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4-03 13:5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46  

목련

 

조 정

 

 

늙은 여승이 나뭇가지 끝에 서서 버스를 기다린다

겨울을 한 해 더 넘겼으니 달라져야겠다

주름이 더 많아져야겠다

급히 잠 개어 일어났으나

물이 차

손을 맑게 씻기 어려웠다

고양이 그림자에 놀란

봄이 급정거하다

한껏 당겨 쥔 우윳빛 바랑 줄을 끊었다

나무 밑이 축축하다

쏟아져 내리니 검붉게 썩어가는 생리대뿐이다

귀가 질긴

봄이 불가불 눈썹 사이로 걸어 들어올 때

가진 등 모조리 밝혀 얼굴을 비춰본 적 있다


조정시인.jpg

  

2000한국일보 신춘문예 등단

시집 이발소 그림처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2756
908 슬픔을 가늠하다 / 서화성 관리자 11:19 77
907 발자국 레퀴엠 / 서상권 관리자 10:37 61
906 정미소처럼 늙어라 / 유강희 관리자 06-27 137
905 압정의 형식 / 양아정 관리자 06-27 121
904 바람의 리허설 / 양윤식 관리자 06-23 382
903 우리들이 지나가는 흔적 / 박현솔 관리자 06-22 443
902 도고 도고역 / 류외향 관리자 06-22 292
90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관리자 06-21 384
900 뒤 / 표성배 관리자 06-21 337
899 사물들이 존재하는 방식 / 고현정 관리자 06-20 403
898 나무의 밀교 / 권영준 관리자 06-20 356
897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 하여진 관리자 06-19 374
896 마음에서 나와 다시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 한성례 관리자 06-19 376
895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 장승리 관리자 06-16 539
894 여름날의 팡파르 / 박해옥 관리자 06-16 492
893 옆구리 / 이해존 관리자 06-15 564
892 달 오르는 소리 / 이영균 관리자 06-15 549
891 비어 하늘 가득하다 / 권도중 관리자 06-14 549
890 조롱박 / 진혜진 (1) 관리자 06-14 521
889 정선 여자 / 함명춘 관리자 06-13 541
888 문득, 나비 / 최연수 (2) 관리자 06-13 634
887 장미꽃을 해부하다 / 김용두 관리자 06-12 577
886 희미해진 심장으로 / 서윤후 관리자 06-12 554
885 살구 봅시다 / 이시향 (1) 관리자 06-09 684
884 꽃의 체온 / 전비담 관리자 06-09 700
883 산죽 아래 / 박 일 관리자 06-07 730
882 사랑 1 / 윤석호 관리자 06-07 799
881 껍데기의 사랑 / 정유화 관리자 06-05 824
880 뚝 / 최영규 관리자 06-05 747
879 부서진 오이 / 김향미 관리자 06-02 859
878 제비꽃 꽃잎 속 / 김명리 관리자 06-02 883
877 이후 / 정윤천 관리자 06-01 869
876 또 다른 사막 / 서대선 관리자 06-01 832
875 덕혜 스님 / 이수행 관리자 05-31 863
874 조각보 / 신준수 관리자 05-31 823
873 팔각의 방 / 장선희 관리자 05-30 873
872 봄 알레르기 / 서연우 관리자 05-30 836
871 강을 건너간다 / 이화영 관리자 05-29 964
870 빗방울 펜던트 / 이 안 관리자 05-29 897
869 큐브 / 안 민 관리자 05-26 983
868 어머니가 가볍다 / 이승하 (2) 관리자 05-26 1051
867 귀가 / 하 린 관리자 05-25 1098
866 나무가 견디는 법 / 김 락 관리자 05-25 1095
865 손바닥으로 읽는 태초의 아침 / 이 령 관리자 05-24 1125
864 호박잎 그늘을 사랑하네 / 심우기 관리자 05-24 1031
863 5의 기술 / 최서진 관리자 05-23 1053
862 예니세이 강가에 서 있었네 / 박소원 관리자 05-23 984
861 가장 멀리서 오는 지금 / 임 봄 관리자 05-22 1168
860 동행 / 이진욱 관리자 05-19 1379
859 얼룩의 자세 / 정다인 관리자 05-19 113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