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5-17 10:30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612  

는 나를 지나쳐 왔다

 

박노해

 

 

인생이 너무 빨리 지나간다

나는 너무 서둘러 여기까지 왔다

여행자가 아닌 심부름꾼처럼

 

계절 속을 여유로이 걷지도 못하고

의미있는 순간을 음미하지도 못하고

만남의 진가를 알아채지도 못한 채

 

나는 왜 이렇게 삶을 서둘러 멀어져 왔던가

달려가다 스스로 멈춰서지도 못하고

대지에 나무 한 그루 심지도 못하고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하지도 못하고

주어진 것들을 충분히 누리지도 못했던가

 

나는 너무 빨리 서둘러 왔다

나는 내 삶을 지나쳐 왔다

나는 나를 지나쳐 왔다

  

-박노해 시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중에서

 

 

박노해.jpg

 

1957년 전라남도 함평 출생

1983시와경제등단

시집 노동의 새벽』 『겨울이 꽃핀다』 『참된 시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사진 에세이 라 광야 - 빛으로 쓴 시』 『나 거기에 그들처럼』 『여기에는 아무도 없는 것만 같아요』 『다른 길

산문집 오늘은 다르게』 『아체는 너무 오래 울고 있다』 『사람만이 희망이다

1988년 제1회 노동문학상

1992년 시인클럽 포에트리 인터내셔널 로테르담재단 인권상

 

 

 


이면수화 17-05-18 08:58
 
그것도 삶의 한 방식이 될 수 있겠다.
자신의 영혼이 따라오는지 지켜보려고 달리는 말을 멈춘다는 아메리카 원주민처럼
지나쳐 와서 뒤에서 오는 자신을 지켜볼 수 있다면...

바름이 아니라 빠름만을 추구하는 아름답지도 않고, 돌이킬 수도 없는
사람의 근본인 ㅁ을 놓치고 살기에만 급급한 사라로 살다가 사라지는
핸드 브레이크 걸린 줄도 모르고 질주하는 삶들에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6681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9:45 26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9:40 25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19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114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392
1213 봄비 / 안도현 관리자 04-23 514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588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479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540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477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642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486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596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468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800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614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696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715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627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600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762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870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825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837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780
1193 B플랫 단조의 골목 / 김예하 관리자 04-05 808
1192 산수유 피는 마을 / 이 강 (1) 관리자 04-05 831
1191 산수유나무 / 이선영 관리자 04-04 796
1190 꽃의 자세 / 김정수 관리자 04-04 842
1189 연두의 저녁 / 박완호 관리자 04-03 800
1188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 관리자 04-03 876
1187 목련 / 심언주 관리자 04-02 957
1186 낯선 집 / 배창환 관리자 04-02 708
1185 망설임, 그 푸른 역 / 김왕노 관리자 03-30 962
1184 꽃, 무화과나무를 찾아서 / 이성목 관리자 03-30 824
1183 분홍 분홍 / 김혜영 관리자 03-29 980
1182 고마운 일 / 윤 효 관리자 03-29 971
1181 소만 / 조 정 관리자 03-27 945
1180 꽃 / 서영식 관리자 03-27 1202
1179 두 번 쓸쓸한 전화 / 한명희 관리자 03-22 1347
1178 피는 꽃 / 한혜영 관리자 03-22 1466
1177 툭, 건드려주었다 / 이상인 관리자 03-20 1358
1176 파국 / 윤지영 관리자 03-20 1148
1175 빈 집 / 박진성 관리자 03-19 1367
1174 너의 귓속은 겨울 / 남궁선 관리자 03-19 1117
1173 봄비의 저녁 / 박주택 관리자 03-15 1839
1172 옛날 애인 / 유안진 관리자 03-15 1526
1171 봄이 오는 뚝길을 걸으며 / 윤석산 관리자 03-14 1580
1170 저녁 7시, 소극 / 윤예영 관리자 03-14 1274
1169 사막의 잠 / 진해령 관리자 03-13 13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