심을 잃지 않은 열심히 노력하는 시인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4827
972 껌 / 이승리 관리자 08:58 91
971 감응 / 양현주 관리자 08:52 64
970 가문동 편지 / 정군칠 관리자 08-14 600
969 별 / 조은길 (1) 관리자 08-14 533
968 나나가 사랑한 / 권기만 (1) 관리자 08-11 590
967 바람의 사거리 / 박은석 (1) 관리자 08-11 592
966 무릎이 무르팍이 되기 위해서 / 이문숙 관리자 08-10 466
965 도깨비 멸종에 관한 보고서 / 이동재 관리자 08-10 439
964 독서의 시간 / 심보선 관리자 08-08 632
963 모래시계 / 신용목 관리자 08-08 593
962 사라진 것들은 어디쯤에서 고이나 / 오 늘 관리자 08-04 864
961 잔고 부족 / 이동우 관리자 08-04 833
960 그냥 그대로 흘렀으면 좋겠네 / 배창환 관리자 08-03 801
959 형상기억 / 백미아 관리자 08-03 685
958 계란과 스승 / 이재무 관리자 08-02 765
957 정오의 의식 / 김기형 관리자 08-02 704
956 그림자 반성 / 하종오 관리자 08-01 766
955 반듯한 슬픔 / 전 향 관리자 08-01 779
954 구름 / 손창기 관리자 07-31 804
953 그림자에 등을 기댄다 / 안효희 관리자 07-31 732
952 민들레하우스 / 엄원태 (1) 관리자 07-28 904
951 미조리 가는 길 / 오인태 관리자 07-28 800
950 여름 / 이시영 관리자 07-27 1037
949 조각달을 보면 홍두깨로 밀고 싶다 / 이인철 관리자 07-27 797
948 불혹의 구두 / 하재청 관리자 07-26 885
947 귀가 / 한길수 관리자 07-26 855
946 꽃은 꽃이어야 꽃이다 / 장종권 관리자 07-25 964
945 석류의 분만기 / 정석봉 관리자 07-25 837
944 '있다'와 '없다' 사이로 양떼를 몰고 / 윤석산 관리자 07-24 889
943 바람, 난 / 윤지영 관리자 07-24 937
942 귀갓길 / 윤병무 관리자 07-21 1039
941 나프탈렌 / 이 산 관리자 07-21 926
940 물총새 사랑법 / 배찬희 관리자 07-20 1024
939 사막을 건너는 법 / 김지훈 관리자 07-20 1007
938 근황 / 윤임수 관리자 07-19 1085
937 나의 사랑 단종 / 유현서 관리자 07-19 1001
936 검은등뻐꾸기의 울음 / 임 보 관리자 07-18 1029
935 초여름에서 늦봄까지 / 홍해리 관리자 07-18 1033
934 현관문은 블랙홀이다 / 남상진 관리자 07-17 1047
933 사랑한다 / 조하혜 관리자 07-17 1180
932 거울 속의 잠 / 정한아 관리자 07-14 1222
931 내 사랑 물먹는 하마 / 정태화 관리자 07-14 1119
930 여우속눈썹 / 수피아 관리자 07-13 1210
929 슬 / 나병춘 관리자 07-13 1154
928 고추잠자리 / 박수서 관리자 07-12 1214
927 땅 위를 기어가는 것들에는 / 김영남 관리자 07-12 1151
926 괜찮아 / 한 강 관리자 07-11 1425
925 찰칵 / 오세영 관리자 07-11 1220
924 마지막 고스톱 / 이영식 관리자 07-10 1235
923 우리는 우리의 몰락 앞에 유적이라 이름 붙이고 / 신혜정 관리자 07-10 117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