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7-06 08:4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679  

실어증, 싫어증

 

홍철기

 

 

날개를 잃은 파리는 아무런 소리를 내지 못 한다고

엎드려 숫자를 센다

하나 둘 셋

엎드린 숫자들이 늘어간다

잊기 위한 싸움에서 나는 늘 진다

지기 위해 스파이가 되고 싸우는 것을 싫어하는 스파이가 되고

말을 잃어버린 평화주의 레지스탕스

내려앉지 않는 파리는 무섭지 않다

붕붕 날아다니기만 하는 파리는 없을 테니까

분명 어두운 골목에서 만나지 않았다는데 한 표

파리가 날 때 소리가 나지 않는다면

죽이려 하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말

소리 없이 사는 파리는 싫어증에 걸린거야

말을 잃어버린 게 아닌 날개 짓을 하기 싫어하는 너

날개가 젖어 있거나 아예 없거나

그 둘 중의 하나

젖어 있는 것과 아무것도 없는

내 앞에 놓인 둘 중의 하나

머리꼭지부터 머리카락이 빠지듯 허전한 일

빠진 머리카락을 쓸어 모아 태우면서 생각했지

죽음을 앞에 두고 젖은 날개를 말리고 새로운 날개를 달아 볼 용기

저 날개의 소리가 죽음을 물게 하는 미끼

나는 파리에게 말했다

나의 싫어증과 너의 실어증이 우릴 살렸다

 

 

- 2017시와표현신인상 당선작 중에서



 


h.jpg

전북 익산 출생

2012<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

2017시와표현신인상으로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2417
1124 수유역에서 / 장옥근 관리자 01-19 209
1123 다른 교실 / 서동균 관리자 01-19 171
1122 문지방을 넘다 / 임성용 관리자 01-18 274
1121 밤 산책 / 이정민 관리자 01-18 250
1120 헌 돈이 부푸는 이유 / 채향옥 관리자 01-17 279
1119 짐 / 유행두 관리자 01-17 244
1118 캄캄절벽이 환하다 / 채재순 (1) 관리자 01-16 338
1117 더 작은 입자보다 조그만 / 진수미 관리자 01-16 299
1116 문득, 이 따뜻한 / 류현승 관리자 01-15 416
1115 내 안의 내원궁 / 김판용 관리자 01-15 316
1114 작금바다를 지나며 / 이은봉 관리자 01-12 508
1113 자오선 / 한성례 관리자 01-12 419
1112 오리의 탁란 / 강희안 관리자 01-11 467
1111 포옹 / 이기성 관리자 01-11 493
1110 꽃나무 곁에서 시 쓰기 / 양현주 관리자 01-09 642
1109 개밥바라기 / 김종태 관리자 01-09 502
1108 마음의 문신 / 정공량 관리자 01-08 568
1107 화장터 고양이 / 이승리 관리자 01-08 550
1106 바람이 불면 돌아갈 수 있다 / 이일림 관리자 01-05 813
1105 생강나무 발목을 적시는 물소리 / 강상윤 관리자 01-05 630
1104 그릇 / 오세영 관리자 01-04 734
1103 화엄 새벽 / 박제천 관리자 01-04 638
1102 향기 / 윤의섭 관리자 01-03 768
1101 미장센 / 송 진 관리자 01-03 651
1100 새해 첫 기적 / 반칠환 관리자 12-29 1120
1099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 도종환 관리자 12-29 1047
1098 풍천장어 / 이지호 관리자 12-27 896
1097 척 / 윤준경 관리자 12-27 859
1096 바퀴의 근성 / 이기와 관리자 12-26 928
1095 전신마취 / 김희업 관리자 12-26 860
1094 그 저녁의 강물 / 서양원 관리자 12-18 1575
1093 12월 / 최대희 (1) 관리자 12-18 1387
1092 돌사람 / 이 안 관리자 12-15 1269
1091 이상한 족속들 / 이시경 관리자 12-15 1148
1090 물방울 속으로 / 손진은 관리자 12-14 1207
1089 가묘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 주영헌 관리자 12-14 1031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2-13 1071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2-13 1036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1377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1172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1245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1288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1281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1283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1394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1254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1310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1347
1076 입술 / 김경후 (1) 관리자 12-01 1505
1075 알뜰 함박눈 총판 / 박형권 (1) 관리자 12-01 141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