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6-10 09:15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127  


npe14_clickjihe.jpg



가 흔들릴 때 / 안희선


내 혼자 힘으로
살아온 것이 아님을
이제사, 깨닫습니다

나 홀로 서있는 지금에서야
광야의 거친 바람에 흔들리며,
문득 깊은 잠에서 깬 것처럼
깨닫습니다

애써 가라앉힌 마음에서도
끊임없이 회한(悔恨)이 솟구칩니다

오만(傲慢)했던 삶을 조용한 눈물로
쏟아내고 싶습니다

창백하게 상(傷)한 내 영혼을
그대의 근심어린 가슴 앞에
절규하듯 내려놓고 싶습니다

그리하여 그 넉넉한 품 안에서
사랑의 결박으로, 더 이상 내가
흔들리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니, 외면하지 말고 받아주소서
비로소 힘겹게 솔직해진 나를



<note>

생각하면,
인간이라는 하찮은 존재의 有限함 속에
그 어떤 無限함이 깃든다는 게
참으로 어울리지 않는 일로 여겨지기도 한다

나로 부터 벗어난, 他者로의
形而上學은 지금까지는 알뜰한 절망이었다

그래서, 낯선 곳으로 뛰어넘는 일은
나에겐 언제나 두려운 일이기도 하고

문득, 나의 모든 절망을 희망으로
換置하고 싶은 날... (그냥, 그런 날이 있다)

내 卑賤하도록 차가운 삶에도,
진실로 아무 조건없는 사랑이
깃들 수 있는 것인지 생각해 본다







부디 나를
루시아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올려주세요 시향운영자 06-02 530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1) 시향운영자 01-16 1590
2371 소나무와 대나무의 대화 손계 차영섭 03:54 1
2370 공존이란? 강민경 08-21 16
2369 기러기 마음 이원문 08-21 19
2368 사랑을 위하여 정기모 08-21 30
2367 사랑의 노래 정심 김덕성 08-21 61
2366 그대 앞에 서면 (1) 안국훈 08-21 64
2365 내 윗사람이 없어서 손계 차영섭 08-21 19
2364 적폐청산 성백군 08-20 32
2363 금잔디 (1) 이원문 08-20 40
2362 열대, 아냐 (3) 이혜우 08-20 38
2361 바람의 기도 (5) 정심 김덕성 08-20 113
2360 그래도 사랑할 할 이유 있습니다 (4) 안국훈 08-20 100
2359 메뚜기의 고향 (2) 이원문 08-19 40
2358 바다로 간 파랑새 (2) 白民이학주 08-19 42
2357 인생이란 이런 것 (3) 하영순 08-19 64
2356 말은 못 해도 장 진순 08-18 52
2355 너를 사랑해。 (1) ㅎrㄴrㅂi。 08-18 136
2354 인생 이원문 08-18 59
2353 강, 너를 바라보면 ♤ 박광호 08-18 79
2352 꿈이여 다시 한번/최영복 풀피리 최영복 08-18 43
2351 능소화 사랑 (1) 박인걸 08-18 43
2350 단 한 번도 (2) 안국훈 08-18 109
2349 밤의 선물 (2) 정심 김덕성 08-18 114
2348 생각은 묘한 거야 손계 차영섭 08-18 22
2347 칠월 칠석(七月 七夕)의 밤 (1) 이원문 08-17 33
2346 간고등어 돌샘이길옥 08-17 25
2345 칠월 칠석 七月 七夕 (3) 하영순 08-17 63
2344 가을 들어서는 날에 ♤ 박광호 08-17 102
2343 동경(憧憬) (3) 박인걸 08-17 33
2342 좋은 우리 (4) 정심 김덕성 08-17 134
2341 오늘의 명상 손계 차영섭 08-17 31
2340 너에 대한 그리움 (4) 안국훈 08-17 139
2339 여름 하늘 (2) 이원문 08-16 44
2338 아무도 가지 않은 길 (2) 홍수희 08-16 74
2337 해바라기 유정 (5) 백원기 08-16 62
2336 접시 꽃 (4) 박인걸 08-16 58
2335 자연의 삶 손계 차영섭 08-16 30
2334 말복이다 (5) 하영순 08-16 54
2333 누나야 (6) 정심 김덕성 08-16 135
2332 어느 때 (6) 안국훈 08-16 127
2331 하와이의 밤 임영준 08-16 28
2330 코다리 김선근 08-15 60
2329 위안부의 밤 (5) 이원문 08-15 37
2328 꽃 중에 무궁화꽃이여 (6) 정심 김덕성 08-15 126
2327 너 없는 나는 껍질 (1) ♤ 박광호 08-15 142
2326 삶과 폭포수 손계 차영섭 08-15 30
2325 뜨거운 눈물 (6) 안국훈 08-15 137
2324 그 여름 (3) 이원문 08-14 44
2323 바람산에서 (2) 강민경 08-14 43
2322 팔월 무정 (6) 백원기 08-14 4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