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5-08 10:0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649  

뜰채 

 

구광렬 

  

우럭회 자 하나를 시킨다

고둥을 이쑤시개로 빼먹는데, 자꾸만 신경이 쓰인다

송선생에게 자릴 바꾸자한다

-왜 꼴 보기 싫은 놈 있어요?

-아니, 거울에 비치는 내가 꼴 보기 싫어서

 

수족관을 마주 보게 된다

멍게와 해삼쪼가리를 집어먹는데자꾸만 신경이 쓰인다

-, 기분 안 좋은 일 있어요?

-아니, 난 기분 좋은 데

기분 좋지 않아 하는 놈이 있어서

 

광어는 바닥에 붙어 있어 눈이 마주치질 않는데

큰 눈알을 한 우럭과는 자꾸만 마주친다

둘의 시선, 가젤영양과 표범 간의 시선 같진 않다

반대일 것 같다

-한 잔 하시죠

-아니, 내가 따라줄게

 

소화가 안 된다

한 알, 한 알, 땅콩을 넘길 때마다 우럭의 눈치를 보게 된다

송선생은 배가 고픈지 얼굴도 들지 않고

성게 알, 소라, 오분자기, 해삼을 게걸스레 먹는다

-여기 오길 잘했죠? 쓰끼다시가 좋잖아요

-아니, 잘 못 왔어

아니, 잘 왔는데, 잘 못 앉은 것 같아

 

주인이 뜰채를 들고 올 때마다 한 마리씩 사라진다

하지만 우럭은 남아있다

표범의 저녁밥이 되리란 걸 알면서도

물가에서 목을 축이는 영양처럼

소주를 잔에다 부어 송선생에게 권하지도 않고 마셔버린다

-아유, 술이 부쩍 느셨네

 

인도양, 대서양, 태평양.

세상 모든 바다는 이어져있다

하지만 그의 바다는 끊겨져있다

그게 내 탓이라는 듯, 있는 힘을 다해 눈동자를 부라린다

-송선생, 다른 걸 먹으면 안 될까? 러시아산 왕게도 있는 것 같은데

-, 대게가 드시고 싶어요? 이미 준비하고 있을 텐데……

-아직 있잖아

-뭐가요?

-우럭

……

-뜰채가 지나갔나 봐요

 

 

구광렬시인.png

1956년 대구 출생

멕시코 국립대학교(UNAM)에서 중남미문학을 공부

1986년 멕시코 문예지 마침표 El Punto에 작품을 발표하며 중남미문단에 등단

한국문단에서는 오월문학상 시 부문 대상 수상 및 현대문학에 작품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시작활동을 시작

한국어 시집으로 슬프다 할 뻔했다』 『불맛

하늘보다 높은 땅(La tierra más alta que el cielo) 팽팽한 줄 위를 걷기(Caminar sobre la cuerda tirante) 등 다수의 스페인어 시집

UNAM 동인상, 멕시코 문협 특별상, 브라질 ALPAS XXI 라틴시인상 International 부문 수상

현재 울산대학교 스페인중남미학과 교수로 재직 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0729
1092 돌사람 / 이 안 관리자 12-15 82
1091 이상한 족속들 / 이시경 관리자 12-15 68
1090 물방울 속으로 / 손진은 관리자 12-14 177
1089 가묘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 주영헌 관리자 12-14 111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2-13 152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2-13 136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375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259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379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366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394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382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454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361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416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418
1076 입술 / 김경후 (1) 관리자 12-01 580
1075 알뜰 함박눈 총판 / 박형권 (1) 관리자 12-01 521
1074 그림 3, 4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 정익진 (1) 관리자 11-30 464
1073 분홍에 가시가 자란다 / 정재분 (1) 관리자 11-30 476
1072 혼잣말, 그 다음 / 함성호 (1) 관리자 11-28 721
1071 보라에 대하여 / 서안나 (1) 관리자 11-28 593
1070 집 / 이선영 (1) 관리자 11-27 653
1069 천돌이라는 곳 / 정끝별 관리자 11-27 579
1068 울타리 / 조말선 관리자 11-24 863
1067 물고기 풍경 / 윤의섭 (1) 관리자 11-24 701
1066 커피 볶는 시간 / 유정이 (1) 관리자 11-23 753
1065 반구대 암각화 / 한국현 (1) 관리자 11-23 618
1064 낙과 / 이덕규 (1) 관리자 11-22 817
1063 시간에 기대어 / 고재종 (1) 관리자 11-22 814
1062 저공비행 / 최형심 관리자 11-21 725
1061 포크송 / 강성은 (1) 관리자 11-21 679
1060 고래가 되는 꿈 / 신동옥 (1) 관리자 11-20 781
1059 야수의 세계 / 서윤후 (1) 관리자 11-20 704
1058 만월 / 송종규 (1) 관리자 11-16 1058
1057 흐린 날의 귀가 / 조 은 (1) 관리자 11-16 971
1056 푸르고 창백하고 연약한 / 조용미 (1) 관리자 11-15 982
1055 耳鳴 / 나희덕 (1) 관리자 11-15 967
1054 검은 징소리 / 장옥관 (1) 관리자 11-14 933
1053 모레이가 물고기를 셉니다 / 김지녀 (1) 관리자 11-14 865
1052 발의 본분 / 조경희 (1) 관리자 11-13 966
1051 실내악 / 정재학 (1) 관리자 11-13 873
1050 별이 우리의 가슴을 흐른다면 / 이근화 관리자 11-10 1335
1049 바람 조율사 / 김유석 관리자 11-10 1086
1048 폭풍 속의 고아들 / 리 산 관리자 11-09 1073
1047 구름의 산수 / 강인한 관리자 11-09 1118
1046 문장리 / 이상인 관리자 11-08 1043
1045 곤계란 / 최금진 관리자 11-08 1003
1044 비파나무 / 이경교 관리자 11-07 1121
1043 살구나무 당나귀 / 송진권 관리자 11-07 10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