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5-19 10:37
 글쓴이 : 강북수유리
조회 : 150  

 

뻐꾸기 둥지(변주)

 

김신용

 

 

뻐꾸기 둥지는, 사람의 귀네

귓속의 달팽이관을 오므려 조그만 둥지를 만들어 주는,

그 둥지에서 태어난 새끼가, 다른 알들은

모두 둥지 바깥으로 떨어트려 버리고는, 끈질기게

울음의 핏줄을 이어주는, 귀네

남의 둥지에 알을 낳고 시침 뚝 떼고 있는

없는, 그 뻐꾸기 둥지를 옮겨와, 귓속에

가만히 둥지를 모아 주는, 동그마한 귓바퀴

일생 동안 집을 짓지 않으니, 남의 둥지에 알을 낳아야 하는

천형 같은 탁란의 생을, 마치 포란이듯 품어 주는

부드러운 귓바퀴,

남의 둥지에 알을 낳고, 일생을

죄의식도 없이 견뎌야 하는, 생을

제 집이듯 데려와, 슬픈 모습 그대로 살게 하는

없는, 뻐꾸기의 둥지는

사람의

귀네

 

 

 

 『문장웹진』(2011년 9월)



------------

   덩치가 크다가 해서 뭐든 다 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뻐꾸기는 작은 보모들에 비해 엄청난 몸집을 지니고 있다. 그런데도 탁란을 하는 뻐꾸기, 왜 뻐꾸기는 자신의 새끼를 직접 기르지 않고 휘파람새, 때까치, 알락할미새 같은 유모들에게 위탁을 할까.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뱁새라고 부르는 붉은머리오목누이를 위탁모로 둔다고 한다.

 

   티브에서 여러번 본 적이 있지만 갓 부화한 뻐꾸기새끼는 먼저 깨어나 붉은오목누이의 알을 엉덩이로 밀어 올려 둥지 밖으로 떨어뜨린다. 자기보다 먼저 부화한 위탁모의 새끼가 있으면 새끼, 알 모두 둥지 밖으로 다 몰아내고 혼자서 먹이를 받아먹는다. 뻐꾸기새끼는 어느 정도 지나면 붉은머리오목누이 보다도 커지는데 먹이를 받아먹을 때 보면 위탁모의 머리가 먹이와 같이 빨려들어갈 것만 같다.

 

   탁란의 전문용어로는 육아기생, 부화기생이라고 하는데 물고기 곤충 여러 생물들이 부화기생, 육아기생을 한다고 한다. 뻐꾸기 외에도 탁락조는 9,000종이나 되는 전체 조류 중 102종 약 1%라고 한다. 숙주 또한 쉽게 당하지를 않아서 실제로 뻐꾸기의 탁란 성공률은 10퍼센트 정도라고 하는데. 직접 기르는 조류들보다 번식의 성공률이 떨어진다.



   탁란이 종 보존의 쉬운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왜 뻐꾸기는 탁란을 선택할 수밖에 없을까. 어떤 다른 종들은 생존율을 높이려는 종족보존의 일환이라고 하지만 뻐꾸기의 탁란은 조금 다른 것 같다. 가설에 보면 스스로 둥지를 만들지 못한다는 설이 있는데 둥지를 못 만드니 알을 낳아 품을 수가 없는 것이고 다른 가설로는 교미 습성 때문이라고 한다.

 

   암컷 뻐꾸기는 적어도 4, 6개의 알을 낳는 습성을 가지고 있는데, 알을 한 두개 낳을 때마다 교미를 한다고 한다. 이렇게 여러 차례 교미한 후 한두 개씩 주기적으로 알을 낳기 때문에 먼저 낳은 알을 품어주지 않으면 썩어버리고 여름 철새로 머물러 있는 시기가 짧아 낳을 때마다 품어줄 시간이 모자라 생존전략으로 탁란을 할 수밖에 없다는 설이 있다고 한다.

 

   지금도 여전히 해외 입양이라는 이름으로 탁아 수출의 오명을 못 벗어나고 있는 우리나라. 베이비박스를 탁란으로 치환한 박미라 시인의 시가 있듯 뻐구기라고 해서 도덕적인 어떤 죄의식이 없을까. 종족보존의 확률이 낮음에도 불구하고 탁란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뻐꾸기는 알고 있을 테지만 자기 새끼를 기르는 제 손으로 키우는 기쁨을 알 수는 없으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6546
1276 내 인생 최고, 최악의 증거물 / 박남철 안희선. 00:28 6
1275 깡통/ 김유석 金離律 06-20 22
1274 내가 아버지의 첫사랑이었을 때 / 천수호 강북수유리 06-20 22
1273 소주병 / 공광규 강북수유리 06-20 20
1272 굴러가는 동전의 경우 / 안태현 湖巖 06-20 28
1271 나무들 / 조이스 킬머 안희선. 06-20 44
1270 누가 울고 간다 / 문태준 강북수유리 06-19 73
1269 여름 저물녘엔 청계천에 가자 / 배월선 안희선. 06-19 58
1268 소금 / 이경록 안희선. 06-19 57
1267 청동물고기 / 허영숙 안희선. 06-18 62
1266 면벽의 유령 / 안희연 湖巖 06-18 46
1265 나무 달력 / 조윤하 & 나무에 깃들여 / 정현종 안희선. 06-18 66
1264 이팝나무 꽃 피었다 / 김진경 강북수유리 06-16 85
1263 아내, / 홍형표 안희선. 06-16 95
1262 갈매새, 번지점프를 하다 / 박복영 湖巖 06-16 51
1261 송(頌) / 김구용 안희선. 06-16 56
1260 감기 & 부부 / 진난희 안희선. 06-16 68
1259 새 떼 / 나희덕 안희선. 06-15 76
1258 어머니의 그륵 / 정일근 강북수유리 06-14 100
1257 새벽 / 박계희 안희선. 06-14 111
1256 물 / 이정록 안희선. 06-12 127
1255 꽃멀미/김충규 강북수유리 06-12 135
1254 바다의 악보 / 강인한 湖巖 06-12 88
1253 신부 / 서정주 안희선. 06-11 118
1252 직지사는 없다 / 이희은 긴강물 06-11 110
1251 어떤 시위/ 공광규 金離律 06-10 105
1250 해산 / 이재무 湖巖 06-10 108
1249 새 / 천상병 강북수유리 06-09 116
1248 낯선 시선 / 삐에르 르베르디 안희선. 06-09 103
1247 사람이 풍경이다 / 허영숙 안희선. 06-09 135
1246 가을 밤 / 조용미 湖巖 06-08 112
1245 상사몽 / 황진이 안희선. 06-07 112
1244 구상나무에게 듣다 / 최정신 안희선. 06-07 124
1243 배를 매며, 배를 밀며 / 장석남 강북수유리 06-06 88
1242 손의 의지 / 김선재 湖巖 06-06 108
1241 하류 / 김구식 안희선. 06-05 126
1240 개다래나무/박은주 긴강물 06-04 134
1239 외상값 /신천희 강북수유리 06-04 165
1238 출구/ 이규리 金離律 06-04 132
1237 누가 우는가 / 나희덕 湖巖 06-04 167
1236 어머니의 정원 / 김설하 안희선. 06-03 134
1235 多情에 바치네 / 김경미 안희선. 06-02 144
1234 닭의 하안거 / 고진하 湖巖 06-01 117
1233 수염 / 이상 안희선. 05-31 140
1232 Envoi / Kathleen Raine 안희선. 05-31 104
1231 에피소드(EPISODE) / 조향 안희선. 05-30 111
1230 나의 이솝 / 테라야마 슈우시(寺山修司) 안희선. 05-30 110
1229 아들의 여자/정운희 강북수유리 05-30 138
1228 여름을 건너간 슬픔 / 최해돈 湖巖 05-29 190
1227 밑줄/ 신지혜 金離律 05-27 160
 1  2  3  4  5  6  7  8  9  10