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3-15 14:2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01  

래는 강에서 죽었을까

 

제리안

 

 

검은 타일이 모래사장처럼 깔려 있는

욕실에서 옷을 벗는다.

물이끼로 얼룩진 거울 속 검푸른 등

유난히 배만 하얀 나는

자라도, 자라도 언제까지나 너에겐 꼬마 향고래

잃어버린 미끈한 발을 욕조에 담그고

어느새 난 바다에 잠겨 있다. 눈썹 위로 비가 내리고

깊이를 알 수 없는 너에게로 가기 전 숨을 고른다.

어둑어둑 검어지는 천장엔 물병자리

눈물의 수압을 밀어내며 꼬리지느러미를

힘껏 펼치는 이유를 넌 아니,

텔레파시 같은 건 이제 말을 듣지 않아

난 길을 잃고 점점 얕아지는 물길조차

눈치채지 못한 채 믿었던 꼬리지느러미조차

너의 시간은 역류하지 못한다.

힘을 다해 마지막 초음파를 쏘아올리고,

이제 나는 달려간다.

뭍이 다가오고 등에 새겨진 파도의 문장이

수면 위로 떠오를 때 울컥 토해낸 바다,

숨소리 잦아든다.

 

-시집 고래는 왜 강에서 죽었을까에서

 

 

제미정.jpg

본명 제미정

1979년 서울 출생

2006문학바탕신인상 수상

시집으로 고래는 왜 강에서 죽었을까

 


SONG병호 17-03-24 10:01
 
멋진 시입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0656
838 누들 로드 / 김택희 관리자 04-28 136
837 구겨짐에 대하여 / 박제영 관리자 04-28 121
836 금강경을 읽는 오월 / 정동철 관리자 04-27 157
835 유리 공장 / 이영주 관리자 04-27 136
834 고인돌별자리는 5천년 전부터 너를 기다린다 / 박제천 관리자 04-26 182
833 사랑한다는 말 1 / 박 용 관리자 04-26 227
832 목백일홍, 그 꽃잎을 / 고영서 관리자 04-25 242
831 고추를 좋아하는 여자 / 이병옥 관리자 04-25 216
830 파천금 / 김길녀 관리자 04-24 217
829 꽃나무 / 이동순 관리자 04-24 257
828 편난운 / 최형심 관리자 04-21 404
827 평강이에게 / 박순호 관리자 04-21 321
826 수상한 계절 / 이권 관리자 04-20 441
825 미아의 시간 / 김윤환 관리자 04-20 351
824 詩作法 / 김점미 관리자 04-19 388
823 빨래 / 김언희 관리자 04-19 409
822 역 / 김승기 관리자 04-18 439
821 너는 내게 너무 깊이 들어왔다 / 곽효환 관리자 04-18 476
820 하늘에서 피워 올리는 꽃 / 최승철 관리자 04-17 488
819 이별의 고고학 / 조현석 관리자 04-17 417
818 사과 / 김금용 관리자 04-13 721
817 소폭의 제왕 / 박미산 관리자 04-13 525
816 지나가는 말 / 이수명 관리자 04-12 696
815 입김 / 박서영 관리자 04-12 556
814 무허가 / 송경동 관리자 04-11 609
813 나는, / 한영옥 관리자 04-11 634
812 물의자에 앉아 / 신영배 관리자 04-10 627
811 크레바스 / 문혜진 관리자 04-10 591
810 호텔 스톡홀름 3 / 곽은영 관리자 04-07 630
809 너는 나로, 나는 너로 만날 때 / 김명철 관리자 04-07 724
808 산벚꽃을 보며 / 전재승 관리자 04-06 867
807 소금의 말 / 이인평 관리자 04-06 693
806 천남성을 먹다 / 김창균 관리자 04-05 654
805 절반의 미각 / 박기동 관리자 04-05 670
804 다행한 일 / 류미야 관리자 04-04 852
803 다정과 다감 / 황인찬 관리자 04-04 781
802 목련 / 조 정 관리자 04-03 878
801 봄의 시퀀스 / 김다희 관리자 04-03 796
800 신기루 / 문 정 관리자 03-31 922
799 바닷가 민박집 / 이생진 관리자 03-31 852
798 지는 싸움 / 박일환 관리자 03-30 884
797 꽃이 피는 이유 / 권정우 관리자 03-30 1021
796 미안해요 / 김영탁 관리자 03-28 1022
795 낙타는 제 걸음을 세지 않는다 / 김수우 관리자 03-28 893
794 늦게 온 소포 / 고두현 관리자 03-24 1172
793 봄 바다 / 최정례 (1) 관리자 03-24 1179
792 봄의 환(幻) / 강수 관리자 03-22 1219
791 꽃이 울 때 / 강경호 (1) 관리자 03-22 1250
790 길 위 / 나기철 관리자 03-21 1116
789 어느 저녁 · 4 / 정철웅 (1) 관리자 03-21 10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