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3-28 08:45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624  

미안해요

 

김영탁

 

 

아무리 당신을 껴안아도 마음은 늘

해골을 안는 거 같아요

바람이 뼈 사이로 빠져나가고

늘 허기져서 하얀 소금꽃이 피고

통속적으로, 아무리 사랑한다고 해도

부질없는 건 다 알고 있잖아요

이제 더는 어쩌지 못하여

바람의 종착지까지 달려봤지만,

뙤약볕 염전은 말라가고

겨우 피어난 소금꽃에

미안해요

다시, 바람이 불어온다고요

바람이 바이칼의 눈동자를 후벼 파서

독수리 편으로 보내왔기에

당신이라는 해골에 눈동자를 심었어요

드디어 나의 불꽃을

당신의 눈물로 끌 수 있었네요

잘 자라는 당신을 바라보며

미안해요

 

- 2014시인수첩봄호

 

rla.JPG

 

1960년 경북 예천 출생

1998시안등단

시집 새소리에 몸이 절로 먼 산 보고 인사하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6091
1004 진열장의 내력 / 임경섭 관리자 09-15 353
1003 통조림은 유통기한이 문제다 / 이영수 관리자 09-15 273
1002 미움의 힘 / 정낙추 관리자 09-14 354
1001 황혼 / 정남식 관리자 09-14 326
1000 숟가락 / 김 륭 관리자 09-13 393
999 달은 열기구로 떠서 / 김효은 관리자 09-13 308
998 하얀 나무 / 김신영 관리자 09-12 388
997 외상값 갚는 날 / 김회권 관리자 09-12 350
996 당신의 11월 / 김병호 관리자 09-08 643
995 지금 우리가 바꾼다 / 유수연 관리자 09-08 552
994 이별 / 이채영 관리자 09-07 637
993 새처럼 앉다 / 임정옥 관리자 09-07 607
992 천원역 / 이애경 관리자 09-06 518
991 나를 기다리며 / 이윤설 관리자 09-06 569
990 길 위에서 / 김해화 관리자 09-05 679
989 스물 네 살의 바다 / 김정란 관리자 09-05 524
988 온양온천역 왼편 호박다방 / 남궁선 (1) 관리자 09-04 574
987 에스컬레이터의 기법 / 김희업 관리자 09-04 533
986 생가 / 김정환 (1) 관리자 08-31 842
985 둘의 언어 / 김준현 (2) 관리자 08-31 806
984 숲에서 보낸 편지 6 / 김기홍 (1) 관리자 08-30 834
983 무반주 / 김 윤 (2) 관리자 08-30 707
982 滴 / 김신용 관리자 08-29 697
981 간절하게 / 김수열 관리자 08-29 751
980 제조업입니다 / 송기영 (1) 관리자 08-28 715
979 때가 되었다 / 박판식 관리자 08-28 718
978 결빙의 아버지 / 이수익 관리자 08-25 943
977 풋사과의 비밀 / 이만섭 관리자 08-25 929
976 펄펄 / 노혜경 관리자 08-24 911
975 필요한 사람 / 노준옥 관리자 08-24 941
974 바람은 알까? / 안행덕 관리자 08-22 1246
973 배롱나무 / 조두섭 관리자 08-22 1010
972 껌 / 이승리 관리자 08-21 1047
971 감응 / 양현주 관리자 08-21 984
970 가문동 편지 / 정군칠 관리자 08-14 1454
969 별 / 조은길 (1) 관리자 08-14 1428
968 나나가 사랑한 / 권기만 (1) 관리자 08-11 1398
967 바람의 사거리 / 박은석 (1) 관리자 08-11 1435
966 무릎이 무르팍이 되기 위해서 / 이문숙 관리자 08-10 1231
965 도깨비 멸종에 관한 보고서 / 이동재 관리자 08-10 1192
964 독서의 시간 / 심보선 관리자 08-08 1414
963 모래시계 / 신용목 관리자 08-08 1399
962 사라진 것들은 어디쯤에서 고이나 / 오 늘 관리자 08-04 1659
961 잔고 부족 / 이동우 관리자 08-04 1665
960 그냥 그대로 흘렀으면 좋겠네 / 배창환 관리자 08-03 1585
959 형상기억 / 백미아 관리자 08-03 1437
958 계란과 스승 / 이재무 관리자 08-02 1538
957 정오의 의식 / 김기형 관리자 08-02 1450
956 그림자 반성 / 하종오 관리자 08-01 1490
955 반듯한 슬픔 / 전 향 관리자 08-01 15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