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4-13 13:30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312  




, 본제입납

                    - 어느 실직자의 편지


봄은 땅을 지펴 온 산에 꽃을 한 솥밥 해 놓았는데 빈 숟가락 들고 허공만 자꾸 퍼대고 있는 계절입니다
라고 쓰고 나니
아직 쓰지 않은 행간이 젖는다

벚꽃 잎처럼 쌓이는 이력서

골목을 열 번이나 돌고 올라오는 옥탑방에도
드문드문 봄이 기웃거리는지,
오래 꽃 핀 적 없는 화분 사이
그 가혹한 틈으로 핀 민들레가 하릴없이 빈둥거리는 봄볕과 일가를 이루고 있다

꽃들이 지고 명함 한 장 손에 쥐는 다음 계절에는 빈 손 말고
작약 한 꾸러미 안고 찾아 뵙겠습니다 라는 말은
빈 약속 같아 차마 쓰지 못하고

선자의 눈빛만으로도 당락의 갈피를 읽는 눈치만 무럭무럭 자라 빈한의 담을 넘어간다 라고도 차마 쓰지 못하고

한꺼번에 쏟아져 내리다 그치는 봄날의 사랑 말고 생선 살점 발라 밥숟갈 위에 얹어 주던
오래 지긋한 사랑이 그립다 쓰고
방점을 무수히 찍는다. 연두가 짙고서야 봄이 왔다 갔음을 아는
햇빛만 부유한 이 계절에,




* 본제입납(本第入納) :
자기 집에 편지할 때에 겉봉 표면에 자기 이름을 쓰고 그 밑에 쓰는 말


                                                                                                           - 허영숙




경북 포항 출생
釜山女大 졸
2006년 <시안> 詩부문으로 등단
시마을 작품선집 <섬 속의 산>, <가을이 있는 풍경>
<꽃 피어야 하는 이유>
동인시집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시집, <바코드 2010> <뭉클한 구름 2016> 等



---------------------------

<감상 & 생각>

본제입납(本第入納), 아니 본가입납(本家入納)이라 할까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같은 내면화의 풍경이
군더더기 없이 정갈하게 묘사된 느낌입니다

이 시를 읽으니 (꼭이 부제 副題가 그래서 그런 건 아니지만... 아무튼,)
저 역시 IMF때 실직을 하고 몇년인가 뜬 구름처럼 헤매이던 그 어느 해
뼈속까지 차가웠던 봄날도 생각납니다

그때는 화사한 봄빛마저 시퍼런 작두를 들고 달려드는 느낌이었죠

생경(生硬)한 봄풍경의 아픔을 단순히 개인적인 것으로 삼는 것을 넘어,
먹고 사는 생존을 위해 모든 게 더욱 더 황량해지기만 하는 이 시대의 아픔이
곧 우리 모두의 아픔임을 의미하고 있는 연대감(連帶感) , 그 소중함 같은 것

- 오늘도 실직자들은 사방을 떠돌고.. 매일 우수수(憂愁愁) 자살하는 사람들

뭐, 그래도 봄이라는 계절은 그런 인간사(人間事)와 하등 관계없이
저 홀로 너무 눈부시어 마주 볼 수 없고..

하지만, <봄>이라는 또 하나의 주제를 갖고 어둠과 빛이 서로 몸을 섞듯한
심상의 나래를 펴는 백일몽(白日夢)의 세계에
화자(話者)의 현실 내지 어둠을 때로는 꿈꾸듯이, 때로는 처연(悽然)하게
서정적 언어로 형상화하고 있음이
그 언젠가는 빛을 볼, 방점(傍點)찍힌 개화(開花)의 꿈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 희선,




梨花雨 흣뿌릴 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6764
1307 우포에 비가 내린다 푸른행성 07-15 45
1306 살아남아 고뇌하는 이를 위하여 / 칼릴 … 푸른행성 07-14 57
1305 운우지정(雲雨之情) /이선이 강북수유리 07-14 38
1304 국립낱말과학수사원 /함기석 활연 07-13 61
1303 튤립 / 송찬호 湖巖 07-13 60
1302 모닥불 / 백석 푸른행성 07-12 91
1301 가죽나무 /도종환 강북수유리 07-11 77
1300 불광천 / 홍일표 湖巖 07-11 48
1299 길 위의 식사 / 이재무 푸른행성 07-11 75
1298 핏덩어리 시계 / 김혜순 활연 07-10 83
1297 시작법을 위한 기도/박현수 강북수유리 07-10 67
1296 장미 / 송찬호 湖巖 07-09 100
1295 너의 밤 기도 / 오정자 푸른행성 07-08 96
1294 흰 노트를 사러가며 / 김승희 푸른행성 07-07 112
1293 화살 노래 - 문정희 안희선. 07-06 147
1292 대이동 / 기혁 湖巖 07-06 84
1291 눈물 - 김춘수 안희선. 07-05 166
1290 순간의 거울 2 (가을 강) / 이가림 湖巖 07-04 92
1289 시선 - 마종기 안희선. 07-04 135
1288 장마 / 김주대 강북수유리 07-03 185
1287 오늘이 마지막입니다 - 문향란 안희선. 07-03 146
1286 모란장 - 최경자 안희선. 07-02 130
1285 고양이의 잠/ 김예강 金離律 07-02 111
1284 연금술사 2 / 권대웅 湖巖 07-01 86
1283 견고한 고독 - 김현승 안희선. 06-30 170
1282 오동나무 안에 들다 / 길상호 湖巖 06-29 142
1281 적막 - 나태주 안희선. 06-27 271
1280 시치미꽃 - 이명윤 안희선. 06-27 168
1279 ◉시는 발견이다[갈등/김성진 외 2] 金離律 06-27 130
1278 독자놈들 길들이기 - 박남철 안희선. 06-27 118
1277 사람꽃 / 고형렬 강북수유리 06-27 147
1276 총 알 / 최금진 湖巖 06-27 90
1275 물방울 속 물방울 - 오정자 안희선. 06-26 164
1274 어떤 휴식/ 정익진 金離律 06-25 152
1273 세한도 / 이경교 湖巖 06-25 119
1272 바깥 - 문태준 안희선. 06-25 185
1271 파라다이스 폐차장 - 김왕노 안희선. 06-24 105
1270 6월 / 오세영 안희선. 06-22 197
1269 아비뇽의 처녀들 / 김상미 湖巖 06-22 125
1268 6月 / 김용택 안희선. 06-22 194
1267 내 인생 최고, 최악의 증거물 / 박남철 안희선. 06-21 171
1266 깡통/ 김유석 金離律 06-20 138
1265 내가 아버지의 첫사랑이었을 때 / 천수호 강북수유리 06-20 142
1264 소주병 / 공광규 강북수유리 06-20 162
1263 굴러가는 동전의 경우 / 안태현 湖巖 06-20 111
1262 나무들 / 조이스 킬머 안희선. 06-20 146
1261 누가 울고 간다 / 문태준 강북수유리 06-19 227
1260 여름 저물녘엔 청계천에 가자 / 배월선 안희선. 06-19 141
1259 소금 / 이경록 안희선. 06-19 128
1258 청동물고기 / 허영숙 안희선. 06-18 1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