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5-11 11:08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00  

기하

​  

강윤순

 

 

  깃발 밑은 비장했다 도형의 성질은 미지수였다 오늘이 어제 속에 빠져 있던 나에겐 하루하루가 지옥이었다 귀하의 분량은 몇입니까, 나는 어찌합니까, 칡과 등나무와 땅으로 곤두박질치는 랩소디, 깃발을 알아야 했지만 공간 속은 숨이 막혔다 당신보다 낮은 곳에 내가 있었으므로 모양과 치수는 판이하게 달랐다 우리 관계는 점, , 면이기도 했고 예각 둔각이기도 했다 처녀작이 낯설다구요, 삼인칭이 생소하다구요, 그렇다면 저 수많은 대상들은 어떻게 할까요, 네모 필라와 보름달과 사다리차, 깃발에서 거리를 두기도 해보고 바람으로 저격도 해봤지만 관계는 미동도 하지 않았다 더욱 냉랭해진 깃발 아래 부르지 못한 노래는 용암이 되었다 슬픈 노래는 비가 되어 흘렀고 사랑니는 정체성에 몸부림을 쳤다 화살과 추와 부메랑, 이쯤에서 관계를 포기해야 하나, 아니지 우리에겐 기우가 있지, 기우로 해서 당신+=기우라는 공식이 성립되므로 기우는 곧 우리의 합일점이 되는 거지, 우리는 하나의 깃발이었어, 깃발은 곧 공리, 정리, 계로 증명을 요하는 진리였으므로 지오메리트는 측지술인거지, 모든 정리는 대정각으로 정의가 내려졌다 은연중 우리 속에 우리가 물들어 있었으므로 기우와 당신과 내가 맞꼭지각이 같은 대정각을 이룬 것이다 깃발아래 오래된 스펀지가 온유를 머금고 있었다

 

 

kangyoonsoon-140.jpg

2002시현실을 통해 등단

시집으로 108가지의 뷔페식 사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1428
863 5의 기술 / 최서진 관리자 09:13 42
862 예니세이 강가에 서 있었네 / 박소원 관리자 09:05 39
861 가장 멀리서 오는 지금 / 임 봄 관리자 05-22 152
860 동행 / 이진욱 관리자 05-19 317
859 얼룩의 자세 / 정다인 관리자 05-19 240
858 중심 / 이기와 관리자 05-18 319
857 지하 이발관 / 김광기 관리자 05-18 241
856 상수리묵 / 문동만 관리자 05-17 277
855 나는 나를 지나쳐 왔다 / 박노해 (1) 관리자 05-17 338
854 몸성희 잘있거라 / 권석창 관리자 05-16 328
853 내 가방 속 그림자 / 유현아 관리자 05-16 312
852 호상 / 이명우 관리자 05-15 379
851 그릇 / 안도현 관리자 05-15 418
850 작고 오래된 가게 / 박승자 관리자 05-12 500
849 수덕여관 / 나혜경 관리자 05-12 433
848 춤추는 나무 / 주영헌 관리자 05-11 516
847 기하 / 강윤순 관리자 05-11 401
846 얼굴로 둘러싸인 방/ 권기덕 관리자 05-10 481
845 독백 / 고은산 관리자 05-10 479
844 먼 곳의 옥상 / 구효경 관리자 05-08 558
843 뜰채 / 구광렬 관리자 05-08 519
842 백년모텔 / 채상우 관리자 05-04 679
841 생각한다고 되는 일 / 박찬일 관리자 05-04 691
840 반성 99 / 김영승 관리자 05-02 681
839 살다가 보면 / 이근배 관리자 05-02 774
838 누들 로드 / 김택희 관리자 04-28 786
837 구겨짐에 대하여 / 박제영 관리자 04-28 817
836 금강경을 읽는 오월 / 정동철 관리자 04-27 797
835 유리 공장 / 이영주 관리자 04-27 725
834 고인돌별자리는 5천년 전부터 너를 기다린다 / 박제천 관리자 04-26 736
833 사랑한다는 말 1 / 박 용 관리자 04-26 901
832 목백일홍, 그 꽃잎을 / 고영서 관리자 04-25 830
831 고추를 좋아하는 여자 / 이병옥 관리자 04-25 781
830 파천금 / 김길녀 관리자 04-24 761
829 꽃나무 / 이동순 관리자 04-24 859
828 편난운 / 최형심 관리자 04-21 937
827 평강이에게 / 박순호 관리자 04-21 839
826 수상한 계절 / 이권 관리자 04-20 1006
825 미아의 시간 / 김윤환 관리자 04-20 876
824 詩作法 / 김점미 관리자 04-19 929
823 빨래 / 김언희 관리자 04-19 943
822 역 / 김승기 관리자 04-18 975
821 너는 내게 너무 깊이 들어왔다 / 곽효환 관리자 04-18 1058
820 하늘에서 피워 올리는 꽃 / 최승철 관리자 04-17 1033
819 이별의 고고학 / 조현석 관리자 04-17 959
818 사과 / 김금용 관리자 04-13 1295
817 소폭의 제왕 / 박미산 관리자 04-13 1031
816 지나가는 말 / 이수명 관리자 04-12 1267
815 입김 / 박서영 관리자 04-12 1088
814 무허가 / 송경동 관리자 04-11 11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