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5-17 10:30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70  

는 나를 지나쳐 왔다

 

박노해

 

 

인생이 너무 빨리 지나간다

나는 너무 서둘러 여기까지 왔다

여행자가 아닌 심부름꾼처럼

 

계절 속을 여유로이 걷지도 못하고

의미있는 순간을 음미하지도 못하고

만남의 진가를 알아채지도 못한 채

 

나는 왜 이렇게 삶을 서둘러 멀어져 왔던가

달려가다 스스로 멈춰서지도 못하고

대지에 나무 한 그루 심지도 못하고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하지도 못하고

주어진 것들을 충분히 누리지도 못했던가

 

나는 너무 빨리 서둘러 왔다

나는 내 삶을 지나쳐 왔다

나는 나를 지나쳐 왔다

  

-박노해 시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중에서

 

 

박노해.jpg

 

1957년 전라남도 함평 출생

1983시와경제등단

시집 노동의 새벽』 『겨울이 꽃핀다』 『참된 시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사진 에세이 라 광야 - 빛으로 쓴 시』 『나 거기에 그들처럼』 『여기에는 아무도 없는 것만 같아요』 『다른 길

산문집 오늘은 다르게』 『아체는 너무 오래 울고 있다』 『사람만이 희망이다

1988년 제1회 노동문학상

1992년 시인클럽 포에트리 인터내셔널 로테르담재단 인권상

 

 

 


이면수화 17-05-18 08:58
 
그것도 삶의 한 방식이 될 수 있겠다.
자신의 영혼이 따라오는지 지켜보려고 달리는 말을 멈춘다는 아메리카 원주민처럼
지나쳐 와서 뒤에서 오는 자신을 지켜볼 수 있다면...

바름이 아니라 빠름만을 추구하는 아름답지도 않고, 돌이킬 수도 없는
사람의 근본인 ㅁ을 놓치고 살기에만 급급한 사라로 살다가 사라지는
핸드 브레이크 걸린 줄도 모르고 질주하는 삶들에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2686
904 바람의 리허설 / 양윤식 관리자 06-23 271
903 우리들이 지나가는 흔적 / 박현솔 관리자 06-22 351
902 도고 도고역 / 류외향 관리자 06-22 236
90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관리자 06-21 313
900 뒤 / 표성배 관리자 06-21 275
899 사물들이 존재하는 방식 / 고현정 관리자 06-20 345
898 나무의 밀교 / 권영준 관리자 06-20 296
897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 하여진 관리자 06-19 323
896 마음에서 나와 다시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 한성례 관리자 06-19 324
895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 장승리 관리자 06-16 485
894 여름날의 팡파르 / 박해옥 관리자 06-16 440
893 옆구리 / 이해존 관리자 06-15 511
892 달 오르는 소리 / 이영균 관리자 06-15 492
891 비어 하늘 가득하다 / 권도중 관리자 06-14 502
890 조롱박 / 진혜진 (1) 관리자 06-14 473
889 정선 여자 / 함명춘 관리자 06-13 490
888 문득, 나비 / 최연수 (2) 관리자 06-13 581
887 장미꽃을 해부하다 / 김용두 관리자 06-12 525
886 희미해진 심장으로 / 서윤후 관리자 06-12 507
885 살구 봅시다 / 이시향 (1) 관리자 06-09 639
884 꽃의 체온 / 전비담 관리자 06-09 650
883 산죽 아래 / 박 일 관리자 06-07 687
882 사랑 1 / 윤석호 관리자 06-07 751
881 껍데기의 사랑 / 정유화 관리자 06-05 779
880 뚝 / 최영규 관리자 06-05 701
879 부서진 오이 / 김향미 관리자 06-02 813
878 제비꽃 꽃잎 속 / 김명리 관리자 06-02 831
877 이후 / 정윤천 관리자 06-01 824
876 또 다른 사막 / 서대선 관리자 06-01 784
875 덕혜 스님 / 이수행 관리자 05-31 820
874 조각보 / 신준수 관리자 05-31 781
873 팔각의 방 / 장선희 관리자 05-30 824
872 봄 알레르기 / 서연우 관리자 05-30 794
871 강을 건너간다 / 이화영 관리자 05-29 918
870 빗방울 펜던트 / 이 안 관리자 05-29 848
869 큐브 / 안 민 관리자 05-26 939
868 어머니가 가볍다 / 이승하 (2) 관리자 05-26 1004
867 귀가 / 하 린 관리자 05-25 1052
866 나무가 견디는 법 / 김 락 관리자 05-25 1051
865 손바닥으로 읽는 태초의 아침 / 이 령 관리자 05-24 1076
864 호박잎 그늘을 사랑하네 / 심우기 관리자 05-24 985
863 5의 기술 / 최서진 관리자 05-23 1007
862 예니세이 강가에 서 있었네 / 박소원 관리자 05-23 941
861 가장 멀리서 오는 지금 / 임 봄 관리자 05-22 1124
860 동행 / 이진욱 관리자 05-19 1324
859 얼룩의 자세 / 정다인 관리자 05-19 1090
858 중심 / 이기와 관리자 05-18 1161
857 지하 이발관 / 김광기 관리자 05-18 1073
856 상수리묵 / 문동만 관리자 05-17 1085
855 나는 나를 지나쳐 왔다 / 박노해 (1) 관리자 05-17 127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