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3-15 19:59
 글쓴이 : 童心初박찬일
조회 : 234  

잇몸/안경모

 

 

-성성하니 남아 있드라도 말여

설익은 감자라도 씹을 이가 있을 땐 말여

그짝으로 음석을 밀어 넣느라고 애를 썼단 말이시

그나마 남아 있는 이빨 찾아 잘 씹히던 음석들이

허당으로 빠졌다간 씹던 힘에 날몸쪽으로 씹힐 때면, 우라질

쌩 이빨로 돌 씹을 때보다 더 울화통이 치받치드라 이 말이여

그럴 땐, 사는 게 다 머시당가

이러다가 홍시나 쪽쪽 빨아 묵다 말라비틀어져 저승으로 가뿌리는 것 아닌가 하는


-근디 고것이, 이빨이라는 것이 말여

읍써져불믄 사는 낙도 읍써져야 하는디

남아 있던 것마저 빠져불고 날 몸뚱이만 남응께

먹고 싶은 것은 더 많아지는 것이

방금 쪄낸 가래떡도 못 씹게 되얐는디, 머시냐

사는 것에 욕심은 더 생기드라 이 말이여

알겄는가 내 말

욕심이 사는 힘으로 되야뿐지는, 긍께

살 욕심은 죄가 아닌 게 되드라 이 말이여 내 말은

애당초 잇몸은 알고 있었던 걸

몽창 뭉그라지고 나서야 나는 알게 됐지만 말여


  

---------------

삶으로부터의 전언-(삶으로부터 온 시)

이 노인이 정식화하고 있는 첫 명제가 '몸의 욕망이 삶이다'는 것입니다. 물론 위 시에서는 욕망이 '욕심'으로 표기되지만 "남아 있던 것마저 빠져불고 날 몸뚱이만 남응께/먹고 싶은 것은 더 많아지는 것이/방금 쪄낸 가래떡도 못 씹게 되얐는디, 머시냐/사는 것에 욕심은 더 생기드라 이 말이여"라고 말하는 것으로 보아 채워지면 끝나는 욕구(慾求)와는 분명히 다른 상태입니다. 그러니 욕구의 집착 정도를 말하는 '욕심'이라는 어르신의 표현이 언어상 정확한 말은 아니지만, 오히려 저는그 욕심'이 그 노인 몸에게는 가장 정확한 말일 수 있겠구나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그 욕심이야말로 '늙어죽음'으로부터 매 순간 '죽음'을 떨어내려는 -삶만 남기려는-몸의 구체화된 강한 욕망적 언어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로부터 '몸의 욕망은 삶뿐이다'는 두 번째 명제가 파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것이 "알겄는가 내 말/욕심이 사는 힘으로 되야뿐지는, 긍께"로 표현됩니다. 이것이 명제의 값어치가 있는지 없는지 의심스럽다면 '몸의 욕망은 죽음(돈, 명예 등)을 원한다'나 "이러다가 홍시나 쪽쪽 빨아 묵다 말라비틀어져 저승으로 가뿌리는 것 아닌가 하는"이라는 말에 대비 시켜 보십시오. 당연한 말이겠지만 '살아서 죽음을 생각하는 것'은 어떤 멋진 이성(理性)이 그 풍경이 되어줘도 퇴락일 뿐입니다. 그래서 첫 번째 명제를 더 구체화하는, 몸은 몸인 한 삶으로의 욕망을 끝끝내 사유하고 그것만을 지성으로 가질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시 파생하는 명제가 마치 생명의 무죄를 선언하는 듯한 "살 욕심은 죄가 아닌 게 되드라 이 말이여 내 말은"입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매우 위험한 금기의 명제일 수도 있는 것을 이빨 다 빠진 노인이 가장 정직한 생에 대한 욕망의 힘으로 명제화한 것입니다. 시쳇말로 바꿔보면, '너희들이 이 아흔을 살아봤냐? 난 살아봤는데, 생의 가치는 더한 삶을 원하는 것 자체다'라고 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생의 가치는 멋들어진 이성의 현학에서 주어지는 것도 성현의 훌륭한 말씀에서 주어지는 것도 아니라 오직 몸뚱어리의 삶에 대한 욕망에서 주어지고, 가치판단 역시 삶이고자 하는 그 욕망에 의해서만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생각해 보면, 이제까지 삶에 대해 콩 놔라 팥 놔라 하던 것들이 무엇입니까? 마치 판관처럼 차가운 표정으로 눈을 치뜨고 뾰족한 입을 놀리던 것들이 무엇입니까? 시를 쓰는 우리가 이제껏 금과옥조로 알던 것들이 다 무엇입니까? 몸의 일부인 잇몸조차 알고 있던 것을 모르게 하고 속인 것이 정녕 무엇입니까? 그래서 이 할배 선사가 일갈합니다. "애당초 잇몸은 알고 있었던 걸/몽창 뭉그라지고 나서야 나는 알게 됐지만 말여", 그러니 이제라도 몸을 넘어선 그 잘난 생각들은 쓰레기통에 처넣으라고!

참 놀라운 '삶의 광학(光學)'입니다.

-오철수(시인 평론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6068
1215 달과 북극 / 이날 湖巖 04-20 49
1214 지난 겨울의 강설(降雪) / 배정웅 안희선 04-18 72
1213 축약, 리얼리즘/로댕과 반가사유상/권상진외 2 金離律 04-17 69
1212 무명시인 / 함명춘 湖巖 04-17 96
1211 선운사에서 / 최영미 湖巖 04-15 114
1210 그대 生의 솔숲에서 / 김용택 안희선 04-14 143
1209 봄, 본제입납 / 허영숙 안희선 04-13 120
1208 저녁에 이야기 하는 것들 / 고영민 湖巖 04-13 111
1207 머나먼 동행 / 홍수희 안희선 04-10 179
1206 소금창고 / 이문재 湖巖 04-10 139
1205 시, 기도, 약속[무한 질주/ 이진환 외 2] 金離律 04-09 122
1204 모든 그리운 것은 뒤쪽에 있다 / 양현근 서피랑 04-08 184
1203 돌지 않는 풍차 / 송찬호 湖巖 04-08 117
1202 사과나무에게 묻다 / 김규진 湖巖 04-06 167
1201 소금 / 이경록 안희선 04-04 179
1200 삼겹살 / 김기택 湖巖 04-04 179
1199 사랑이 있는 풍경 / Saint-Exupery 안희선 04-03 178
1198 늑대와 여우 / 오정자 안희선 04-03 176
1197 아침의 한 잎사귀 / 송종규 金離律 04-02 173
1196 기억 꽃잎 / 최하연 湖巖 04-02 182
1195 격언 / Jacques Prevert 안희선 04-02 130
1194 목련이 필 때면 / 유영훈 안희선 03-31 259
1193 소금창고에서 날아가는 노고지리 / 이건청 湖巖 03-30 144
1192 자줏빛 연못 / 김선향 湖巖 03-28 197
1191 장마 / 배한봉 湖巖 03-26 203
1190 타자에서 내가 되는 순간─이성복 『그 여름의 끝』, 『호랑가시나무의 기… 이기혁 03-26 187
1189 서랍이 있는 풍경 / 정수경 湖巖 03-24 226
1188 그대 무사한가 / 안상학 안희선 03-21 311
1187 달의 뒷면을 보다 / 고두현 湖巖 03-21 232
1186 비에도 지지 않고 (雨にもまけず) / 宮沢賢… 안희선 03-19 250
1185 불 켜진 고양이 / 홍일표 湖巖 03-19 192
1184 새 / 고영 湖巖 03-17 272
1183 잇몸/안경모 童心初박찬일 03-15 235
1182 바람의 냄새 / 윤의섭 湖巖 03-15 328
1181 투명해지는 육체 / 김소연 안희선 03-14 279
1180 말의 힘 / 황인숙 안희선 03-13 310
1179 목련 / 고정숙 안희선 03-12 403
1178 크레인 / 송승환 湖巖 03-12 221
1177 상뚜스 / 노혜경 안희선 03-11 257
1176 가을이라고 하자 / 민구 湖巖 03-10 242
1175 새벽 / 박계희 안희선 03-09 303
1174 저녁의 변이 / 강서완 湖巖 03-08 271
1173 물을 읽는다 / 채정화 안희선 03-07 318
1172 아파트를 나오다가 / 박봉희 湖巖 03-06 300
1171 동전 속위 새 / 정지윤 湖巖 03-03 298
1170 잠 속의 잠 / 김다호 湖巖 02-28 347
1169 할증된 거리에서 / 허영숙 안희선 02-27 349
1168 저녁의 궤도 / 문성희 湖巖 02-26 353
1167 하얀 민들레 / 조미자 안희선 02-25 381
1166 그림자 속으로 / 김두안 湖巖 02-24 32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