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5-11 11:08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42  

기하

​  

강윤순

 

 

  깃발 밑은 비장했다 도형의 성질은 미지수였다 오늘이 어제 속에 빠져 있던 나에겐 하루하루가 지옥이었다 귀하의 분량은 몇입니까, 나는 어찌합니까, 칡과 등나무와 땅으로 곤두박질치는 랩소디, 깃발을 알아야 했지만 공간 속은 숨이 막혔다 당신보다 낮은 곳에 내가 있었으므로 모양과 치수는 판이하게 달랐다 우리 관계는 점, , 면이기도 했고 예각 둔각이기도 했다 처녀작이 낯설다구요, 삼인칭이 생소하다구요, 그렇다면 저 수많은 대상들은 어떻게 할까요, 네모 필라와 보름달과 사다리차, 깃발에서 거리를 두기도 해보고 바람으로 저격도 해봤지만 관계는 미동도 하지 않았다 더욱 냉랭해진 깃발 아래 부르지 못한 노래는 용암이 되었다 슬픈 노래는 비가 되어 흘렀고 사랑니는 정체성에 몸부림을 쳤다 화살과 추와 부메랑, 이쯤에서 관계를 포기해야 하나, 아니지 우리에겐 기우가 있지, 기우로 해서 당신+=기우라는 공식이 성립되므로 기우는 곧 우리의 합일점이 되는 거지, 우리는 하나의 깃발이었어, 깃발은 곧 공리, 정리, 계로 증명을 요하는 진리였으므로 지오메리트는 측지술인거지, 모든 정리는 대정각으로 정의가 내려졌다 은연중 우리 속에 우리가 물들어 있었으므로 기우와 당신과 내가 맞꼭지각이 같은 대정각을 이룬 것이다 깃발아래 오래된 스펀지가 온유를 머금고 있었다

 

 

kangyoonsoon-140.jpg

2002시현실을 통해 등단

시집으로 108가지의 뷔페식 사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2779
910 백지 위의 유목민 / 김석환 관리자 08:49 34
909 조개가 꽃핀다 / 김승해 관리자 08:46 32
908 슬픔을 가늠하다 / 서화성 관리자 06-28 125
907 발자국 레퀴엠 / 서상권 관리자 06-28 95
906 정미소처럼 늙어라 / 유강희 관리자 06-27 168
905 압정의 형식 / 양아정 관리자 06-27 144
904 바람의 리허설 / 양윤식 관리자 06-23 397
903 우리들이 지나가는 흔적 / 박현솔 관리자 06-22 467
902 도고 도고역 / 류외향 관리자 06-22 310
90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관리자 06-21 404
900 뒤 / 표성배 관리자 06-21 351
899 사물들이 존재하는 방식 / 고현정 관리자 06-20 418
898 나무의 밀교 / 권영준 관리자 06-20 370
897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 하여진 관리자 06-19 387
896 마음에서 나와 다시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 한성례 관리자 06-19 389
895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 장승리 관리자 06-16 555
894 여름날의 팡파르 / 박해옥 관리자 06-16 506
893 옆구리 / 이해존 관리자 06-15 576
892 달 오르는 소리 / 이영균 관리자 06-15 560
891 비어 하늘 가득하다 / 권도중 관리자 06-14 562
890 조롱박 / 진혜진 (1) 관리자 06-14 533
889 정선 여자 / 함명춘 관리자 06-13 553
888 문득, 나비 / 최연수 (2) 관리자 06-13 645
887 장미꽃을 해부하다 / 김용두 관리자 06-12 590
886 희미해진 심장으로 / 서윤후 관리자 06-12 568
885 살구 봅시다 / 이시향 (1) 관리자 06-09 697
884 꽃의 체온 / 전비담 관리자 06-09 713
883 산죽 아래 / 박 일 관리자 06-07 744
882 사랑 1 / 윤석호 관리자 06-07 812
881 껍데기의 사랑 / 정유화 관리자 06-05 836
880 뚝 / 최영규 관리자 06-05 758
879 부서진 오이 / 김향미 관리자 06-02 871
878 제비꽃 꽃잎 속 / 김명리 관리자 06-02 894
877 이후 / 정윤천 관리자 06-01 883
876 또 다른 사막 / 서대선 관리자 06-01 846
875 덕혜 스님 / 이수행 관리자 05-31 874
874 조각보 / 신준수 관리자 05-31 834
873 팔각의 방 / 장선희 관리자 05-30 883
872 봄 알레르기 / 서연우 관리자 05-30 846
871 강을 건너간다 / 이화영 관리자 05-29 977
870 빗방울 펜던트 / 이 안 관리자 05-29 909
869 큐브 / 안 민 관리자 05-26 995
868 어머니가 가볍다 / 이승하 (2) 관리자 05-26 1062
867 귀가 / 하 린 관리자 05-25 1110
866 나무가 견디는 법 / 김 락 관리자 05-25 1109
865 손바닥으로 읽는 태초의 아침 / 이 령 관리자 05-24 1136
864 호박잎 그늘을 사랑하네 / 심우기 관리자 05-24 1045
863 5의 기술 / 최서진 관리자 05-23 1065
862 예니세이 강가에 서 있었네 / 박소원 관리자 05-23 994
861 가장 멀리서 오는 지금 / 임 봄 관리자 05-22 118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