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3-28 08:45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54  

미안해요

 

김영탁

 

 

아무리 당신을 껴안아도 마음은 늘

해골을 안는 거 같아요

바람이 뼈 사이로 빠져나가고

늘 허기져서 하얀 소금꽃이 피고

통속적으로, 아무리 사랑한다고 해도

부질없는 건 다 알고 있잖아요

이제 더는 어쩌지 못하여

바람의 종착지까지 달려봤지만,

뙤약볕 염전은 말라가고

겨우 피어난 소금꽃에

미안해요

다시, 바람이 불어온다고요

바람이 바이칼의 눈동자를 후벼 파서

독수리 편으로 보내왔기에

당신이라는 해골에 눈동자를 심었어요

드디어 나의 불꽃을

당신의 눈물로 끌 수 있었네요

잘 자라는 당신을 바라보며

미안해요

 

- 2014시인수첩봄호

 

rla.JPG

 

1960년 경북 예천 출생

1998시안등단

시집 새소리에 몸이 절로 먼 산 보고 인사하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3721
942 귀갓길 / 윤병무 관리자 07-21 167
941 나프탈렌 / 이 산 관리자 07-21 137
940 물총새 사랑법 / 배찬희 관리자 07-20 226
939 사막을 건너는 법 / 김지훈 관리자 07-20 215
938 근황 / 윤임수 관리자 07-19 285
937 나의 사랑 단종 / 유현서 관리자 07-19 241
936 검은등뻐꾸기의 울음 / 임 보 관리자 07-18 278
935 초여름에서 늦봄까지 / 홍해리 관리자 07-18 285
934 현관문은 블랙홀이다 / 남상진 관리자 07-17 311
933 사랑한다 / 조하혜 관리자 07-17 343
932 거울 속의 잠 / 정한아 관리자 07-14 468
931 내 사랑 물먹는 하마 / 정태화 관리자 07-14 391
930 여우속눈썹 / 수피아 관리자 07-13 460
929 슬 / 나병춘 관리자 07-13 422
928 고추잠자리 / 박수서 관리자 07-12 455
927 땅 위를 기어가는 것들에는 / 김영남 관리자 07-12 416
926 괜찮아 / 한 강 관리자 07-11 609
925 찰칵 / 오세영 관리자 07-11 464
924 마지막 고스톱 / 이영식 관리자 07-10 506
923 우리는 우리의 몰락 앞에 유적이라 이름 붙이고 / 신혜정 관리자 07-10 459
922 어머니의 밥상 / 강재현 관리자 07-07 773
921 밥통, 키친크로스 / 한미영 (1) 관리자 07-07 537
920 자갈치시장 / 김금숙 관리자 07-06 630
919 실어증, 싫어증 / 홍철기 관리자 07-06 569
918 송곳니 자국 / 권지현 관리자 07-05 599
917 빈 브래지어 / 권혁제 관리자 07-05 624
916 그 화첩 / 박수현 관리자 07-04 673
915 목사동에서 압록까지 / 권동지 관리자 07-04 585
914 마네킹을 배달하는 퀵서비스맨 / 고성만 관리자 07-03 624
913 비의 요일은 이제 지났다 / 이일림 관리자 07-03 704
912 적막한 자귀나무 / 강세화 관리자 06-30 777
911 꽃과 새 / 신덕룡 (1) 관리자 06-30 819
910 백지 위의 유목민 / 김석환 관리자 06-29 813
909 조개가 꽃핀다 / 김승해 관리자 06-29 798
908 슬픔을 가늠하다 / 서화성 관리자 06-28 857
907 발자국 레퀴엠 / 서상권 관리자 06-28 725
906 정미소처럼 늙어라 / 유강희 관리자 06-27 819
905 압정의 형식 / 양아정 관리자 06-27 772
904 바람의 리허설 / 양윤식 관리자 06-23 1026
903 우리들이 지나가는 흔적 / 박현솔 관리자 06-22 1139
902 도고 도고역 / 류외향 관리자 06-22 889
90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관리자 06-21 1044
900 뒤 / 표성배 관리자 06-21 943
899 사물들이 존재하는 방식 / 고현정 관리자 06-20 1018
898 나무의 밀교 / 권영준 관리자 06-20 963
897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 하여진 관리자 06-19 955
896 마음에서 나와 다시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 한성례 관리자 06-19 990
895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 장승리 관리자 06-16 1146
894 여름날의 팡파르 / 박해옥 관리자 06-16 1112
893 옆구리 / 이해존 관리자 06-15 11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