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4-17 15:43
 글쓴이 : 백원기
조회 : 43  

세입자/鞍山백원기

 

옛날 세입자 시절

장난꾸러기 사내아이 둘

혹여 주인집에 폐 될까

눈치 보며 조심조심 키웠지

 

웬만하면 고쳐 쓰고

주인 대접 깍듯이 하고

아침이면 마당 빗자루질했지

 

지금은 임대차보호법이 있어

당당하기에

오히려 주인이 눈치 보고

전화 오면 웬일인가

귀 쫑긋거린다

 

집수리 독촉 있으면

미적대지 않고

반들거리게 하니

먹을 것 아끼며 꼭 쥐고 있던 돈

주먹 쥔 모래 새나가듯

솔솔 잘도 빠져나간다


노정혜 18-04-17 17:30
 
백원기 시인님
공감합니다
주인노릇도 쉽지 않아요 
세던 사람들도 아픔이 클것입니다 
늘 감사합니다
호월 안행덕 18-04-17 17:47
 
백원기 시인님
주인과 세입자도 옛날과 격세지감이지요...ㅎㅎ
세상살이 눈에 보입니다.
이원문 18-04-17 17:52
 
네 시인님
저는 인격 저하 못 볼 것도 보았지요
처지가 바뀌어 독채 8채를 세를 놓았는데
거기에서도 세입자에게 못 볼 꼴을 보았지요
우리 한국사람들 모두가 이해 하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정심 김덕성 18-04-17 18:33
 
옛날에는 자삭들 대리고 셋방살이 참 힘둘었지요.
아이드 많으면 들이질 않았지요.
그 설음 지금도 생각 납니다.
지금은 보호를 받고 있어 정말 엣말이 되었습니다.
귀한 시에 머물며 감상하고 갑니다.
시인님 감사드립니다.
즐겁고 행복한 봄날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국훈 18-04-18 06:20
 
이기적인 독불장군은 외롭지만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아집과 독선으로  자신만 정의롭다고 여기는 순간
주변 사람은 힘들기 시작합니다
정상적인 수레바퀴처럼 돌아가면 좋겠습니다~
박인걸 18-04-18 09:07
 
저도 젊은 시절 단칸 세방에서
다섯 식구가 살면서 주인으로부터 설음을 당했습니다.
그러나 그런 시절도
세월이 오랜 후에 돌아보면
아름다운 추억입니다.
백원기 시인님 오늘도 건강하게 하루를 사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하영순 18-04-18 12:42
 
저도 임대를 하지만 세입자가 왕이 예요
20 여 년 전에 건물을 올렸는데
그 때 세 그대로 받고 있어요 좋은 사람도 많아요
우리 집에는 들어오면 나갈 줄을 몰라
건물을 팔지 못하고 있습니다 날 의지 하는 사람을 어떻게 내 보낼 수가 없어서
젊을 때 직장 생활 하면서 세 살아 봤기에
내 밥 먹을 정도면 그냥 같이 살아요
성백군 18-04-18 14:47
 
세입자에서 임대주로 바뀐 것입니까?
세입자 그대로라도 어쨌든 옛보다는 좋아젔으니
박수쳐야 겠지요
백원기 18-04-19 13:21
 
노정혜시인님,안행덕시인님,이원문시인님,김덕성시인님,안국훈시인님,박인걸시인님,하영순시인님,성백군시인님,고운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1) 운영위원회 04-06 222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시향운영자 01-16 856
1326 생각나는 사람 (1) 백원기 10:21 3
1325 절정(絶頂) (1) 박인걸 09:20 8
1324 님이 오시는 소리 (1) 풀피리 최영복 09:02 7
1323 아이와 함께 춤을 손계 차영섭 07:41 6
1322 햇살의 숨결 (3) 정심 김덕성 07:03 22
1321 온몸으로 우는 날 온다 (4) 안국훈 06:33 22
1320 듣다 최원 04-20 10
1319 물웅덩이에 동전이/강민경 (1) 강민경 04-20 14
1318 하얀 라일락 (1) 이원문 04-20 19
1317 그 거리 넘어 그리움 靑草/이응윤 04-20 17
1316 사랑이 아프다 풀피리 최영복 04-20 27
1315 야생의 신비 손계 차영섭 04-20 17
1314 라일락 향기 (2) 정심 김덕성 04-20 57
1313 아우성 (4) 하영순 04-20 31
1312 허무(虛無) (2) 박인걸 04-20 27
1311 지금 가까이 있는 사람을 사랑하라 (4) 안국훈 04-20 49
1310 봄결 임영준 04-19 30
1309 비애 명위식 04-19 31
1308 신(神)… (1) 김안로 04-19 25
1307 파도의 봄 (1) 이원문 04-19 26
1306 꽃잎 (6) 백원기 04-19 47
1305 꽃님이 떠난 자리 (4) 노정혜 04-19 49
1304 녹두꽃 안희선 04-19 43
1303 침묵의 세월호 시앓이(김정석) 04-19 22
1302 잡을 수 없는것 허수현 04-19 30
1301 끈의 힘 돌샘이길옥 04-19 27
1300 변화의 과정 손계 차영섭 04-19 22
1299 은유(隱喩) (4) 박인걸 04-19 37
1298 봄날 아침 (4) 정심 김덕성 04-19 76
1297 다시 외치고 싶다 (5) 하영순 04-19 40
1296 한가닥 희망 장 진순 04-18 36
1295 누군가를 알아간다는 행복 (1) 靑草/이응윤 04-18 41
1294 사랑한다는 것은 임영준 04-18 55
1293 옹달샘 (2) 이원문 04-18 30
1292 지구 탄생 손계 차영섭 04-18 19
1291 너에게 간다 (1) 풀피리 최영복 04-18 33
1290 배설 (3) 성백군 04-18 25
1289 개판이다 (3) 하영순 04-18 42
1288 꽃이 핀다 정기모 04-18 44
1287 그리운 이름은 말하지 않는다 - 연분홍빛 춤출 무렵 안희선 04-18 41
1286 밤 노을 속에 藝香도지현 04-18 24
1285 석벽(石壁) (2) 박인걸 04-18 29
1284 새벽 (4) 정심 김덕성 04-18 67
1283 행복한 눈물 (8) 안국훈 04-18 86
1282 나의 시에게 안희선 04-18 42
1281 인생 그림자 (6) 이원문 04-17 55
1280 세입자 (9) 백원기 04-17 44
1279 철쭉 (2) 안희선 04-17 69
1278 고향의 봄 (6) 하영순 04-17 63
1277 까치둥지 (5) 박인걸 04-17 3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