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6-12 05:55
 글쓴이 : 안국훈
조회 : 168  

* 몽당연필 인생 *

                                       우심 안국훈

  

사랑하지 않은 것이지

정작 사랑받지 못하는 게 아니다

으레 저 건 저래서 못하고

이 건 이래서 못한다고 뒷걸음질한 탓이다

 

삶은 녹슬어 없어지는 못이 아니라

닳아 없어지는 숟가락 같아

정작 채찍질보다 더 무섭도록 아픈 삶

깨달음은 문득 해우소에서 나온다

 

움츠러들 때마다 주문 왼다

해보기는 했어

한다면 할 수 있다

그러면 긍정의 힘 생긴다

 

그냥 필통에 꽂힌 긴 붓처럼

살다가는 인생이 아니라

언제가 마지막 사용되는 몽당연필 되어

깎아 다 닳을 때까지 글 쓰고 싶다


정심 김덕성 18-06-12 09:36
 
시인님 참 좋은 아침입니다.
아침 산책길에 금계국 꽃이 노랗게 피어 만났습니다.
몽당연필하니까 어릴 때 생각이 나네요,
정말 깎고 또 깎아 끝까지 썼지요.
저도 몽당연필 인생이 되어 닳을 때까지 글을 쓰고 십습니다,
귀한 시 몽당연필 인생에 머물며 감상 잘 하였습니다.
안국훈 시인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이 가득한 하루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안국훈 18-06-13 04:56
 
안녕하세요 김덕성 시인님!
어린 시절 몽당연필에 정겹게 느껴질 때 있듯
모든 물건은 소중하지 싶습니다
요즘 노랗게 피어난 금계국이 길가를 밝혀주듯
행복 가득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백원기 18-06-12 10:25
 
끝까지 아껴쓰는 삶인가봅니다. 짧은 몽당연필이지만 애착이가고 나와 한몸인듯 동행의 삶에는 긴 역사가 있습니다.
     
안국훈 18-06-13 04:58
 
고맙습니다 백원기 시인님!
몽당연필 하나에도 정이 물씬 가듯
모든 물건은 저마다 특징이 있지 싶습니다
어느새 열무꽃도 피어나니
행복한 유월 보낼 일이지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올려주세요 시향운영자 06-02 530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1) 시향운영자 01-16 1588
2370 공존이란? 강민경 16:08 9
2369 기러기 마음 이원문 15:23 12
2368 사랑을 위하여 정기모 13:11 22
2367 사랑의 노래 정심 김덕성 06:57 53
2366 그대 앞에 서면 (1) 안국훈 06:02 55
2365 내 윗사람이 없어서 손계 차영섭 04:12 17
2364 적폐청산 성백군 08-20 30
2363 금잔디 (1) 이원문 08-20 38
2362 열대, 아냐 (3) 이혜우 08-20 37
2361 바람의 기도 (5) 정심 김덕성 08-20 106
2360 그래도 사랑할 할 이유 있습니다 (4) 안국훈 08-20 97
2359 메뚜기의 고향 (2) 이원문 08-19 40
2358 바다로 간 파랑새 (2) 白民이학주 08-19 41
2357 인생이란 이런 것 (3) 하영순 08-19 62
2356 말은 못 해도 장 진순 08-18 49
2355 너를 사랑해。 (1) ㅎrㄴrㅂi。 08-18 134
2354 인생 이원문 08-18 56
2353 강, 너를 바라보면 ♤ 박광호 08-18 75
2352 꿈이여 다시 한번/최영복 풀피리 최영복 08-18 41
2351 능소화 사랑 (1) 박인걸 08-18 42
2350 단 한 번도 (2) 안국훈 08-18 109
2349 밤의 선물 (2) 정심 김덕성 08-18 110
2348 생각은 묘한 거야 손계 차영섭 08-18 22
2347 칠월 칠석(七月 七夕)의 밤 (1) 이원문 08-17 32
2346 간고등어 돌샘이길옥 08-17 25
2345 칠월 칠석 七月 七夕 (3) 하영순 08-17 62
2344 가을 들어서는 날에 ♤ 박광호 08-17 98
2343 동경(憧憬) (3) 박인걸 08-17 32
2342 좋은 우리 (4) 정심 김덕성 08-17 131
2341 오늘의 명상 손계 차영섭 08-17 31
2340 너에 대한 그리움 (4) 안국훈 08-17 138
2339 여름 하늘 (2) 이원문 08-16 44
2338 아무도 가지 않은 길 (2) 홍수희 08-16 72
2337 해바라기 유정 (5) 백원기 08-16 62
2336 접시 꽃 (4) 박인걸 08-16 57
2335 자연의 삶 손계 차영섭 08-16 29
2334 말복이다 (5) 하영순 08-16 54
2333 누나야 (6) 정심 김덕성 08-16 132
2332 어느 때 (6) 안국훈 08-16 127
2331 하와이의 밤 임영준 08-16 28
2330 코다리 김선근 08-15 58
2329 위안부의 밤 (5) 이원문 08-15 37
2328 꽃 중에 무궁화꽃이여 (6) 정심 김덕성 08-15 123
2327 너 없는 나는 껍질 (1) ♤ 박광호 08-15 138
2326 삶과 폭포수 손계 차영섭 08-15 30
2325 뜨거운 눈물 (6) 안국훈 08-15 137
2324 그 여름 (3) 이원문 08-14 44
2323 바람산에서 (2) 강민경 08-14 43
2322 팔월 무정 (6) 백원기 08-14 48
2321 축하 합니다 (6) 하영순 08-14 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