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5-08 10:0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16  

뜰채 

 

구광렬 

  

우럭회 자 하나를 시킨다

고둥을 이쑤시개로 빼먹는데, 자꾸만 신경이 쓰인다

송선생에게 자릴 바꾸자한다

-왜 꼴 보기 싫은 놈 있어요?

-아니, 거울에 비치는 내가 꼴 보기 싫어서

 

수족관을 마주 보게 된다

멍게와 해삼쪼가리를 집어먹는데자꾸만 신경이 쓰인다

-, 기분 안 좋은 일 있어요?

-아니, 난 기분 좋은 데

기분 좋지 않아 하는 놈이 있어서

 

광어는 바닥에 붙어 있어 눈이 마주치질 않는데

큰 눈알을 한 우럭과는 자꾸만 마주친다

둘의 시선, 가젤영양과 표범 간의 시선 같진 않다

반대일 것 같다

-한 잔 하시죠

-아니, 내가 따라줄게

 

소화가 안 된다

한 알, 한 알, 땅콩을 넘길 때마다 우럭의 눈치를 보게 된다

송선생은 배가 고픈지 얼굴도 들지 않고

성게 알, 소라, 오분자기, 해삼을 게걸스레 먹는다

-여기 오길 잘했죠? 쓰끼다시가 좋잖아요

-아니, 잘 못 왔어

아니, 잘 왔는데, 잘 못 앉은 것 같아

 

주인이 뜰채를 들고 올 때마다 한 마리씩 사라진다

하지만 우럭은 남아있다

표범의 저녁밥이 되리란 걸 알면서도

물가에서 목을 축이는 영양처럼

소주를 잔에다 부어 송선생에게 권하지도 않고 마셔버린다

-아유, 술이 부쩍 느셨네

 

인도양, 대서양, 태평양.

세상 모든 바다는 이어져있다

하지만 그의 바다는 끊겨져있다

그게 내 탓이라는 듯, 있는 힘을 다해 눈동자를 부라린다

-송선생, 다른 걸 먹으면 안 될까? 러시아산 왕게도 있는 것 같은데

-, 대게가 드시고 싶어요? 이미 준비하고 있을 텐데……

-아직 있잖아

-뭐가요?

-우럭

……

-뜰채가 지나갔나 봐요

 

 

구광렬시인.png

1956년 대구 출생

멕시코 국립대학교(UNAM)에서 중남미문학을 공부

1986년 멕시코 문예지 마침표 El Punto에 작품을 발표하며 중남미문단에 등단

한국문단에서는 오월문학상 시 부문 대상 수상 및 현대문학에 작품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시작활동을 시작

한국어 시집으로 슬프다 할 뻔했다』 『불맛

하늘보다 높은 땅(La tierra más alta que el cielo) 팽팽한 줄 위를 걷기(Caminar sobre la cuerda tirante) 등 다수의 스페인어 시집

UNAM 동인상, 멕시코 문협 특별상, 브라질 ALPAS XXI 라틴시인상 International 부문 수상

현재 울산대학교 스페인중남미학과 교수로 재직 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7448
1022 붉은빛의 거처 / 이병일 관리자 09:05 69
1021 어깨로부터 봄까지 / 김중일 관리자 08:58 65
1020 이마 / 허은실 관리자 10-16 202
1019 달랑, 달랑달랑 / 최찬용 관리자 10-16 165
1018 죽음의 춤 / 윤정구 관리자 10-11 372
1017 담쟁이 / 배영옥 관리자 10-11 347
1016 서른을 훌쩍 넘어 아이스크림 / 서효인 관리자 10-10 246
1015 이상한 나라의 게이트 / 문순영 관리자 10-10 194
1014 토종닭 연구소 / 장경린 관리자 09-28 786
1013 소주 한 병이 공짜 / 임희구 관리자 09-28 740
1012 낯선 선물 / 이선욱 관리자 09-25 924
1011 물속의 계단 / 이기홍 관리자 09-25 751
1010 그 많던 귀신은 다 어디로 갔을까 / 곽효환 관리자 09-22 835
1009 금요일 / 유희경 관리자 09-22 871
1008 돼지가 웃었다 / 구재기 관리자 09-21 807
1007 소소한 운세 / 이선이 관리자 09-21 813
1006 너무 멀어 / 김완수 관리자 09-20 892
1005 진실게임 / 박상수 관리자 09-20 722
1004 진열장의 내력 / 임경섭 관리자 09-15 1004
1003 통조림은 유통기한이 문제다 / 이영수 관리자 09-15 897
1002 미움의 힘 / 정낙추 관리자 09-14 1043
1001 황혼 / 정남식 관리자 09-14 1077
1000 숟가락 / 김 륭 관리자 09-13 1057
999 달은 열기구로 떠서 / 김효은 관리자 09-13 901
998 하얀 나무 / 김신영 관리자 09-12 1035
997 외상값 갚는 날 / 김회권 관리자 09-12 1021
996 당신의 11월 / 김병호 관리자 09-08 1286
995 지금 우리가 바꾼다 / 유수연 관리자 09-08 1160
994 이별 / 이채영 관리자 09-07 1265
993 새처럼 앉다 / 임정옥 관리자 09-07 1221
992 천원역 / 이애경 관리자 09-06 1132
991 나를 기다리며 / 이윤설 관리자 09-06 1195
990 길 위에서 / 김해화 관리자 09-05 1325
989 스물 네 살의 바다 / 김정란 관리자 09-05 1119
988 온양온천역 왼편 호박다방 / 남궁선 (1) 관리자 09-04 1152
987 에스컬레이터의 기법 / 김희업 관리자 09-04 1108
986 생가 / 김정환 (1) 관리자 08-31 1451
985 둘의 언어 / 김준현 (2) 관리자 08-31 1426
984 숲에서 보낸 편지 6 / 김기홍 (1) 관리자 08-30 1473
983 무반주 / 김 윤 (2) 관리자 08-30 1302
982 滴 / 김신용 관리자 08-29 1270
981 간절하게 / 김수열 관리자 08-29 1346
980 제조업입니다 / 송기영 (1) 관리자 08-28 1290
979 때가 되었다 / 박판식 관리자 08-28 1323
978 결빙의 아버지 / 이수익 관리자 08-25 1591
977 풋사과의 비밀 / 이만섭 관리자 08-25 1525
976 펄펄 / 노혜경 관리자 08-24 1500
975 필요한 사람 / 노준옥 관리자 08-24 1564
974 바람은 알까? / 안행덕 관리자 08-22 1881
973 배롱나무 / 조두섭 관리자 08-22 16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