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이달의 시인
    (관리자 전용)
☞ 舊. 이달의 시인
 
☆ 문단에서 주목받고 있는 중견시인의 대표작품(自選詩)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8-07-01     조회 : 549  



김윤환 시인을 7월의 초대시인으로 모십니다.

 

김윤환 시인은 1989실천문학을 통해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시집 그릇에 대한 기억』 『까띠뿌난에서 만난 예수사화집 창에 걸린 예수이야기

시흥, 그 염생습지로』 『이름의 풍장등을 출간한 바 있습니다.

또한 논저로 한국현대시의 종교적 상상력 연구로 범정학술상을 수상했고,

박목월시에 나타난 모성하나님등이 있습니다.

 

또한 20187, ‘구겨진 집10편으로 나혜석 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그의 시와 함께 시원한 여름을 나시기 바랍니다.

 

 

========================

[2018 나혜석문학상 (우수상) 수상작품]

 

구겨진 집10/ 김윤환

 

 

구겨진 채 여러 대()를 살아 온 집이 있었다

마당 귀퉁이 마다 빈한(貧寒)한 풀꽃이 피고

해마다 알맹이가 서툰 앵두가 자라고 있었다

할배는 새벽마다 헛기침으로 새들을 깨우고

어매는 식은 다리미에 숯을 넣곤 했다

얕은 처마 밑에 고인 그늘에는 타다만

숯덩이 다리미가 식솔들의 가슴을 다렸지만

화상(火傷)만이 눌러 붙어 주름이 더 짙곤 했다

 

안개 사이로 햇살이 길을 만들 무렵

구겨진 집은 주름이 깊었지만

먼저 길을 떠난 아버지의 발소리가

젖은 마당을 다림질 하고 있었다

식은 채로, 숨죽인 채로

어매는 오래된 집에 연신 다림질을 했었다

 

제비꽃이 여러 번 피고 지는 동안

할배와 아비와 어미는 주름진 집을 떠나고

아이의 눈에는 그들이 남긴 눈망울이

마당을 하얗게 펴고 있는 것을 보았다

하늘과 마당이 하나가 되는 것을 보았다

하얗게 펼쳐진 집을 보았다




소금꽃이 피는 자리

 

 

  소금의 씨앗이 바다로부터 오는 것을 알았던 할배는 바다가 들어 올 때 마다 그물 대신

뻘흙을 퍼다가 그녀의 출구를 막곤 했지 갇힌 채 야위어 가던 바다, 일몰이 올 때까지

타들어가던 바다, 어둠이 검은 입을 열고 그를 향해 속삭였지 이제 너는 할배의 첩이 되었어

더 이상 너는 바다가 아니야, 염전(鹽田)에 염천(炎天)이 오면 바다의 씨들은 전설처럼

하얗게 피어나고 할배는 그 하얀 꽃들의 씨를 모아 사람들에게 부치곤 했지 마침내 사람들의

내장에도 바다의 씨앗이 들어갔고 그 속에는 검은 바다가 일렁이거나 푸른 눈의 물고기가

혈관을 떠돌곤 하지 바다가 떠난 자리에 할배도 함께 떠나고 빈 염전에는 못 다 핀 하얀 꽃들

그리움의 문양을 그리며 벽화처럼 남아있었네 할배의 사랑도, 바다의 그리움도 썰물처럼

머언 머언 과거로 돌아가고 있었네

 

 

 

 

 

 

허수아비의 묘비

 

 

아비의 몸속에는 마른풀의 심장이 들어있었다

입술은 날마다 죽은 새순처럼 타들어 가고

그의 심장에서는 날마다 천둥이 지나가곤 했다

자신의 머리위로 찾아든 새, 새들

아비는 새와 더불어 태양과의 동침을 이루고

허수는 저 높은 땅의 노래와

낮은 하늘의 노래를 듣는다

아비의 심장이 마른풀의 육신이 될 무렵

늦은 밤 옷 한 벌을 입고

어깨띠 하나 사선으로 걸친 가을이 찾아 왔다

하늘은 눈 없는 아비를 품고

세상에는 허수만 남긴다

빈 들녘에 제 육신을 빠져 나오지 못한

빈사(瀕死)의 노래가 말뚝처럼

자신의 묘비가 되었다

순환의 이정표가 되었다

 

 

 

신발로 돌아 온 사랑

 

 

 

깊은 바다위로 걸어오는 사랑이 있었다

 

넘실대는 파도위로 발목없이 걸어오는 신발이 있었다

 

떠나야할 곳 때문에 돌아와야 할 곳을 잃어버린 것처럼

 

사라져 버린 길을 따라 보이지 않게 돌아온 사랑이 있었다

 

우리는 너를 상처라고 불렀지

 

신발을 먼저 보낸 영혼은 이따금씩

 

낯선 시간에 나를 깨우고는

 

그 이별의 문턱에 함께 눕자 했지

 

사랑은 흐르지 않는 소용돌이로 남아 있고

 

만지지도 못하는 그리움은 사방 파문(波紋)이 되어

 

아무에게도 알려지지 않는

 

불치의 병명이 되었다

 

혼자 남은 신발이 되었다

 

 



하중동 연가

 

 

 

시흥 관곡지의 가을밤에

 

달빛이 못의 뿌리가 되는 것을 보았다

 

어둠으로 깔린 수면위로 초롱을 밝히고

 

죽어도 죽지 않는 심지를 보았다

 

햇살이 꽃등을 찌를수록

 

암연(黯然)으로 숨구멍을 내는

 

꺼질 듯 꺼지지 않는

 

빛의 뿌리를 보았다

 

꽃이 어둠을 켜켜이

 

껴안은 것을 보았다

 

 

 


 

 

한 몸

 

 

한 몸이기 때문에 만날 수 없는 몸이 있다

왼쪽 귀는 오른 쪽 귀를 만날 수 없고

오른 쪽 눈과 왼쪽 눈이 마주볼 수 없다

돌아보면 어머니와 나는 한 몸이었고

아버지와 내가 한 몸이었고

조선 선조 때쯤 김유 장군과 한 몸이었고,

 

단군과 내가 한 몸이었고

아담과 내가 한 몸이었기 때문에

오늘 한 이불을 덮고 자는 아내도

한 몸이 될 수 있었던 것일까

한 몸이기 때문에 나를

그녀 안에 집어넣고도

내가 그녀의 몸이 될 수 없는 것일까

 

이제 한 몸이라고 부르지 마라

한 몸이라서 만날 수 없는 날이

우리에게 찾아 왔고

한 몸이 아니었던 그녀의 손과 내 손이

온기로 만날 때

딴 몸이 한 몸이 되는 것을 보았다

 

누구에게나 만날 수 없는

한 몸이 있다

누구에게나 만날 수 있는

한 몸이 있다

 

 

 

엄마의 기차

 

 

 

   종착역을 찾지 못한 채 늘 달리기만 했다 증기에서 디젤로 다시 전기엔진으로 바꾸어

가며 달렸지만 번번이 정차역을 놓치곤 했다 문득 끊어진 시간의 간이역 아무도 손 흔들지

않는 역사에 승객을 내리고 화물을 내리고 엄마는 여전히 알 수 없는 눈길을 남기고 상처

난 침목 무너진 철교 위를 지나 머나먼 종착역을 향해 기적도 없이 떠나시곤 했다 엄마의

기차는 왜 한 번도 정차하지 않았을까 간이역의 국수 한 그릇도 드시지 않으시고 기적을

울리는 끈 한번 당기지 않으셨을까 엄마는 왜 당신의 종착역에서만 우리를 기다리시는 걸까

 

   마음에 터널이 생길 무렵

   엄마! 부르니

   그 기차 돌이켜

   철커덕 철커덕

   내게로 오시네

 

 

 

 

 

관곡지官谷池

 

못을 지키고 있는 것이

조선농학자 강희맹이 아니듯이

연꽃을 피워 올린 것은

그 못의 물이 아니다

그 물위에 앉은

소금쟁이나 장구애비는

더욱 아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사람들

연근蓮根보다 더 깊이

울음을 삼킬 때

그 밤 함께 울었던 으악새

그 가락이다

못을 지켜온 것은

 

 

 

 

알맹이에 대하여

 

 

 

알고 보면 알맹이는

원래 알맹이가 아니었을 거야

태초에는 기나긴 지느러미와 십 수개의 발로

스스로의 몸을 둥글게 감싸고 있었을 거야

마침내 빅뱅처럼 제 몸을 부셨을 거야

날마다 다가오는 과거를 끌어안고

스스로 수태하였을 거야

 

알맹이는 늘 자기네끼리 교접하지

알맹이는 늘 자기네끼리 분열하지

그래서 스스로 퇴화하고

스스로 작아지는

진화의 반역이 일어난 거지

 

보면 볼수록 알맹이는

원래 알맹이가 아니었던 거야

지금의 내가

원래의 내가 아니었던 것처럼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 계단에 묻은 비둘기 똥에게

 

 

   자신을 예배할 제자를 잃어버린 마치 늙은 예수의 탄식처럼 오백년 고당(古堂)

파이프오르겐 흐느낌이 끈적끈적 성전의 계단을 내려오고 있었다 성당 밖 비둘기들은

태양의 둘레만큼 성당꼭대기에서 회전무(回傳舞)를 그리고, 계단은 그들의 똥으로

역사를 쓰고 있었다 등산가방을 둘러맨 나그네들 그 똥 계단에 앉아 천년 신념의

허구를 카메라 속에 박아 넣고 있었다 후대에 의해 교황이 된 베드로가 순교의 대가로

얻은 자신의 외투를 비둘기에게 내어주고 계단 맨 꼭대기 난관에 위태로이 앉아 있었다

바티칸시계의 정오(正誤)를 사제가 아니라 비둘기에게 묻는다

 

   성베드로 성당

   계단에 묻은

   비둘기 똥에게

   묻는다.

 

 

 

 

 

국화의 삼일

 

 

 

떠난 자의 빛나는 삼일을 위하여

 

지상의 피 뚝뚝 흘리며

 

검은 리본 사이 꽂힌 생화를 본다

 

국화과 분향의 향내가

 

서로를 의지해 맴도는 동안

 

눈물 없는 조문은 계속되었다

 

발인(發靷)과 함께 실려 나가는 꽃들

 

삼 일간 함께 울어준 꽃잎들

 

길 위에 떨어지고 땅 위에 떨어지고

 

알 수도 없는 시간위에 떨어지는 동안

 

꽃을 보낸 이도 꽃을 받은 이도

 

그 꽃말에 대하여 말하지 않았다

 

그 꽃씨에 대하여 말하지 않았다

========================

김윤환_ 1963년 안동에서 태어났다. 1989실천문학을 통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단국대 대학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문학박사)했다. 그동안 시집그릇에 대한 기억,까띠뿌난에서 만난 예수, 사화집창에 걸린 예수이야기,시흥, 그 염생습지로, 이름의 풍장등이 있고, 논저로 한국현대시의 종교적 상상력 연구로 범정학술상을 수상했고, 박목월시에 나타난 모성하나님등 이 있다.

임기정 (18-07-01 20:45)
김윤환 시인님 어서 오십시오
시인님의 시 아주 맛있게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노트24 (18-07-04 14:34)
아이의 눈에는 그들이 남긴 눈망울이
마당을 하얗게 펴고 있는 것을 보았다
하늘과 마당이 하나가 되는 것을 보았다
하얗게 펼쳐진 집을 보았다

너무나 아름다운 시어앞에
머물다 갑니다

미소가 넘 매력적인 시인님
반갑습니다
노트24 (18-07-12 19:51)
키보드 엔터가 고장나 이제야 답글을 올림니다^^
컴 사향도 그닥이다 보니 마음만 앞서고
갤러리방 작가님 작품으로 연꽃의 계절
관곡지官谷池 영상시방에 부족하나마
올렸습니다

고운시에 누가 되지 않았음 바래 봅니다

더운 날 시원하고 달달한 냉커피 마음으로
한 잔 두고 가옵니다~~
김윤환 (18-07-30 07:53)
오랫만에 시마을 방문했습니다.
초대에 감사드리고 노트24님 영상시에도 감사드립니다.  모두 더위 잘 이기시고 좋은 글 많이 읽고 쓰시길 기대합니다. 샬롬!
허영숙 (18-08-01 12:05)
김윤환 시인님, 좋은 시 감사합니다

시원한 여름 나십시오
 
 
TOTAL 19
[9월의 초대시인] 윤…
[9월의 초대시인] 윤성택 / 홀씨의 나날 외 (6)
관리자  |  186
조연향 / 복면의 나날…
조연향 / 복면의 나날 외 9편 (3)
관리자  |  300
김윤환 / 구겨진 집 …
김윤환 / 구겨진 집 외 10편 (5)
관리자  |  550
조유리 / 흰 그늘 속,…
조유리 / 흰 그늘 속, 검은 잠 외 9편 (3)
관리자  |  741
김 륭 / 당신 외 9편
김 륭 / 당신 외 9편 (4)
관리자  |  675
최광임 / 문어숙회 먹…
최광임 / 문어숙회 먹는 밤 외 9편 (6)
관리자  |  817
서동균 / 옥탑방 빨래…
서동균 / 옥탑방 빨래줄 외 9편 (6)
관리자  |  765
<span style=
문정영 / 비타민 외 9편 (6)
관리자  |  878
이선이 / 저녁의 감촉…
이선이 / 저녁의 감촉 외 9편 (4)
관리자  |  1534
고성만 / 해자의 추억…
고성만 / 해자의 추억 외 (8)
관리자  |  1101
박현솔 / 달의 영토 …
박현솔 / 달의 영토 외 9편 (8)
관리자  |  1427
최형심 / 법국의 처자…
최형심 / 법국의 처자들 외 9편 (14)
관리자  |  1616
박정원 / 사라진 힘 …
박정원 / 사라진 힘 외 9편 (11)
관리자  |  1338
장이엽 / 등 외 9편
장이엽 / 등 외 9편 (7)
관리자  |  1583
김두안 / 환월(幻月) …
김두안 / 환월(幻月) 외 9편 (9)
김두안  |  2990
박일만 / 계단 외 9편
박일만 / 계단 외 9편 (6)
박일만  |  3251
우대식 / 정선 아라리…
우대식 / 정선 아라리, 당신 외 9편 (15)
우대식  |  3318
서정임 / 도너츠가 구…
서정임 / 도너츠가 구워지는 오후 외 9편 (17)
서정임  |  4720
고영 / 달걀 외 9편
고영 / 달걀 외 9편 (17)
고영  |  4306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98.205.15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