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3-15 19:59
 글쓴이 : 童心初박찬일
조회 : 430  

잇몸/안경모

 

 

-성성하니 남아 있드라도 말여

설익은 감자라도 씹을 이가 있을 땐 말여

그짝으로 음석을 밀어 넣느라고 애를 썼단 말이시

그나마 남아 있는 이빨 찾아 잘 씹히던 음석들이

허당으로 빠졌다간 씹던 힘에 날몸쪽으로 씹힐 때면, 우라질

쌩 이빨로 돌 씹을 때보다 더 울화통이 치받치드라 이 말이여

그럴 땐, 사는 게 다 머시당가

이러다가 홍시나 쪽쪽 빨아 묵다 말라비틀어져 저승으로 가뿌리는 것 아닌가 하는


-근디 고것이, 이빨이라는 것이 말여

읍써져불믄 사는 낙도 읍써져야 하는디

남아 있던 것마저 빠져불고 날 몸뚱이만 남응께

먹고 싶은 것은 더 많아지는 것이

방금 쪄낸 가래떡도 못 씹게 되얐는디, 머시냐

사는 것에 욕심은 더 생기드라 이 말이여

알겄는가 내 말

욕심이 사는 힘으로 되야뿐지는, 긍께

살 욕심은 죄가 아닌 게 되드라 이 말이여 내 말은

애당초 잇몸은 알고 있었던 걸

몽창 뭉그라지고 나서야 나는 알게 됐지만 말여


  

---------------

삶으로부터의 전언-(삶으로부터 온 시)

이 노인이 정식화하고 있는 첫 명제가 '몸의 욕망이 삶이다'는 것입니다. 물론 위 시에서는 욕망이 '욕심'으로 표기되지만 "남아 있던 것마저 빠져불고 날 몸뚱이만 남응께/먹고 싶은 것은 더 많아지는 것이/방금 쪄낸 가래떡도 못 씹게 되얐는디, 머시냐/사는 것에 욕심은 더 생기드라 이 말이여"라고 말하는 것으로 보아 채워지면 끝나는 욕구(慾求)와는 분명히 다른 상태입니다. 그러니 욕구의 집착 정도를 말하는 '욕심'이라는 어르신의 표현이 언어상 정확한 말은 아니지만, 오히려 저는그 욕심'이 그 노인 몸에게는 가장 정확한 말일 수 있겠구나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그 욕심이야말로 '늙어죽음'으로부터 매 순간 '죽음'을 떨어내려는 -삶만 남기려는-몸의 구체화된 강한 욕망적 언어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로부터 '몸의 욕망은 삶뿐이다'는 두 번째 명제가 파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것이 "알겄는가 내 말/욕심이 사는 힘으로 되야뿐지는, 긍께"로 표현됩니다. 이것이 명제의 값어치가 있는지 없는지 의심스럽다면 '몸의 욕망은 죽음(돈, 명예 등)을 원한다'나 "이러다가 홍시나 쪽쪽 빨아 묵다 말라비틀어져 저승으로 가뿌리는 것 아닌가 하는"이라는 말에 대비 시켜 보십시오. 당연한 말이겠지만 '살아서 죽음을 생각하는 것'은 어떤 멋진 이성(理性)이 그 풍경이 되어줘도 퇴락일 뿐입니다. 그래서 첫 번째 명제를 더 구체화하는, 몸은 몸인 한 삶으로의 욕망을 끝끝내 사유하고 그것만을 지성으로 가질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시 파생하는 명제가 마치 생명의 무죄를 선언하는 듯한 "살 욕심은 죄가 아닌 게 되드라 이 말이여 내 말은"입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매우 위험한 금기의 명제일 수도 있는 것을 이빨 다 빠진 노인이 가장 정직한 생에 대한 욕망의 힘으로 명제화한 것입니다. 시쳇말로 바꿔보면, '너희들이 이 아흔을 살아봤냐? 난 살아봤는데, 생의 가치는 더한 삶을 원하는 것 자체다'라고 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생의 가치는 멋들어진 이성의 현학에서 주어지는 것도 성현의 훌륭한 말씀에서 주어지는 것도 아니라 오직 몸뚱어리의 삶에 대한 욕망에서 주어지고, 가치판단 역시 삶이고자 하는 그 욕망에 의해서만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생각해 보면, 이제까지 삶에 대해 콩 놔라 팥 놔라 하던 것들이 무엇입니까? 마치 판관처럼 차가운 표정으로 눈을 치뜨고 뾰족한 입을 놀리던 것들이 무엇입니까? 시를 쓰는 우리가 이제껏 금과옥조로 알던 것들이 다 무엇입니까? 몸의 일부인 잇몸조차 알고 있던 것을 모르게 하고 속인 것이 정녕 무엇입니까? 그래서 이 할배 선사가 일갈합니다. "애당초 잇몸은 알고 있었던 걸/몽창 뭉그라지고 나서야 나는 알게 됐지만 말여", 그러니 이제라도 몸을 넘어선 그 잘난 생각들은 쓰레기통에 처넣으라고!

참 놀라운 '삶의 광학(光學)'입니다.

-오철수(시인 평론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7298
1405 공백이 뚜렸하다 / 문인수 湖巖 03:12 12
1404 아가씨들 / 김윤이 鵲巢 09-18 40
1403 웨하스 / 여성민 鵲巢 09-18 56
1402 추석/ 유용주 (1) 金離律 09-17 81
1401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 신용묵 湖巖 09-17 51
1400 알리바이 / 김유석 鵲巢 09-17 54
1399 불멸의 새가 울다 / 진란 강북수유리 09-15 46
1398 가을하늘 - 김선숙 ahspoet1 09-14 143
1397 화장 (花葬) / 복효근 湖巖 09-14 85
1396 질병 / 김연필 鵲巢 09-13 72
1395 수선화를 묻다 / 이경림 鵲巢 09-13 79
1394 滴 / 김신용 鵲巢 09-12 62
1393 非子 / 김선미 鵲巢 09-11 91
1392 푸른수염 / 김경린 湖巖 09-11 76
1391 페루 / 김상미 鵲巢 09-10 71
1390 빈 잔/ 김완하 金離律 09-10 102
1389 주유소 / 윤성택 강북수유리 09-10 77
1388 안개 속의 풍경 / 김이강 鵲巢 09-09 85
1387 대작 - 李白 安熙善 09-09 79
1386 화살나무 / 박남준 湖巖 09-09 60
1385 스캔들 / 김분홍 鵲巢 09-08 78
1384 밧줄 / 정호승 湖巖 09-07 142
1383 안개남자 / 김미정 鵲巢 09-06 87
1382 검은 동화 / 김 루 鵲巢 09-06 88
1381 내 눈을 감기세요 / 김이듬 강북수유리 09-05 113
1380 透明해지는 육체 - 김소연 安熙善 09-04 143
1379 풍선 / 김길나 鵲巢 09-04 81
1378 아틀란티스(바닷게의 노래)/ 황인숙 湖巖 09-04 76
1377 씨감자 / 길상호 鵲巢 09-03 83
1376 175센치의 전복 /송기영 金離律 09-03 71
1375 사라진 양 / 금시아 鵲巢 09-02 76
1374 수각(水刻) / 오영록 鵲巢 09-01 88
1373 가을 편지 - 고은 안젤루스 09-01 221
1372 애인 / 유수연 湖巖 09-01 124
1371 명랑 / 고영민 鵲巢 08-31 86
1370 기념일이 간다 / 권민경 鵲巢 08-31 100
1369 안압지雁鴨池 / 이강하 鵲巢 08-30 113
1368 지옥은 없다 / 백무산 강북수유리 08-30 98
1367 철길 / 김순아 鵲巢 08-29 130
1366 주술사(呪術師) / 황봉학 湖巖 08-29 79
1365 모자 찾아 떠나는 호모루덴스 / 이 령 鵲巢 08-28 85
1364 검은 비닐봉지에 악수를 청하다 / 권상진 鵲巢 08-28 92
1363 인연/ 복효근 金離律 08-27 216
1362 저울 / 이영춘 湖巖 08-26 130
1361 벽암(碧巖)과 놀다 / 이명 湖巖 08-24 102
1360 [아포리즘이 더 필요한 시대] 접는 다는 것/ 권상진외 2 (2) 金離律 08-22 136
1359 잠 / 이영주 湖巖 08-22 144
1358 기억의 내부 / 천융희 鵲巢 08-21 141
1357 이불무덤 / 천수호 鵲巢 08-21 120
1356 대추 한 알/장석주 강북수유리 08-20 155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80.96.15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